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4.26 (금)

  • 흐림동두천 9.6℃
  • 흐림강릉 8.4℃
  • 서울 9.9℃
  • 흐림대전 11.6℃
  • 대구 10.2℃
  • 울산 10.8℃
  • 광주 10.0℃
  • 흐림부산 12.6℃
  • 흐림고창 10.0℃
  • 흐림제주 11.8℃
  • 흐림강화 10.3℃
  • 흐림보은 10.4℃
  • 흐림금산 11.3℃
  • 흐림강진군 10.7℃
  • 흐림경주시 10.8℃
  • 흐림거제 12.8℃
기상청 제공

사회

내연녀와 말다툼 중 흉기로 찌른 베트남인 실형 선고

징역 2년6월 선고

[인천=박용근 기자] 내연녀와 말다툼 중 흉기로 수차례 찌른 혐의 등으로 기소된 40대 베트남인이 실형을 선고받았다.

인천지법 형사4단독(정원석 판사)2(특수상해 및 총포·도검·화약류 등 단속법 위반)혐의 등으로 기소된 베트남인 A(42)씨에게 징역 26월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 218일 오후 530분경 인천시 서구 지인 집에서 내연녀 B(35)씨와 말다툼을 벌이던 중 정글도로 허벅지 등을 2차례 찔러 중상을 입힌 혐의로 기소됐다.

범행 당시 사용한 정글도는 길이 3520167월 같은 공장에서 일하던 다른 베트남인의 것으로 경찰 허가를 받지 않고 A씨가 갖고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2006년 한국에 온 뒤 2009년부터 10년째 불법체류자로 생활한 것으로 드러났다.

정 판사는 "피고인은 내연녀를 향한 비뚤어진 소유욕이나 분노를 앞세워 잔혹한 범행을 저질렀다""피해자는 자칫 생명이 위태로울 수 있었다"고 판단했다.







위성백 예보사장의 이상한 임원 임명..초록동색?
[시사뉴스 기동취재반] 위성백 예금보험공사 사장 취임 후 예보의 이사회 구성이 거의 전부 새로운 인물로 교체됐다. 박근혜 정부에서 임명된 비상임 이사 1명을 제외한 나머지 전부가 현 정부 들어 교체됐고, 이중 9명은 위성백 현 사장 임기에 임명됐다. 그런데 이사회의 인적 구성을 보면 예금보험공사에 알맞은 전문성을 갖춘 인사인지 의문이다. 또한 채용공고에 따른 제대로 된 심사를 했는지도 의문이다. 특히 신한은행, 하나은행, 우리은행 할 것 없이 채용비리 관련 재판이 사회적 이슈임에도 예보가 이러한 흐름을 따르고 있는지 짚어볼 문제이다. 위성백 사장의 임원추천위원회의 아리송한 기준 위성백 사장은 국내 금융산업의 중추적인 위기관리기구로서 예금자 보호와 금융제도의 안정성 유지에 소임을 다할 것을 강조하고 있다. 숫자로 대변되는 금융에 전문성은 필수불가결한 요소라 할 수 있다. 특히 예보는 중추적인 위기관리기구다. 아무리 다양성을 강조한다고 하더라도 예보의 성격상 금융 지식에 대한 전문성이 있어야 한다. 그러나 2019년 4월 17일 기준 예보 이사회 구성을 보면 상임이사와 비상임이사를 합한 14명 중 비금융출신이 7명을 차지하고 있다. 예금보험공사 출신은 단 3명에

윤후덕, 남북교류협력을 위한 접경지역 지자체 거버넌스 구축방안 토론회 개최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남북교류협력을 위한 접경지역 지자체 거버넌스 구축 방안을 논의하는 토론회가 국회에서 열린다. 더불어민주당 접경지역분과위원회 윤후덕 위원장과 김정우 간사, 김두관・박정・이재정・정성호・정재호・황희 의원은 26일(금) 오후 2시부터 국회 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남북교류협력을 위한 접경지역 지자체 거버넌스 구축 방안 토론회’를 개최한다. 이번 토론회에서는 남북 평화협력시대를 맞이하여, 남북교류협력과 접경지역의 평화지대화 발전을 위해 접경지역 지방정부가 주도하는 협력적 거버넌스 구축 방안을 집중 토론할 예정이다. 윤후덕 의원은 “남북 간 오랜 대립과 갈등으로 접경지역은 70년 동안 소외되어왔으며 각종 규제로 인한 불이익을 감수해야했다”고 지적하며, “주거·교통·교육·문화 등 남북분단으로 낙후된 접경지역의 경제발전은 물론 다양한 분야의 지역적 불균형을 바로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토론회에서는 임을출 경남대학교 교수가 ‘남북교류협력 및 접경지역 평화지대화를 위한 지방정부간 거버넌스 구축 방안’에 대해, 김동성 경기연구원 북부연구센터장이 ‘한강하구 남북 공동활용을 위한 접경지역 거버넌스 구축 방안’에 대해 주제발표를 한다. 그리고 이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