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5.19 (금)

  • -동두천 17.8℃
  • -강릉 24.7℃
  • 연무서울 19.2℃
  • 맑음대전 17.5℃
  • 맑음대구 22.1℃
  • 맑음울산 23.0℃
  • 박무광주 18.3℃
  • 맑음부산 22.4℃
  • -고창 17.8℃
  • 맑음제주 20.2℃
  • -강화 18.2℃
  • -보은 15.9℃
  • -금산 15.2℃
  • -강진군 18.3℃
  • -경주시 22.1℃
  • -거제 21.9℃

경제

신동빈 롯데 회장, 스페인 국왕 훈장 수훈… 양국 관계 강화 공로


 
[시사뉴스 조아라 기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지난 18일 한국과 스페인 양국 간 관계 강화에 기여한 공로로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이 수여하는 훈장인 ‘이사벨 여왕 십자문화대훈장(The Cross of Official of the Order Isabel La Catolica)’을 받았다.


수훈식은 서울 한남동의 주한 스페인 대사관저에서 진행됐으며, 스페인 국왕을 대신해 곤살로 오르띠스(Gonzalo Ortiz) 주한 스페인 대사가 훈장을 수여했다. 신 회장은 한국과 스페인 간 경제 협력에 높은 관심을 기울이고 있는 것은 물론, 향후 스페인의 경제 발전에 더 큰 역할을 할 것이 기대되는 기업가로 인정받아 훈장을 받게 됐다.


앞서 롯데그룹은 2007년 스페인의 패션기업 인디텍스(Inditex)와 합작법인 자라리테일코리아를 설립해 글로벌 SPA 브랜드 자라(Zara)를 국내에 최초로 도입하는 등 스페인의 다양한 브랜드들이 한국에 진출하는 발판을 마련했다.
 
한편 신 회장은 △러시아 우호훈장(2015) △대영제국 지휘관 훈장(2014) △프랑스 레지옹 도뇌르 오피시에 훈장(2007) △핀란드 국민훈장 백장미장(2006)을 수훈한 바 있다.





정치권의 협치 실험 성공할까?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여소야대 정국에서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의 원내사령탑이 바뀌었다. 여야 할 것 없이 독주가 불가능한 정치지형에서 청와대와 여당은 협치와 연대 모두 문을 열어놓으며 정국의 주도권을 잡으려고 하고 있고, 야당은 선거패배의 후유증에서 벗어나 자강에 힘을 쏟고 있다. 靑 · 與 의 러브콜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 취임식에서부터 각 당 당사를 직접 방문 당 대표들을 만나는 등 국회와의 협치를 강조했고, 실제로 김민석 비서실장 임명 후 각 당의 대표를 예방토록 했다. 이러한 행보로 인해 김 실장의 과거 전력을 들어가며 비토 분위기를 양산했던 자유한국당도 상당히 누그저진 태도를 보이고 있다. 여기에 더해 문재인 대통령은 여야모두 원만한 관계를 유지했던 전병헌 전 의원을 정무수석으로 임명함으로써 국회와의 소통 관계를 강화했다. 추미애 대표와의 초기 불협화음도 상당부분 진화가 됐으며, 오히려 자유한국당은 전병헌 수석의 임명을 환영하기까지 했다.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전 정무수석과의 접견 자리에서 “의정활동을 옆에서 쭉 봐왔지만 원만하고 합리적, 전략적 마인드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많은 기대를 하겠다. 취임을 축하한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러



[책과사람] 실험실에서 인류를 구한 영웅들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인간이 백신을 맞게 된 것은 불과 300여년밖에 되지 않았다. 미생물학의 놀라운 발전을 통해 전염성 질병의 원인균을 밝혀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었다. 이 책은 인류를 병들게 하고 심지어는 죽이기도 하는 작은 동물의 세계를 생명을 걸고 탐험한 13인의 영웅들에 대한 이야기다. 투쟁과 승리의 연대기 ‘미생물 사냥꾼’은 최초로 인류사를 바꿔놓은 위대한 미생물학자들의 연구실을 생생하게 보여준다. 17세기 안톤 반 레벤후크는 최초로 현미경을 발명해 맨눈으로는 절대 볼 수 없는 미생물의 세계를 처음으로 들여다보았다. 이후 몇십년간 반복적이고 지루한 관찰로 미생물의 종류를 구분하고 크기를 쟀으며 혈관을 발견했다. 스팔란차니는 미생물도 부모가 있어야 한다는 것을 증명해내며 생물이 생장에너지라는 얼토당토않은 것에서 생겨난다는 자연발생설을 무너뜨렸다. 파스퇴르는 발효의 원리와 이스트의 역할을 밝혀냈다. 프랑스의 실크산업을 구해냈고 맥주를 맛있게 만들었다. 파스퇴르는 세균설을 주장해 안전한 수술실을 만드는 토대를 제공했다. 로베르트 코흐는 프러시아의 시골의사로 당시 농부들에게 큰 문제가 되던 탄저병원균을 발견하고 매년 인구의 7분의 1을 죽이던 결핵원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