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8.02.07 (수)

  • -동두천 -3.9℃
  • -강릉 0.3℃
  • 구름많음서울 -3.5℃
  • 맑음대전 -1.3℃
  • 맑음대구 -1.2℃
  • 맑음울산 0.6℃
  • 맑음광주 0.2℃
  • 맑음부산 2.1℃
  • -고창 -2.7℃
  • 제주 0.4℃
  • -강화 -3.1℃
  • -보은 -2.7℃
  • -금산 -2.6℃
  • -강진군 1.3℃
  • -경주시 -0.2℃
  • -거제 1.7℃
기상청 제공

사회

국경없는의사회 “화이자 폐렴 백신 독점에 어린이들 희생”



[시사뉴스 이동훈 기자] 한 구호단체가 화이자의 폐렴 백신 시장 독점에 따른 부작용을 비판하고 나섰다. 

국제 구호단체 국경없는의사회는 한국 대법원에 미국 제약회사 화이자에 승인한 폐렴구균 단백접합백신(PCV) 특허를 재고해 달라는 내용의 청원을 제출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국경없는의사회의 요청은 지난해 11월29일 한국 특허법원이 프리베나13(Prevnar13)의 특허를 유지하기로 결정 때문이다.

대법원에 제출하는 이번 청원은 많은 제조업체들이 저렴한 PCV13을 개발해 시판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조처이다.

매년 100만명, 1일 평균 2500명 씩 폐렴으로 인해 죽어가는 어린이들을 구하기 위한 목적이다.

국경없는의사회에 따르면 1명의 어린이에게 폐렴 접종을 하기 위해서는 세계보건기구(WHO)가 권고한 비용보다 68배나 더 든다. 

국경없는의사회 관계자는 “이같은 현상은 고가의 폐렴 백신 및 세계 시장의 경쟁 부족 탓이다. 심지어 전 세계 국가의 3분의 1은 자국 예방접종 패키지에 폐렴 백신을 도입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후덕, "최저임금 인상은 불평등 해소에 효과 크다"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6일 국회 경제분야 대정부 질문에서는 더불어민주당 윤후덕 의원의 날카로운 질의와 대안 제시가 돋보였다는 평가가 나온다. 국회 예결위 간사인 윤 의원은 이날 특히 '최저임금 인상 문제를 둘러싼 최근의 사회적 논란'에 대해 국무총리와 경제부총리에게 정부의 대책을 따져 물으며 그 스스로 구상한 해결책도 함께 제시했다. 그는 국무총리를 향해 "2018년은 1인당 국민소득 '3만불 시대'를 여는 원년임에도 불구하고 서민들의 삶은 더 팍팍해지고 있는 이유가 뭐라고 보느냐"고 물은 후 "우리사회의 양극화를 극복하기 위한 첫걸음으로 최저임금의 인상은 반드시 필요한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자신의 소신을 밝혔다. 이어 경제부총리를 향해선 "2018년 16.4% 최저임금 인상이 우리 경제를 위험에 빠뜨릴 정도의 인상이라고 보느냐 아니면 감내, 흡수해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보느냐"고 물었다. 질문 후에 그는 "최저임금 인상은 저임금 근로자의 소득향상에 직접적 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에 불평등을 해소하는 데 효과가 더욱 크다고 볼 수 있다"고 단언했다. 그러면서 '최저임금인상의 기대효과'로 3가지를 제시했다. 최저임금 노동자의 80%가 가족생계를 책임지고 있




비트코인(BITCOIN)... 약(藥)일까, 독(毒)일까?
[시사뉴스 민병홍 칼럼니스트] 비트코인이 세상을 들었다 놓았다 하고 있다. 중앙은행에 의해 통제를 받지 않는 화폐로 월등한 투자가치가 있다하는 비트코인이 코인 당 미화 1달러로 시작해 10여년 만에 2,000달러로 올랐다. 2040년에 가면 2,100만 코인에서 발행을 중지한다고 하며 그때가면 비트코인이 세계통화가 되고 희소가치가 높아 충분한 투자가치가 있다는 것이다. 비트코인의 광풍은 여기에서 비롯된 것이라 한다. 비트코인... 화폐가 아닌 물질과의 거래용 캐나다에서 은행에서 자국화폐로 바꾸어 준다는데, 이는 ‘그 은행이 비트코인을 신용담보물로 인정하기 때문이 아닌가, 비트코인을 인정하지 않는 은행에서도 바꿔 주는가’이다. 또한, 비트코인으로 유명사이트를 예로 들며 직구를 한다고 한다. 그러나 은행과 같이 비트코인을 인정하지 않는 사이트에서는 구매할 수 없다는 것이다. 비트코인을 인정하는 사람들끼리의 거래수단임을 말해주는 대목이다. 화폐가 아닌 물질과의 거래용임을 알 수 있다. 환거래에 있어서 외화를 사용할 경우 국가 간의 협정을 통해 협정국가에서만 사용하게 돼 있다. 국가의 중앙은행에서 발행하는 화폐의 책임이 국가에 있듯이 모든 화폐(현금증서)는 발행자의

[특집ㅣ양평군] 김선교 군수 “양평은 살고 싶은 도시, 누구나 행복한 도시”
[시사뉴스 양평=강기호 기자] 빼곡하게 들어선 빌딩들, 답답한 도시의 일상을 벗어나 공기 좋고 물 좋은 곳에 터를 잡고 자연을 벗 삼아 여유롭게 사는 것은 이 시대 모든 직장인들의 로망이다. 이러한 로망을 반영한 ‘은퇴 후 살기 좋은 도시’가 최근 조사돼 발표됐다. 제주도와 강원도 속초시에 이어 경기도 양평군이 3위에 꼽혔다. 이어 강릉과 춘천, 원주와 여수, 용인과 파주, 천안 순으로 설문조사 결과가 발표됐다.이러한 평가와 함께 ‘누구나 살기 좋은 도시’, ‘모두가 함께 행복하고 건강한 도시’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 양평의 모습을 재조명해본다. 천혜의 자연환경 사통팔달의 교통망은 보너스 답답한 도시를 벗어나 자연의 일상을 원하는 사람들에게 천혜의 자연환경은 필수다. 그 중에서도 배산임수(背山臨 水)의 입지는 주거 지역으로서 최고로 손꼽히며 양평에서는 듬직한 용문산을 등지고, 수려한 남한강을 조망할 수 있다는 강점이 있다. 이와 함께 서울과 강원도를 잇는 제2영동고속도로와 충청 이남의 내륙지방을 연결하는 중부내륙고속도로도 쾌적한 주거여건 조성에 한 몫하고 있다. 문산에서 서울을 거쳐 지평에 이르는 경의중앙선도 주민의 교통복지 실현에 기여하고 있으며, 지난해 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