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7.12.06 (수)

  • -동두천 -5.2℃
  • -강릉 -0.4℃
  • 맑음서울 -3.3℃
  • 구름조금대전 -1.7℃
  • 구름많음대구 -3.1℃
  • 맑음울산 0.0℃
  • 구름조금광주 -0.7℃
  • 맑음부산 3.6℃
  • -고창 -0.5℃
  • 흐림제주 7.3℃
  • -강화 -3.6℃
  • -보은 -4.0℃
  • -금산 -2.9℃
  • -강진군 -0.7℃
  • -경주시 -3.3℃
  • -거제 2.0℃

경제

내년 환경부 재정규모 6조6356억원 확정

시설투자보다는 '사람과 자연의 지속가능성'에 집중

[시사뉴스 강성덕 기자] 내년도 환경부 재정지출이 6조6,356억원으로 최종 확정됐다.

환경부는 6조6,356억원 규모의 2018년도 예산안 및 기금운용계획안이 6일 국회 본회의 의결을 통해 최종 확정됐다고 발표했다.


당초 정부는 예산 5조5,878억원, 기금 9,275억원 등 총 6조5,152억원 규모의 환경 예산 및 기금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6일 국회 심의를 통해 12개 사업 455억원이 감액, 26개 사업 1,659억원이 증액돼 1,204억원이 늘었다.

2017년과 비교해 예산은 205억원(0.4%), 기금은 66억원(0.7%) 감액돼 총 지출은 271억원(0.4%) 줄었다.


이날 국회 심의를 통해 증액된 주요 사업들은 유독성 침출수와 일대 지하수를 오염시킨 익산(석산복구지)과 제천(왕암동 폐기물매립장)의 매립시설에 대해 오염확산 방지 및 침출수 처리 비용 등으로 각각 15억원과 19억원을 증액했다.


생태계 훼손지 복원사업을 10억원, 생태탐방로․탐방안내소 등 생태탐방시설 조성사업을 21억원 증액했다.
환경 관련 정보를 융합해 빅데이터 처리기술을 응용하기 위한 환경 융합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사업비가 신규로 20 원 반영됐다.

그 외 4대강 등의 수질 개선을 위해 하수처리장 확충에 924억원, 하수관로 정비에 504억원, 가축분뇨 공공처리시설에 17억원, 비점오염저감시설에 6억원 등이 증액됐다.


박천규 환경부 기획조정실장은 “2018년 환경부 예산은 시설 투자에 치중해 온 그간의 편성방향에서 '사람과 자연의 건강성과 지속가능성'에 집중한 예산"이라고 강조했다.




건설사, 불황에도 채용 멈추지 않는다…"필수인재 찾기 분주"
[시사뉴스 김수정 기자] 건설업계가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필수인력 중심의 채용은 계속 되고 있다. 4일 건설워커에 따르면 한양, 신동아건설, 에이스건설, 대창기업 등 중견 건설사들이 인재 채용에 나선다. 신동아건설이 하반기 신입사원 공개채용을 진행한다. 모집분야는 건축, 토목, 기계, 전기, 안전, 보건, 기획, 사무(현장관리), 영업 등이며 11일까지 회사 홈페이지에서 온라인 입사지원하면 된다. 공통사항은 △4년제 정규대학(학사)졸업 또는 졸업예정자 △전학년 평균 평점 4.5만점 환산 3.0 이상 △관련계열 전공자 및 관련 기사 자격 소지자 우대 △전역장교 우대 등이다. 에이스건설이 신입 및 경력사원을 모집한다. 모집부문은 건축이며 입사지원서는 건설워커에서 다운받아 작성한 뒤 15일까지 이메일로 제출하면 된다. 공통자격은 △관련학과 졸업자 이상 △지방근무 가능자 △관련 자격 소유자 등이다. 한양이 하반기 건축시공 경력사원을 모집한다. 모집부문은 초고층, 건축공무, 건축공사, 건축설비, 전기 등이며 8일까지 회사 홈페이지 또는 인재채용페이지에서 온라인 입사지원하면 된다. 자격요건은 초고층 부문이 △초고층(50층 이상) Core 선행공사 유경험자






[특집ㅣ양평군] 김선교 군수 “양평은 살고 싶은 도시, 누구나 행복한 도시”
[시사뉴스 양평=강기호 기자] 빼곡하게 들어선 빌딩들, 답답한 도시의 일상을 벗어나 공기 좋고 물 좋은 곳에 터를 잡고 자연을 벗 삼아 여유롭게 사는 것은 이 시대 모든 직장인들의 로망이다. 이러한 로망을 반영한 ‘은퇴 후 살기 좋은 도시’가 최근 조사돼 발표됐다. 제주도와 강원도 속초시에 이어 경기도 양평군이 3위에 꼽혔다. 이어 강릉과 춘천, 원주와 여수, 용인과 파주, 천안 순으로 설문조사 결과가 발표됐다.이러한 평가와 함께 ‘누구나 살기 좋은 도시’, ‘모두가 함께 행복하고 건강한 도시’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 양평의 모습을 재조명해본다. 천혜의 자연환경 사통팔달의 교통망은 보너스 답답한 도시를 벗어나 자연의 일상을 원하는 사람들에게 천혜의 자연환경은 필수다. 그 중에서도 배산임수(背山臨 水)의 입지는 주거 지역으로서 최고로 손꼽히며 양평에서는 듬직한 용문산을 등지고, 수려한 남한강을 조망할 수 있다는 강점이 있다. 이와 함께 서울과 강원도를 잇는 제2영동고속도로와 충청 이남의 내륙지방을 연결하는 중부내륙고속도로도 쾌적한 주거여건 조성에 한 몫하고 있다. 문산에서 서울을 거쳐 지평에 이르는 경의중앙선도 주민의 교통복지 실현에 기여하고 있으며, 지난해 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