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8.11.11 (일)

  • 흐림동두천 2.4℃
  • 구름조금강릉 8.0℃
  • 박무서울 6.6℃
  • 안개대전 7.5℃
  • 박무대구 5.5℃
  • 박무울산 10.2℃
  • 박무광주 8.2℃
  • 맑음부산 10.5℃
  • 구름많음고창 6.6℃
  • 구름조금제주 10.9℃
  • 구름많음강화 3.4℃
  • 구름많음보은 3.9℃
  • 구름많음금산 5.5℃
  • 구름많음강진군 6.5℃
  • 흐림경주시 3.4℃
  • 맑음거제 8.2℃
기상청 제공

경제

[뷰티 단신] 마몽드, ‘무궁화 보습 라인’ 업그레이드 출시外


▲마몽드가 더욱 강력해진 무궁화 보습막으로 손상된 피부 장벽을 강화시켜주는 ‘무궁화 보습 라인’을 업그레이드해 출시한다. 새롭게 업그레이드된 ‘무궁화 보습 라인’은 매일 새로운 꽃을 피워내는 무궁화에서 찾은 보습 인자를 2배 강화시켜 피부 장벽을 더욱 촘촘히 채워줘 손상된 피부 장벽을 강화시켜주는 제품이다. 아모레퍼시픽이 독자 개발한 고함량 세라마이드 성분으로 피부 수분 지지대를 탄탄히 해 더욱 강력한 2중 보습막을 선사한다. 또한, 피부와 유사한 구조의 밀착력 있고 부드러운 텍스쳐로 개선돼 매끄러운 발림성을 자랑한다.


▲리리코스는 ‘밀키 오이스터 슬리핑 마스크’와 ‘핫 멜팅 머드 마스크’를 새롭게 출시한다고 밝혔다. ‘밀키 오이스터 슬리핑 마스크’는 피부톤을 맑고 환하게 케어해주는 슬리핑팩이다. 굴과 진주 추출물을 풍부하게 함유해 피부를 생기 있게 만들어 주며, 피부 턴오버 주기를 활성화시켜 낮 동안 지친 피부를 건강하게 가꿔준다. ‘핫 멜팅 머드 마스크’는 모공을 깔끔하게 관리해주는 멜팅 머드 마스크로, 미네랄이 풍부한 서해 머드가 피지, 화이트헤드, 각질을 강력하게 흡착해 피부를 깨끗하게 유지해준다.


▲LG생활건강의 궁중화장품 브랜드 ‘후’와 자연·발효화장품 브랜드 ‘숨’이 2017년 매출 1조4000억원과 3800억원을 각각 돌파했다. LG생활건강에 따르면 ‘후’는 출시 14년만인 2016년 처음으로 매출 1조원을 넘어선 바 있는데, 내수침체와 중국 관광객 수의 급격한 감소로 어려웠던 지난해에도 국내, 중국 및 동남아시아 시장에서 지속 성장해 지난해 매출 1조4200억원을 기록, 아시아 Top 브랜드 반열에 등극했다. 자연·발효 화장품 ‘숨’도 출시 10년만인 2016년 매출 3000억원을 돌파한 이후, 지난해 매출 3800억원을 기록하며 ‘후’를 이을 차세대 브랜드로 자리매김했다. 출시 12년 만에 4000억원 규모의 매출을 달성한 ‘후’와 유사한 성장 패턴을 보이며 국내외 소비자들 사이에서 성장을 지속하고 있다.


▲토탈 바디케어 브랜드 해피바스가 천연 유래 코코넛 성분을 함유해 피부에 촉촉함을 선사하는 코코펀치 샤워젤 4종을 출시했다. ‘코코펀치 샤워젤’은 영양이 풍부한 코코넛과 수분이 가득한 리치 추출물이 혼합된 코코리치™ 성분을 함유해 촉촉한 사용감과 마무리감을 선사하는 것이 특징이다. 코코넛에서 유래한 천연 계면활성제를 함유해 부드러운 바디 세정이 가능한 것도 장점이다. 동물성원료, 광물성오일, 합성색소, 트리에탄올아민, 이미다졸리디닐우레아 등 유해성분 5 Free 처방으로 연약한 피부도 부담없이 사용할 수 있다.





文, 불화설 경제투톱 전격 교체…홍남기 경제부총리 임명
[시사뉴스 이동훈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그간 불화설이 끊이질 않던 경제투톱을 전격 교체하는 인사를 9일 단행했다. 신임 경제부총리와 청와대 정책실장, 사회수석비서관, 국무조정실장을 교체한 것. 이번 인사에 따라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의 후임으로 홍남기 국무조정실장, 신임 정책실장에는 김수현 청와대 사회수석비서관, 신임 국무조정실장에는 노형욱 국무조정실 국무2차장, 대통령비서실 사회수석비서관에는 김연명 중앙대 사회복지학과교수가 내정됐다. 홍 후보자는 미래창조과학부 제1차관, 대통령비서실 정책조정수석비서관실 기획비서관, 기획재정부 정책조정국장 등을 역임했다. 김 수석은 대통령비서실 국민경제비서관 및 사회정책비서관, 환경부 차관, 서울연구원 원장 등을 역임했다. 문 대통령의 오랜 측근으로 노무현 정부 시절 청와대 사회정책비서관으로 일한 바 있다. 문재인 정부에서도 부동산, 탈(脫)원전, 교육, 문화, 여성 정책을 총괄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 차장은 기획재정부 행정예산심의관, 기획재정부 사회예산심의관, 기획재정부 재정관리관을 역임했다. 김 교수는 학자 출신으로 한국사회복지정책학회 회장, 국정기획자문위원회 사회분과위원장, 정책기획위원회 포용사회분과위원



‘리셋, 마이드림’ 박철희 작가, 10일 춘천서 북 콘서트 개최
[시사뉴스 이동훈 기자] ‘리셋, 마이 드림’을 쓴 박철희 작가(사진)가 10일 오후 2시 강원도 춘천 데미안 책방에서 북콘서트를 개최한다. 남들은 선망의 직업이라는 공무원, 박철희 작가는 이 생활을 하며 자신이 겪은 각종 애환과 보람, 꿈과 비전을 ‘리셋, 마이 드림’에 담았다. 책은 ‘1장 방황하는 청춘’ ‘2장 미래에 도전’ ‘3장 공직의 길’ ‘4장 아픈 만큼 성숙해지고’ ‘5장 세계 제일의 공무원이 되려면’ ‘6장 추천사’로 구성됐다. 저자는 살아오면서 경험했던 갈등과 힘든 상황에 직면했던 어려움, 그것을 극복하고 새롭게 도전한 이야기들을 세세하게 저서 ‘리셋, 마이드림’에 담았다. 특히 관료적이고 영혼이 없다고 인식되는 공무원 조직 사회에서 그가 어떻게 자기 계발을 하며 살고 있는지를 그려내 힘을 북돋운다. 주위에서 왜 그렇게 열심히 사냐는 지적을 받고 있지만 그는 제목 그대로 매일 꿈을 ‘리셋’하며 보다 나은 삶을 꿈꾼다. 동시에 국민들에게 봉사하고 보다 투철한 공직자상을 실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흔히 관료적이고 영혼이 없다고 말하는 공무원 사회에서 매일 자신을 계발하고 새로운 꿈과 비전을 향해 도전하는 저자의 존재는 특별하다. 이 책은 공

[간단칼럼] 동물 살해, 결코 정당화 될 수 없어
[이정민 칼럼니스트] 인류는 다른 생물들의 희생에 의존해 생존하고 있기 때문에, 인류가 좀 더 애정을 갖고 감정을 이입하기 쉬운 귀여운 동물이나 포유류에 한해서 동물학대를 논의할 뿐 다른 종류의 희생이나 학대에 대해서는 무감각할 수밖에 없다. 이러한 이중 잣대에 대한 비판들은 대부분 피장파장의 오류와 현실성 문제로서 반박된다. 심지어 일부는 “개미까지 죽이는 것조차 처벌한다면 처벌 안 당할 사람이 있겠는가? 단속 자체도 불가능하다. 따라서 현실적으로 인간과 가까운 동물부터 점차 동물학대를 줄여나가는 방향으로 가는 것일 뿐이다”고 주장한다. 모순되게도 이런 논리를 들고 나오는 사람들에게 “그러면 곤충을 죽이는 행위도 법으로 처벌하면 좋겠냐?”고 물으면 “그렇지도 않다”고 말한다. 그렇다면 동물을 살해한 사람이 “너는 개미를 밟아 죽였으니 내가 동물 죽이는 것에 뭐라 하지 말라”며 ‘죄 없는 자가 돌을 던지라’ 논리로 동물학대를 정당화하려 든다면 그대는 어떻게 답할 것인가. 이는 피장파장의 오류일 뿐이다. 인간과 동물과의 관계형성은 불가피한다. 동물을 우리의 삶에서 떼어낼 수 없다. 인간과 동물이 물리적으로 마주칠 수 있는 공간에 함게 존재하는 한 서로의 삶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