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8.08.09 (목)

  • 흐림동두천 28.2℃
  • 흐림강릉 27.9℃
  • 흐림서울 30.8℃
  • 흐림대전 34.2℃
  • 구름많음대구 35.3℃
  • 구름조금울산 31.7℃
  • 구름많음광주 35.3℃
  • 구름조금부산 31.5℃
  • 구름많음고창 32.7℃
  • 구름많음제주 30.6℃
  • 흐림강화 29.7℃
  • 구름많음보은 34.9℃
  • 구름많음금산 33.6℃
  • 구름많음강진군 35.1℃
  • 구름조금경주시 34.6℃
  • 구름많음거제 33.9℃
기상청 제공

정치

은수미 'BMW족 발언' 논란

한국당 "낯짝 두껍기가 가히 역대급" VS. 은수미 "최모 씨의 운전비중은 10%이하일 것"


[시사뉴스 원성훈 기자] '은수미 논란'의 제 2라운드가 개막되는 형국이다.


이른바 BMW족(버스(BUS)-전철(METRO)-걸어서(WALKING) 일 보고 출퇴근 하는 것의 약자) 논란이 그것.


아울러 최근 불거진 운전기사 최 씨를 소개한 사업가 배모 씨의 친동생이 성남시 관할구청에 근무 중이라는 언론 보도와 관련한 것까지 '은수미 논란'은 점입가경의 형국으로 치닫고 있다.


이런 가운데, 은수미 더불어민주당 성남시장 후보가 앞서 지난 7일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저는 운전기사가 없었다. 그래서 버스(BUS) 타고 전철(METRO) 타고 걸어서(WALKING) 일 보고 출퇴근한다"며 "월 50~60회 정도 교통카드를 사용하는데 대중교통 이용이 어려울 경우에 사무국장 등 여러 분이 운전을 해주셨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운전기사였다고 주장한 최모씨의 경우 운전을 해 주셨던 여러분 가운데 비중이 10%가 채 안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은 후보의 이 같은 반응에 대해 자유한국당의 정호성 수석부대변인은 8일 논평을 내어 "BMW족이라는 은수미 성남시장 후보, 낯짝 두껍기가 역대급이다"라며 "안희정, 정봉주, 민병두, 김경수에 이어 은수미 성남시장 후보까지 ‘모르쇠’와 ‘발뺌’ 대열에 합류했다"고 질타했다.


이어 그는 "대중교통 카드 이용내역을 들먹이는 은수미 후보의 뻔뻔스러운 말을 들으니, 얼마 전 미투에서 빠져나가기 위해 사진 등으로 알리바이를 조작하려다 신용카드 사용내역이 들통 나 철퇴를 맞은 정봉주가 데자뷰로 떠오른다"며 "이젠 BMW족이라는 해괴한 변명을 늘어놓고 있다"고 힐난했다.


그러면서 "은 후보는 자신을 위해 1년여 간 운전대를 잡아준 운전기사 최 씨가 이재명 시장의 성남시에 채용되고 최 씨의 부인까지 성남시 산하기관에 취업한 사실도 몰랐다고 주장하고 있다"며 "오늘은 은 후보에게 최 씨를 소개한 사업가 배 모씨의 친동생도 성남시 관할 구청에서 근무 중이라는 언론보도까지 나왔다"고 지적했다.


그는 특히 "남들은 기를 써도 안 되는 공무원, 공기업 직원이 조폭-은수미-이재명 주변에서는 비일비재하다"면서 "수많은 취업준비생에게 박탈감과 허탈함을 주는 취업 특혜 의혹에 대해 이번에는 어떤 변명을 늘어놓을 지 궁금하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그는 "의혹이 제기 될 때마다 몰랐다고 변명하고 말을 바꾸는 은수미의 기억력은 지웠다, 없앴다, 꺼냈다를 맘대로 할 수 있는 주머니 속 공깃돌이라도 된다는 말이냐"며 "기억하고 싶은 것만 기억하는 습관성 기억상실증이 있는 것은 아니냐"고 비난했다.


한편, 이날 본지는 은 후보 측 관계자와의 통화에서 '배모 씨 친동생의 성남시 관할구청 근무 중인 것을 알았느냐'고 묻자 그는 "저희도 언론 보도를 보고 알았다"고 답변했다.


이밖에도 은 후보와 관련된 각종 의혹에 대한 입장을 묻자 그는 "사실 무근이다. 저희와 관련 있는 게 아니다"라고 거듭 부인했다.




아시아나항공, ‘갑질논란’에도 당당한 이유
[시사뉴스 조아라 기자] 아시아나항공에 기내식을 공급하던 하청업체 대표 A씨의 사망으로 아시아나항공과 납품업체간의 계약이 불공정하다는 의혹이 제기됐으나, 사건 이후에도 아무런 시정 조치가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업계 표준에 따른 계약이라는 이유에서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A씨가 운영하던 H사는 기내식을 포장하는 소규모 업체로, 아시아나항공과 기내식 공급 계약을 맺은 샤프도앤코의 협력업체 중 하나다. 그는 지난달 2일 오전 인천의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고, 사망 전 지인과의 통화에서 “안 되는 일을 되게 하라고 한다”, “내가 다 책임져야 할 것 같다”는 등의 말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가 아시아나항공의 기내식 공급 차질 사태에 대해 상당한 압박감을 가지고 있었던 것으로 추정되는 대목이다. 이에 따라 이번 ‘기내식 사태’는 아시아나항공 측이 자초한 것이라는 비판이 제기됐다. 아시아나항공이 기존 기내식 공급업체인 게이트고메코리아의 공장 화재로 임시 공급업체를 선정하는 과정에서 요구한 물량을 소화하기 버거운 소규모 업체를 무리하게 선정했다는 지적이 나온 것. 아시아나항공에 필요한 기내식은 하루 3만식 가량이나, 샤프도앤코가 아시아나항공과의 계약 이전에 소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