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5.19 (금)

  • -동두천 27.6℃
  • -강릉 32.7℃
  • 맑음서울 27.0℃
  • 맑음대전 29.5℃
  • 맑음대구 31.4℃
  • 맑음울산 30.7℃
  • 맑음광주 30.2℃
  • 맑음부산 25.7℃
  • -고창 26.0℃
  • 구름조금제주 23.2℃
  • -강화 21.3℃
  • -보은 29.0℃
  • -금산 28.2℃
  • -강진군 28.6℃
  • -경주시 32.0℃
  • -거제 25.1℃

경제

하이트진로, ‘참이슬 제주’ 출시… 제주서 6월까지 한정판매

 
[시사뉴스 조아라 기자] 하이트진로가 제주도 스페셜 에디션 ‘참이슬 제주’를 6월까지 제주에서만 한정 판매한다고 19일 밝혔다.
 
‘참이슬 제주’는 기존 ‘참이슬’의 맛은 동일하게 유지하되 돌하르방, 한라산 등 제주도를 상징하는 요소들을 활용한 라벨 디자인과 돌하르방 두꺼비 왕관을 적용해 변화를 줬다. 초여름 제주의 경쾌하고 시원한 분위기를 담아내 기존 소주 라벨과 차별화했다.
 
하이트진로는 각 지역별 특화 제품을 출시하는 등 지역 공략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사측에 따르면 제주도는 최근 ‘참이슬’의 성장세가 가장 높은 지역 중 하나로, 하이트진로는 이번 스페셜 에디션 출시는 물론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하며 지역 공략을 더욱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각 지역의 특성을 분석하고 맞춤형 활동을 전개한 것이 지방 시장에서 ‘참이슬’ 브랜드 선호도를 높이는 데 주효한 역할을 했다”며 “앞으로도 지역 중심의 다양한 활동을 통해 국내 소주 시장을 선도하는 브랜드로서의 입지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하이트진로는 시즌 이슈를 활용해 지난 연말 크리스마스 ‘왕관 에디션’을 시작으로 봄맞이 ‘벚꽃 에디션’, 가정의 달 ‘카네이션 에디션’ 등을 출시한 바 있다.






하이트진로, ‘참이슬 제주’ 출시… 제주서 6월까지 한정판매
[시사뉴스 조아라 기자] 하이트진로가 제주도 스페셜 에디션 ‘참이슬 제주’를 6월까지 제주에서만 한정 판매한다고 19일 밝혔다. ‘참이슬 제주’는 기존 ‘참이슬’의 맛은 동일하게 유지하되 돌하르방, 한라산 등 제주도를 상징하는 요소들을 활용한 라벨 디자인과 돌하르방 두꺼비 왕관을 적용해 변화를 줬다. 초여름 제주의 경쾌하고 시원한 분위기를 담아내 기존 소주 라벨과 차별화했다. 하이트진로는 각 지역별 특화 제품을 출시하는 등 지역 공략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사측에 따르면 제주도는 최근 ‘참이슬’의 성장세가 가장 높은 지역 중 하나로, 하이트진로는 이번 스페셜 에디션 출시는 물론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하며 지역 공략을 더욱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각 지역의 특성을 분석하고 맞춤형 활동을 전개한 것이 지방 시장에서 ‘참이슬’ 브랜드 선호도를 높이는 데 주효한 역할을 했다”며 “앞으로도 지역 중심의 다양한 활동을 통해 국내 소주 시장을 선도하는 브랜드로서의 입지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하이트진로는 시즌 이슈를 활용해 지난 연말 크리스마스 ‘왕관 에디션’을 시작으로 봄맞이 ‘벚꽃 에디션’, 가정의 달 ‘카

휴대용 선풍기 7개중 5개는 ‘안전성 미검증’ 제품
[시사뉴스 조아라 기자] 더워지는 날씨에 휴대용 선풍기를 구입하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으나, 최근 휴대용 선풍기 배터리가 폭발하는 사건이 발생하는 등 휴대용 선풍기의 안전 문제에 대한 불안감이 높아지고 있다. 조사 결과, 안전성이 검증되지 않은 제품이 시중에 유통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소비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한국소비자원이 충전 가능한 리튬2차전지(이하 리튬전지)로 작동되는 휴대용 선풍기 7개 제품을 구입해 확인한 결과, 5개 제품의 리튬전지는 안전인증번호 표시가 없는 단전지(전지를 구성하는 부분품으로, 리튬전지와는 달리 보호회로가 없음)인 것으로 확인됐다. 보호회로가 없는 미인증 리튬전지는 과충전, 과방전, 단락으로 인한 과열, 폭발 등의 안전사고 우려가 높다. 안전인증번호 표시는 2016년까지 에너지밀도가 400Wh/L 이상인 경우에만 안전확인신고 대상이었으나, 2017년 이후 출고되거나 통관되는 제품은 「전기용품 및 생활용품 안전관리법」에 따라 에너지밀도에 관계없이 의무사항이다. 이에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들에게△리튬전지를 사용하는 휴대용 선풍기 구입 시 제품 혹은 포장지에서 KC마크, 전자파적합등록번호, 리튬전지의 안전인증번호를 확인(리튬전지 탈착이

[책과사람] 실험실에서 인류를 구한 영웅들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인간이 백신을 맞게 된 것은 불과 300여년밖에 되지 않았다. 미생물학의 놀라운 발전을 통해 전염성 질병의 원인균을 밝혀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었다. 이 책은 인류를 병들게 하고 심지어는 죽이기도 하는 작은 동물의 세계를 생명을 걸고 탐험한 13인의 영웅들에 대한 이야기다. 투쟁과 승리의 연대기 ‘미생물 사냥꾼’은 최초로 인류사를 바꿔놓은 위대한 미생물학자들의 연구실을 생생하게 보여준다. 17세기 안톤 반 레벤후크는 최초로 현미경을 발명해 맨눈으로는 절대 볼 수 없는 미생물의 세계를 처음으로 들여다보았다. 이후 몇십년간 반복적이고 지루한 관찰로 미생물의 종류를 구분하고 크기를 쟀으며 혈관을 발견했다. 스팔란차니는 미생물도 부모가 있어야 한다는 것을 증명해내며 생물이 생장에너지라는 얼토당토않은 것에서 생겨난다는 자연발생설을 무너뜨렸다. 파스퇴르는 발효의 원리와 이스트의 역할을 밝혀냈다. 프랑스의 실크산업을 구해냈고 맥주를 맛있게 만들었다. 파스퇴르는 세균설을 주장해 안전한 수술실을 만드는 토대를 제공했다. 로베르트 코흐는 프러시아의 시골의사로 당시 농부들에게 큰 문제가 되던 탄저병원균을 발견하고 매년 인구의 7분의 1을 죽이던 결핵원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