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5.18 (목)

  • -동두천 25.8℃
  • -강릉 29.7℃
  • 구름조금서울 26.3℃
  • 구름조금대전 27.0℃
  • 맑음대구 27.8℃
  • 맑음울산 24.0℃
  • 구름조금광주 27.2℃
  • 맑음부산 20.8℃
  • -고창 25.9℃
  • 맑음제주 22.4℃
  • -강화 22.5℃
  • -보은 26.3℃
  • -금산 25.3℃
  • -강진군 27.6℃
  • -경주시 28.9℃
  • -거제 26.1℃

경제

국토부, 제1회 '글로벌 스마트철도 콘퍼런스' 부산서 개최

[시사뉴스 김수정 기자] '제1회 글로벌 스마트철도 콘퍼런스(GSRC)'가 다음달 14~15일 이틀간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다.

국토교통부는 철도 산업이 차세대 산업혁명과 함께 맞이할 스마트 철도기술을 논의하기 위해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한국철도공사, 한국철도시설공단, 한국철도기술연구원, 한국교통연구원 등 국내 5개 철도 유관기관과 함께 콘퍼런스를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콘퍼런스에는 글로벌 스마트 철도기술을 선도하고 있는 총 11명의 해외 석학·엔지니어·최고경영자(CEO)들이 메인세션의 연설자로 참여한다. 인도네시아, 태국, 필리핀, 브라질 등 4개국 장관급 인사들은 리더스서밋에 참여해 자국의 메가 철도프로젝트를 소개한다. 

이번 행사는 유엔 아시아 태평양 경제사회위원회UN ESCAP)가 오는 6월 13~14일 개최하는 '제5회 아시아횡단철도 협력회의(TAR) 및 6월 14~17일 열리는 '2017 부산국제철도기술산업전'과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14일 오전 개막 행사에서는 미래 철도 산업의 비전에 대해 KT 이동면 융합기술원장, 국제철도협력기구(OSJD) 쇼스다 의장 등 주요 인사들의 기조연설이 진행된다. 이날 오후 리더스 서밋에서는 인도네시아·태국·필리핀·브라질 등 주요 철도 프로젝트 발주국의 장관급 인사가 참석해 각 국가별 메가 철도 프로젝트 추진 동향을 소개한다.

메인 세션에서는 14~15일 이틀에 걸쳐 '스마트 철도 차량', '철도기술 표준·인증', '스마트 운영·유지보수', '차세대 고속철도' 등 4개 주제에 대해 해외 전문가들의 심도 있는 발표가 있을 예정이다.

15일 오후에는 차세대 고속철도 하이퍼루프에 대해 하이퍼루프 트랜스포테이션 테크놀로지(HTT: Hyperloop Transportation Technologies)의 최고경영자(CEO) 더크 알본이 참여하는 특별 세미나를 개최한다. 세미나에서는 한국형 하이퍼루프(HTX) 기술의 미래에 대해 집중적으로 토의할 예정이다. 

국토부 박민우 철도국장은 "이번 콘퍼런스를 시작으로 글로벌 스마트 철도 기술의 트렌드가 한국을 중심으로 공유되길 기대한다"며 "이번 행사를 통해 국내 철도 관련 기업들이 글로벌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우리 철도 기술력을 해외에 적극 홍보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책과사람] 실험실에서 인류를 구한 영웅들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인간이 백신을 맞게 된 것은 불과 300여년밖에 되지 않았다. 미생물학의 놀라운 발전을 통해 전염성 질병의 원인균을 밝혀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었다. 이 책은 인류를 병들게 하고 심지어는 죽이기도 하는 작은 동물의 세계를 생명을 걸고 탐험한 13인의 영웅들에 대한 이야기다. 투쟁과 승리의 연대기 ‘미생물 사냥꾼’은 최초로 인류사를 바꿔놓은 위대한 미생물학자들의 연구실을 생생하게 보여준다. 17세기 안톤 반 레벤후크는 최초로 현미경을 발명해 맨눈으로는 절대 볼 수 없는 미생물의 세계를 처음으로 들여다보았다. 이후 몇십년간 반복적이고 지루한 관찰로 미생물의 종류를 구분하고 크기를 쟀으며 혈관을 발견했다. 스팔란차니는 미생물도 부모가 있어야 한다는 것을 증명해내며 생물이 생장에너지라는 얼토당토않은 것에서 생겨난다는 자연발생설을 무너뜨렸다. 파스퇴르는 발효의 원리와 이스트의 역할을 밝혀냈다. 프랑스의 실크산업을 구해냈고 맥주를 맛있게 만들었다. 파스퇴르는 세균설을 주장해 안전한 수술실을 만드는 토대를 제공했다. 로베르트 코흐는 프러시아의 시골의사로 당시 농부들에게 큰 문제가 되던 탄저병원균을 발견하고 매년 인구의 7분의 1을 죽이던 결핵원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