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8.06.07 (목)

  • -동두천 27.4℃
  • -강릉 29.6℃
  • 연무서울 28.2℃
  • 맑음대전 30.1℃
  • 맑음대구 33.2℃
  • 맑음울산 24.8℃
  • 연무광주 29.7℃
  • 박무부산 23.1℃
  • -고창 24.5℃
  • 맑음제주 23.7℃
  • -강화 21.5℃
  • -보은 29.9℃
  • -금산 29.0℃
  • -강진군 27.4℃
  • -경주시 31.2℃
  • -거제 25.0℃
기상청 제공

경제

‘성추문’ 휩싸인 엘지생활건강…"고래 잡은 이야기 해줄까?"

노숙농성장 20대 여직원 “회식서 노골적인 성희롱은 기본”
여성친화기업 선구자 차석용, 육아휴직자 강등ㆍ감봉 조치



[시사뉴스 이동훈 기자] 한샘에 이어 여성친화기업 ‘엘지생활건강(LG생활건강)’도 여직원들을 대상으로한 집단 성추문에 휩싸였다. 엘지생활건강은 명실공히 국내 기업을 대표하는 대기업 LG의 계열사여서, 조사결과 사실로 밝혀질 경우 큰 파장이 예상된다.

6일 서울 광화문 LG그룹 본사 앞 엘지생활건강 근로자들의 철야농성장. 비늘 천막들이 군락을 이룬 이곳은 앳된 얼굴이 채 가시지 않은 20대 여성 근로자들로 가득했다.

현재 LG생활건강 청주공장 노조는 임금협상과 여성노조원의 권리신장을 위한 총파업을 지난 20일부터 시작했다. 23일부터는 협상에 응하지 않는 엘지생활건강 사측에 실망, 조합원 700여명이 서울로 상경해 철야농성을 펼치고 있다.

이중 450여명이 여성 노조원들로 이뤄졌다. 


“엘지생활건강 간부들이 회식자리 때 마다 젊은 여직원들에게 어떤 말을 하는 줄 아세요?! 포경수술한 과정을 자랑삼아 리얼하게 묘사하는가 하면, 술에 취한 척 (여직원에게) 어깨를 빌려주라는 등 노골적인 성희롱을 서슴치 않았다구요.”

면세점에서 일했다는 임지영 씨(가명ㆍ25세)는 수치와 분노로 뒤섞인 떨리는 목소리로 말했다. 심지어 어떤 간부는 회식 자리서 유부녀는 내 옆에 앉지 말라고 선언했다고. 이 간부의 말을 뒤집어보면 미혼 여성들만 옆에 앉아야한다는 해석이 가능하다.

또한 영업관리직 파트장 등은 “우리회사는 66사이즈이상의 여성은 뽑지를 않는다” “너는 피부도 하얀데 뚱뚱해서, 베이맥스(영화 빅히어로 캐릭터)를 닮았다”고 폄하하기를 서슴치 않았다고 한다. 

여직원의 다이어트를 시킨다고 매일 체중계를 재게도 했다고. 엘지생활건강 여성 근로자들은 일상적인 폭언과 인격적 모욕, 성희롱에 노출되고 있었던 것이다. 

게다가 법적 의무인 육아휴직을 3개월 쓴 여성 매니저를 직책 강등시키고, 자격수당마저 취소시켰다고 한다. 

이것도 부족했는지 출퇴근 시간이 2시간이 이상 걸리는 근무지로 발령을 시켰다는 것이 노조측의 설명이다. 


반면 엘지생활건강 사측은 이와같은 항의에 다음과 같은 해명을 노조 측에 내놓았다고 한다.

우선 성희롱 문제에 대해서는 “회사에서 자체적으로 조사했지만, 성희롱을 당했다고 답한 사람이 없었다”고 엘지생활건강은 주장했다.

이에 노조 측은 여직원을 대상으로한 성추문을 증명할 다수의 진술서를 확보했다고 반박했다.
 
둘째 여성 매니저의 육아휴직 건에 대해선 “회사측은 출산휴가와 육아휴직 합쳐 6개월을 보장해줬다”는 답변을 내놓았다고 한다.

육아휴직에 대해 위키백과사전은 “자녀의 양육을 위해 일정기간 동안 휴직할 수 있는 제도. 한국에선 8세 이하 또는 초등학교 2학년 이하의 자녀를 가진 근로자가 쓸 수 있는 것으로 규정한다. 출산 휴직과 헷갈리면 곤란하다”고 기술한다.

무엇보다 이 여성 매니저는 3개월 육아휴직을 썼을 뿐이다. 육아휴직은 대통령 령으로 정해진  <남녀고용평등과 일ㆍ가정 양립 지원에 관한 법률>에 따라 1년 이내로 사용하도록 보장받고 있다. 만일 사업주가 육아휴직을 이유로 해고나 임금 감봉 등 불리한 처우를 했을 때는 법적 처벌을 받게 된다.

엘지생활건강 대표이사인 차석용 부회장은 2005년 취임 이후 “능력 이외에는 어떤 것으로부터 차별과 상처를 받지않는 회사” “여성이 일하기 좋은 회사” 등을 슬로건으로 여성친화 경영 방식을 부르짖었다.

차석용 부회장은 ‘여성 직원의 고통을 외면하면서 여성친화기업을 내세울 수 있는지’를 스스로에게 질문해봐야 할 것이다. 







홍준표 "미북회담서 종전선언 결단코 반대"
[시사뉴스 원성훈 기자]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7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클럽 간담회 모두발언에서 "이번 미북회담에서 종전선언이 이뤄지는 것을 결단코 반대한다”며 “주한미군 감축이나 철수 문제 역시 (논의되는 것도) 결단코 반대한다”고 주장했다. 홍 대표는 “종전선언은 완전한 비핵화의 달성 이후가 가장 좋고, 북한 체제 보장 차원에서 아무리 불가피하다고 해도 비핵화의 상당한 진전이 이루어진 이후에 논의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덧붙였다. 그는 "다시 적당한 수준의 합의가 이루어져 북한을 지원하게 된다면 핵과 미사일을 더 고도화시켜서 치명적인 위협을 가하게 된다"며 "미북정상회담을 통해 CVID(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에 의한 북한 비핵화 합의가 이루어지지 않는다면 회담을 중단·파기하는 것이 차라리 옳은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트럼프 행정부의) 확고한 북핵 폐기 의지에 대해 강한 신뢰를 가지고 있다”면서도 “11월 중간선거를 앞둔 미국의 정치적 상황과 미북 정상회담이 열리는 날이 지방선거 하루 앞이라는 점에서 상당한 우려를 가질 수밖에 없다”고밝혔다. 홍 대표는 "미국이 요구하는 핵탄두와 ICBM(대륙간탄도미사일)의 미국




[시사칼럼] 천하 우락 재선거 (天下 憂樂 在選擧)
[시사뉴스 민병홍 칼럼니스트] 천하 우락 재선거 (天下 憂樂 在選擧). 세상의 근심과 즐거움은 선거에 달려있다는 200년 전 조선 순조 때 실학자 최한기의 말로 부산시 기장군에 가면 기장군 선관위가 도로 옆에 세워놓은 표석에 있다. 국민의 근심과 즐거움은 바른 선거를 통해서 이루어진다는 뜻으로 해석한다. 국민에게 행복과 즐거움을 주는 정치인을 바로 보고 선거를 해야 한다는 뜻이다. 천하 우락 재선거 작금의 선거가 기왕이면 부모형제인 가족이 우선이고 친척이 우선이고 동성이 우선되는 혈연선거로 전락되어 있고, 기왕이면 같은 학교의 선후배로 우선되는 학연선거로 연결되어있고, 기왕이면 결혼식에 축의금을 보내거나 상가에 부조금을 보낸 사람이 우선이고, 그래도 자주 만난 사람으로 커피라도 한잔 산 사람이 우선되는 지연선거가 상식화 된 선거. 공천만 받으면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지지하는 정당선거. 돈 없이는 할 수 없는 돈 선거로 고착화된 돈 선거. 혈연, 학연, 지연, 정당. 돈이라는 선거 5대요소로 정착된 대한민국 선거판에서 부산시 기장군 선관위가 도로 옆 에 세워놓은 天下 憂樂 在選擧 표석이 필자의 가슴을 뭉클하게 만들어 놨다. “국민의 근심과 즐거움은 바른 선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