2017.05.16 (화)

  • -동두천 19.0℃
  • -강릉 18.9℃
  • 구름많음서울 18.4℃
  • 구름많음대전 17.8℃
  • 구름많음대구 18.9℃
  • 구름조금울산 20.0℃
  • 구름조금광주 18.7℃
  • 구름많음부산 19.6℃
  • -고창 18.3℃
  • 구름조금제주 18.2℃
  • -강화 16.6℃
  • -보은 17.6℃
  • -금산 17.6℃
  • -강진군 18.2℃
  • -경주시 21.2℃
  • -거제 20.4℃

정치

박수현 "靑 일방적 전달 아니라 경청 소통하겠다"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첫 청와대 대변인으로 박수현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임명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문 대통령이 박 전 의원을 청와대 대변인으로 임명했다고 밝혔다.


윤 국민소통수석은 "합리적이고 온화한 성품으로 전략과 정책 분야에서도 능력을 인정받고 있다"며 박 대변인의 인선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박수현 신임 청와대 대변인은 특히 당 대변인과 원내 대변인으로 활동하며 언론에 대한 이해와 소통에서 호평을 받아왔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정치권은 물론 언론인들로 부터도 신망이 높은 박수현 신임 대변인의 임명을 통해 국민과 소통하는 국정운영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수현 청와대 신임 대변인은 "청와대의 말만 일방적으로 전하는 것이 아니라 여야 모든 정당 대변인의 발표를 국민 발표라 보고 꼼꼼히 경청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건조한 소통에만 의지하지 않고 따뜻한 소통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며 "청와대 대변인의 말은 청와대의 현재임을 잊지 않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박 대변인은 "좋은 대변인의 역할이 말을 잘 하는 것보다 말을 잘 듣는 것이라 여기겠다"면서 "말을 잘한다는 것은 자의적 판단을 줄이고 사실로만 판단하겠다는 철학임을 명심하겠다"고 약속했다.


박 대변인은 19대 총선에서 충남 공주에 당선, 국회에 입성했고 19대 국회에서 당 대변인을 한 차례, 원내대변인을 두 차례 지내는 등 당의 입 역할을 톡톡히 했다. 온화한 성품에 친화력이 뛰어나 대 언론 관계도 원만하다는 평을 듣고 있다.


20대 총선에서 낙선한 뒤 이번 대선 경선 과정에서 안희정 후보의 캠프 대변인을 맡았다. 이후 대선 후보 확정 뒤에는 민주당 선대위에서 공보단 대변인을 지냈다.





박수현 "靑 일방적 전달 아니라 경청 소통하겠다"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첫 청와대 대변인으로 박수현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임명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문 대통령이 박 전 의원을 청와대 대변인으로 임명했다고 밝혔다. 윤 국민소통수석은 "합리적이고 온화한 성품으로 전략과 정책 분야에서도 능력을 인정받고 있다"며 박 대변인의 인선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박수현 신임 청와대 대변인은 특히 당 대변인과 원내 대변인으로 활동하며 언론에 대한 이해와 소통에서 호평을 받아왔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정치권은 물론 언론인들로 부터도 신망이 높은 박수현 신임 대변인의 임명을 통해 국민과 소통하는 국정운영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수현 청와대 신임 대변인은 "청와대의 말만 일방적으로 전하는 것이 아니라 여야 모든 정당 대변인의 발표를 국민 발표라 보고 꼼꼼히 경청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건조한 소통에만 의지하지 않고 따뜻한 소통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며 "청와대 대변인의 말은 청와대의 현재임을 잊지 않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박 대변인은 "좋은 대변인의 역할이 말을 잘 하는 것보다 말을 잘 듣는 것이라 여기겠다"면서 "말을



[책과사람] 실험실에서 인류를 구한 영웅들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인간이 백신을 맞게 된 것은 불과 300여년밖에 되지 않았다. 미생물학의 놀라운 발전을 통해 전염성 질병의 원인균을 밝혀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었다. 이 책은 인류를 병들게 하고 심지어는 죽이기도 하는 작은 동물의 세계를 생명을 걸고 탐험한 13인의 영웅들에 대한 이야기다. 투쟁과 승리의 연대기 ‘미생물 사냥꾼’은 최초로 인류사를 바꿔놓은 위대한 미생물학자들의 연구실을 생생하게 보여준다. 17세기 안톤 반 레벤후크는 최초로 현미경을 발명해 맨눈으로는 절대 볼 수 없는 미생물의 세계를 처음으로 들여다보았다. 이후 몇십년간 반복적이고 지루한 관찰로 미생물의 종류를 구분하고 크기를 쟀으며 혈관을 발견했다. 스팔란차니는 미생물도 부모가 있어야 한다는 것을 증명해내며 생물이 생장에너지라는 얼토당토않은 것에서 생겨난다는 자연발생설을 무너뜨렸다. 파스퇴르는 발효의 원리와 이스트의 역할을 밝혀냈다. 프랑스의 실크산업을 구해냈고 맥주를 맛있게 만들었다. 파스퇴르는 세균설을 주장해 안전한 수술실을 만드는 토대를 제공했다. 로베르트 코흐는 프러시아의 시골의사로 당시 농부들에게 큰 문제가 되던 탄저병원균을 발견하고 매년 인구의 7분의 1을 죽이던 결핵원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