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8.06.07 (목)

  • -동두천 27.9℃
  • -강릉 31.9℃
  • 연무서울 26.7℃
  • 맑음대전 28.2℃
  • 맑음대구 31.7℃
  • 연무울산 24.5℃
  • 구름조금광주 31.1℃
  • 박무부산 23.3℃
  • -고창 25.8℃
  • 박무제주 22.6℃
  • -강화 22.3℃
  • -보은 28.3℃
  • -금산 28.0℃
  • -강진군 29.4℃
  • -경주시 32.8℃
  • -거제 27.2℃
기상청 제공

정치

한국당·바른미래당, 민주당 당원 '댓글 조작'에 융단 폭격

정부 비방 댓글 조작으로 구속된 3명은 모두 민주당 권리당원으로 밝혀져
피의자들, "보수세력이 한 것처럼 꾸미기 위해 댓글을 조작했다"고 경찰에 진술


[시사뉴스 원성훈 기자] 인터넷 포털 사이트에서 문재인 정부를 비방하다가 구속된 누리꾼 3명 모두가 '민주당 권리당원'으로 밝혀지자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13일 민주당을 정조준 해 융단폭격을 퍼부었다.


이날 한국당의 김성원 원내대변인은 "민주당 당원의 경악스러운 댓글 공작, 민주당은 배후가 누구인지 국민께 직접 밝혀야 한다"며 "촛불을 앞세우며 세상 온갖 깨끗한 척 했던 민주당이라서 그런지 국민들께서 느끼는 배신감은 이루 말할 수 없을 지경"이라고 질타했다.


이어 그는 "더욱 가관인 것은 지난 1월 민주당 측에서 댓글 조작 의혹을 경찰에 고발한 것이 자기 당원을 구속시키는 계기가 되었다는 것"이라며 "당시 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악성 댓글은 명백한 범죄 행위라고 했지만 결국 그들 논리에 따르면 범죄자 집단은 민주당인 셈"이라고 힐난했다.


그러면서 그는 "하얀 장미를 손에 들고 미투 운동 지지하던 진보진영이 성추문 파문의 중심에 서고, 적폐청산 운운하며 깨끗함과 공정함을 외치던 민주당과 집권세력은 외유갑질 김기식을 감싸고 있다"며 "그런데 이제는 본인들이 댓글을 조작하고, 고발하면서 혼자 북치고 장구치고 있다"고 비난했다.


아울러 그는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은 더 이상 국민들을 기만할 생각 말고, 이번 댓글 조작의 배후가 누구인지 본인들이 직접 나서서 밝혀야 할 것"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바른미래당도 민주당 권리당원의 '댓글 조작 사태'를 성토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부대변인도 같은 날 논평을 통해 "민주당 당원의 충격적인 '댓글 조작극', 그 배후에 더불어민주당이 있는 것인가"라며 "이것이 여론조사만을 앞세우는 문재인 정부의 지지율 70%의 힘인가"라고 규탄했다.


이어 그는 "정말로 충격이 아닐 수 없다"고 덧붙였다.


그는 특히 "남이 하면 댓글 부대, 댓글 조작이라 칭하던 민주당은 민주당 당원의 불법 행위에 대해서는 무엇으로 명명(命名)할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과연, 지지율 높은 ‘명불허전’의 정부답다"고 꼬집었다.


끝으로 그는 "경찰은 구속된 세 사람 이외에 정치적 배후 세력은 없는지 수사에 총력을 모아야 할 것"이라며 "모기나 파리가 창궐하면 모기나 파리를 잡기 전에 서식지인 쓰레기를 없애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곧바로 "문재인 정부도 서식지인 '쓰레기'를 함께 찾아주시길 간곡히 당부 드린다"고 마무리했다.


한편, 댓글 조작 피의자들은 "보수세력이 한 것처럼 꾸미기 위해 댓글을 조작했다"고 경찰에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부선, "이재명은 깡패·협박범·사기꾼"
[시사뉴스 원성훈 기자] 김영환 바른미래당 경기지사 후보가 7일 국회 기자간담회를 통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와 김부선 씨의 관계 의혹을 제기했다. 김영환 후보가 이날 발표한 내용은 이재명 후보와 김부선 씨의 밀회 의혹, 김어준·주진우 씨와 김부선 씨와의 관계 의혹, 사과문 대필 의혹 등이다. ◇이재명·김부선 밀회 의혹 김 후보는 "김부선 씨가 말하기를 '둘 사이의 연인관계에 대해 이재명 후보가 하도 거짓말을 해서 어이가 없다'고 했다"며 "인천 방파제 앞에서 사진을 찍은 일이 있다"고 공개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가 김부선 씨를 찍어줬다는 사진을 공개했다. 이어 그는 "김부선 씨가 이 후보를 찍어줬다는 사진은 아직 입수가 안됐지만 곧 입수될 것으로 보인다"며 "당시 이 후보가 김부선 씨의 가방을 들고 찍었다고 하니 사진이 입수되면 바로 확인 가능하다"고 말했다. 김 후보의 폭로는 계속 이어졌다. 그는 김부선 씨의 말을 이렇게 인용했다. "당시 광우병 집회에 갔고 거기에서 이 후보자가 민변조끼를 입고 있더라구요. 국가인권위원회 지하에 제 차를 파킹해놨는데 거기에서 저에게 요구하더라구요"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것이 성추행인지 어떤 문제가 있는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