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7.12.26 (화)

  • -동두천 -6.8℃
  • -강릉 -1.0℃
  • 맑음서울 -2.7℃
  • 대전 -1.3℃
  • 구름조금대구 0.5℃
  • 맑음울산 0.9℃
  • 맑음광주 -0.5℃
  • 맑음부산 0.3℃
  • -고창 3.2℃
  • 흐림제주 7.6℃
  • -강화 -3.0℃
  • -보은 -2.4℃
  • -금산 -2.1℃
  • -강진군 0.9℃
  • -경주시 0.1℃
  • -거제 -0.1℃
기상청 제공

사람들

[부고] 박세훈 송도국제화복합단지개발 기획감사팀장 부친상

박세훈 송도국제화복합단지개발 기획감사팀장의 부친 박경선 씨 25일 별세.

 

- 빈소 : 여의도성모병원 장례식장 6호실

- 연락처 : 02-3779-1526

- 발인: 12.27()

- 장지: 자하연분당





안(安)의 '통합 로드맵' 관철될 듯
[시사뉴스 원성훈 기자] 손학규 국민의당 상임고문이 최근 귀국한 가운데, 국민의당은 안철수 대표가 제시한 '전당원투표를 통한 바른정당과의 통합' 로드맵대로 가게 될 것인지 통합반대파의 '극렬 반대'라는 암초에 걸려 좌초될지가 초미의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동상이몽(同床異夢) 정치권에선 손 고문의 향후 행보가 국민의당과 바른정당간의 통합에 상당한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는 시각이 적잖다. 이런 가운데, 통합 찬·반 측은 각각 최근 손 고문의 발언에 대한 해석에서부터 동상이몽을 드러내고 있다는 평가다. 손 고문은 21일 귀국 직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당이 이대로 분열해서는 안 된다"며 "안철수 대표와 박지원 전 대표 등을 직접 만나 어떻게 화합으로 나아갈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발언했다. 이어 그는 바른정당과의 통합에 대해 "제7공화국 건설에 중도 통합세력이 중심적 역할을 해야 한다"며 "이 통합은 결코 보수 통합이 돼서는 안 된다. 정치·사회적 적폐를 해소하고 좌우·동서를 넘어 함께 잘사는 나라를 만드는 개혁적 중도 통합이어야 한다"고 언급했다. 손 고문의 이런 발언은 해석하기에 따라서는, 국민의당 호남중진 의원들을 중심으로 하는 '통합반대파'에게 힘을 실어주는

스포츠문화 체험 공간 ‘아디다스 강남 브랜드센터’ 오픈
[시사뉴스 조아라 기자] 스포츠 브랜드 아디다스가 22일 서울 강남구에 국내 최초의 아디다스 브랜드센터를 열었다. 아디다스는 ‘강남 브랜드센터’를 기존의 논현 매장과 강남역 매장을 합쳐 총 4층의 약 1103㎡ 규모로 선보였다고 밝혔다.아디다스의 모든 콘셉트와 제품, 스포츠 체험을 한곳에서 만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아디다스 강남 브랜드센터’는 온오프라인 체험을 강화한 첨단 디지털 매장으로 젊은이들의 메카인 강남 지역의 특성에 맞게 소비자들이 매장에서 제품과 스포츠를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갖추고 있다. 1층에서는 구매하고 싶은 제품을 거울에 비추면 제품 정보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슈미러(Shoe Mirror)를 배치, 소비자들이 실제 제품을 보면서도 디지털로 제품 정보를 함께 확인할 수 있도록 했고, 1층과 3층에서는 러닝, 축구, 농구 등 주요 스포츠를 인터랙티브하게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강형근 아디다스 코리아 브랜드 아디다스 총괄 전무는 “‘아디다스 강남 브랜드센터’는 1020 세대를 겨냥한 강남 지역의 스포츠 전문 매장으로 디지털 기기와 오프라인 스포츠 체험을 다양한 스포츠 카테고리에 따라 세분화하고 전문성을 강화한 프로그


[책과사람] 가족이라는 이름의 폭력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교육부와 통계청의 발표에 의하면 2016년 사교육비는 역대 최고였고 같은 기간 출생아 수는 역대 최저였다. 동시에 302명의 갓난아기가 버려졌고, 334명의 아이들은 해외로 입양 보내졌다. 아동학대로 숨진 아이들은 한 달 평균 3명이었다. 한국 남성이 집에서 자녀와 함께 보낸 시간은 하루 평균 6분이었고, 육아휴직을 한 여성의 43%가 복직 1년 안에 사표를 냈다. 저자 김희경은 이 모든 사회적 문제를 연결하는 단어로 ‘가족’을 꼽는다. ‘가족이니까 괜찮다’는 가치관 저자는 모든 종류의 체벌을 없애자는 캠페인을 제안해왔다. 부모의 체벌을 ‘사랑의 매’로 여기는 경향이 강했기 때문이다. 국가인권위원회의 ‘2016년 국민 인권의식조사’에 따르면 한국인의 절반가량은 아동, 청소년을 체벌해도 된다고 생각한다. 체벌은 평범한 ‘정상가족’에서, 학대는 특별히 문제가 있는 ‘비정상가족’에서 일어나는 일로 생각하는 것이다. 하지만 아동보호전문기관의 상담원들은 처음부터 아이에게 해를 입힐 ‘의도’로 시작된 학대는 없다고 말한다. 어른을 때리면 폭행죄로 처벌받지만 가족 안에서 이루어진 체벌은 왜 괜찮다고 용인되는 것일까? 저자는 이 같은 생각이 자녀를

[칼럼] “역사 바로세우기, 지금이 시작이다”
[칼럼니스트 혜명화]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국정교과서 지정으로 한동안 물의를 일으킨 것을 온 국민이 알게 되고 그럼에도 기어코 국정교과서를 만들어 일선 학교에 강제로 떠맡기듯 했지만 전국에서 2곳만이 채택했다가 네티즌과 민원으로 항의를 받고 국정교과서는 폐기 되었다. 그것이 계기가 되었는지 일반 국민들의 역사의식 또한 그 어느 때보다 높다. 하지만 불과 몇 년 전만 해도 일제 식민 사관의 왜곡된 역사와 중국의 동북 공정으로 인하여 우리 역사 학계는 사실성에 근거한 역사가 아닌 조작된 역사를 배울 수밖에 없었고 그 왜곡된 역사가 사실인양 인정 아닌 인정 속에 살아왔다. 상고사, 고대사, 근현대사 어디부터서라고 할 수 없을 만큼 우리 역사는 난도질과 도륙을 당해 왔다. 이미 서적과 유물은 우리의 것이 아닌 채로 미국, 영국, 일본, 러시아, 중국 등 사방으로 흩어졌다. 일제가 불태운 서적만도 헤아릴 수가 없다. 우리에게 식민지를 겪게 했던 일본과 식민학자들이 만들어 놓은 허구의 역사에 길들여지고 그게 사실인양 학습되고 의식되어 왔다. 나는 역사를 전공한 사람은 아니다. 다만, 조금 일찍 지금까지 알았던 역사가 잘못 되었다는 것을 일찍 깨달았을 뿐이다. 처음에 어떤

[특집ㅣ양평군] 김선교 군수 “양평은 살고 싶은 도시, 누구나 행복한 도시”
[시사뉴스 양평=강기호 기자] 빼곡하게 들어선 빌딩들, 답답한 도시의 일상을 벗어나 공기 좋고 물 좋은 곳에 터를 잡고 자연을 벗 삼아 여유롭게 사는 것은 이 시대 모든 직장인들의 로망이다. 이러한 로망을 반영한 ‘은퇴 후 살기 좋은 도시’가 최근 조사돼 발표됐다. 제주도와 강원도 속초시에 이어 경기도 양평군이 3위에 꼽혔다. 이어 강릉과 춘천, 원주와 여수, 용인과 파주, 천안 순으로 설문조사 결과가 발표됐다.이러한 평가와 함께 ‘누구나 살기 좋은 도시’, ‘모두가 함께 행복하고 건강한 도시’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 양평의 모습을 재조명해본다. 천혜의 자연환경 사통팔달의 교통망은 보너스 답답한 도시를 벗어나 자연의 일상을 원하는 사람들에게 천혜의 자연환경은 필수다. 그 중에서도 배산임수(背山臨 水)의 입지는 주거 지역으로서 최고로 손꼽히며 양평에서는 듬직한 용문산을 등지고, 수려한 남한강을 조망할 수 있다는 강점이 있다. 이와 함께 서울과 강원도를 잇는 제2영동고속도로와 충청 이남의 내륙지방을 연결하는 중부내륙고속도로도 쾌적한 주거여건 조성에 한 몫하고 있다. 문산에서 서울을 거쳐 지평에 이르는 경의중앙선도 주민의 교통복지 실현에 기여하고 있으며, 지난해 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