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8.11.08 (목)

  • 흐림동두천 11.9℃
  • 흐림강릉 11.5℃
  • 서울 11.4℃
  • 대전 14.3℃
  • 대구 14.9℃
  • 울산 16.6℃
  • 흐림광주 17.1℃
  • 부산 16.9℃
  • 흐림고창 16.2℃
  • 제주 19.8℃
  • 흐림강화 11.8℃
  • 흐림보은 14.2℃
  • 흐림금산 13.2℃
  • 흐림강진군 16.1℃
  • 흐림경주시 15.0℃
  • 흐림거제 17.0℃
기상청 제공

경제

[뷰티 단신] 라네즈, 모델로 배우 박서준 발탁 外


▲라네즈가 배우 박서준을 브랜드 모델로 발탁하고 남성 수분 안티에이징 라인인 ‘블루에너지’의 홍보 영상을 공개했다. 라네즈 ‘옴므 블루에너지 라인’은 필수 미네랄이 가득한 해양 심층수가 약 74% 이상 함유돼 지친 남성 피부를 생기 있고, 활력 넘치게 도와주는 수분 안티에이징 제품이다. 박서준은 “한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브랜드 라네즈의 새 얼굴이 돼 기쁘다”며 “앞으로 라네즈의 모델로서 다양한 모습과 매력을 보여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더마톨로지 브랜드 셀퓨전씨가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T2) 신라면세점에 입점했다. 셀퓨전씨는 인천공항 제2터미널 입점을 기념해 금액대별 단독 사은 행사, 면세전용 ‘모이스춰옥시젠 듀오’ 구매 시 러기지 텍 증정, 신라면세점 현장 룰렛 이벤트 참여 시 ‘모이스처 옥시젠’ 10ml를 증정하는 등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셀퓨전씨 마케팅 담당자는 “제2터미널은 국적기를 이용하는 내국인이 집중되는 만큼, 국내 소비자들의 높은 브랜드 인지도에 따른 매출을 기대하고 있고 정통 더마 코스메틱의 명성을 유지하며 보다 폭넓은 내·외국인 고객 연령층을 흡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컨템포러리 화장품 브랜드 AHC가 새로운 브랜드 모델로 배우 오연서를 전격 발탁했다. AHC는 할리우드 배우 앤 해서웨이를 비롯해 배우 김혜수, 이보영을 통해 에스테틱 노하우와 아름다움의 가치를 전달해오고 있다. 새로운 모델로 오연서를 추가 발탁하면서 젊은 여성 타겟층까지 더욱 폭넓게 브랜드의 메세지를 전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AHC 관계자는 “오연서는 결점 없이 하얗고 맑은 피부와 수려한 미모, 뛰어난 자기관리가 돋보이는 아름다운 배우”라며 “오연서만이 가진 밝고 화사한 이미지가 스스로 내재된 아름다움을 발견하고 아름다워지는 즐거움을 지지한다는 브랜드 가치와 부합해 AHC의 새로운 모델로 선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발아식물 화장품 브랜드 프리메라가 촉촉하고 윤기있는 피부로 가꿔주는 ‘알파인 베리 워터리 크림’을 업그레이드 출시했다. 프리메라 ‘알파인 베리 워터리 크림’은 2012년 첫 선을 보인 이후 프리메라의 스테디셀러로 자리 잡은 수분 크림으로, 새롭게 출시되면서 강력한 보습 성분인 알파인 베리 콤플렉스™을 담았다. 알파인 베리 콤플렉스™는 야생 스트로베리 새싹과 블랙베리 성분의 복합체로 메마른 피부에 보습과 생기를 선사한다. 특히, 해발 2400m의 춥고 건조한 고산지대 환경에서도 싹을 틔우는 야생 스트로베리 새싹 성분은 피부 안팎으로 풍부한 보습감을 느끼게 해준다.




대세 굳히는 롱패딩, 틈새 노리는 숏패딩
[시사뉴스 조아라 기자]겨울이 성큼 다가오면서 패션업계의 F/W 상품 판매가 활기를 띠고 있다. 지난 겨울 ‘대세 아이템’으로 떠오른 롱패딩이 이번 겨울에도 인기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브랜드마다 특성을 살린 롱패딩을 선보이는 추세다. 하지만 올해에는 롱패딩과는 반대되는 매력을 강조한 숏패딩 출시도 잇따르면서 겨울 아우터에 대한 선택의 폭이 한층 넓어졌다. 패션업계가 겨울을 맞이해 선보이고 있는 아이템 중 가장 눈길을 끄는 것은 단연 롱패딩이다. 각각의 브랜드들은 지난해 자사의 히트 아이템이었던 롱패딩을 지난해보다 기능성과 디자인을 업그레이드해 선보이고 있다. 패션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히트 아이템’이었던 롱패딩이 올해도 아우터 시장을 휩쓸 것으로 예상된다”며 “롱패딩 열풍으로 ‘겨울 추위에 롱패딩만한 아이템이 없다’는 인식이 확산됨에 따라 롱패딩이 겨울 필수 아이템으로 자리 잡고 있어, 이번 시즌 롱패딩을 내놓지 않은 브랜드를 찾아보기 힘들 정도로 많은 브랜드에서 롱패딩을 선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디스커버리 익스페디션은 지난해 롱패딩 단일 모델로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판매된 ‘레스터 벤치파카’의 디자인과 기능을 업그레이드했다. 기능적인 부분에서는


오리온, ‘꼬북칩 히말라야소금맛’ 출시… “짠맛으로 풍미 높여”
[시사뉴스 조아라 기자] 오리온은 신제품 ‘꼬북칩 히말라야소금맛’을 출시한다고 8일 밝혔다. ‘꼬북칩 히말라야소금맛’은 최근 프리미엄 식재료로 주목받고 있는 히말라야 소금을 사용해 옥수수 본연의 고소한 풍미를 극대화한 것이 특징이다. 히말라야 소금은 풍부한 미네랄과 자극적이지 않은 짠 맛으로 일명 ‘귀족 소금’이라 불리고 있다. 국내 스낵 중 히말라야 소금을 사용한 제품은 ‘꼬북칩’이 처음이다. 오리온은 신제품 출시를 기념해 다양한 프로모션을 펼친다. 우선, ‘꼬북칩 히말라야소금맛 체험단 모집 이벤트’를 오는 9일부터 15일까지 진행한다. 오리온 공식 SNS를 통해 신청할 수 있으며, 총 500명에게 ‘꼬북칩 히말라야소금맛’을 맛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화장품 브랜드 히말라야코리아와 손잡고 ‘꼬북칩 히말라야소금맛 증정 이벤트’도 펼친다. 오는 12일부터 온라인몰에서 히말라야 화장품 구매 시 ‘꼬북칩 히말라야소금맛’ 체험백(20g)을 1만명에게 선착순으로 제공한다. 지난해 3월 첫 선을 보인 꼬북칩은 출시 1년6개월 만에 6200만봉을 판매하며 인기제품으로 자리 잡았다. 지난 5월에는 중국에서도 현지명 ‘랑리거랑(浪里个浪)’으로 출시해 누적판매량



[간단칼럼] 동물 살해, 결코 정당화 될 수 없어
[이정민 칼럼니스트] 인류는 다른 생물들의 희생에 의존해 생존하고 있기 때문에, 인류가 좀 더 애정을 갖고 감정을 이입하기 쉬운 귀여운 동물이나 포유류에 한해서 동물학대를 논의할 뿐 다른 종류의 희생이나 학대에 대해서는 무감각할 수밖에 없다. 이러한 이중 잣대에 대한 비판들은 대부분 피장파장의 오류와 현실성 문제로서 반박된다. 심지어 일부는 “개미까지 죽이는 것조차 처벌한다면 처벌 안 당할 사람이 있겠는가? 단속 자체도 불가능하다. 따라서 현실적으로 인간과 가까운 동물부터 점차 동물학대를 줄여나가는 방향으로 가는 것일 뿐이다”고 주장한다. 모순되게도 이런 논리를 들고 나오는 사람들에게 “그러면 곤충을 죽이는 행위도 법으로 처벌하면 좋겠냐?”고 물으면 “그렇지도 않다”고 말한다. 그렇다면 동물을 살해한 사람이 “너는 개미를 밟아 죽였으니 내가 동물 죽이는 것에 뭐라 하지 말라”며 ‘죄 없는 자가 돌을 던지라’ 논리로 동물학대를 정당화하려 든다면 그대는 어떻게 답할 것인가. 이는 피장파장의 오류일 뿐이다. 인간과 동물과의 관계형성은 불가피한다. 동물을 우리의 삶에서 떼어낼 수 없다. 인간과 동물이 물리적으로 마주칠 수 있는 공간에 함게 존재하는 한 서로의 삶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