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4.22 (월)

  • 맑음동두천 18.1℃
  • 맑음강릉 17.0℃
  • 연무서울 18.8℃
  • 연무대전 19.7℃
  • 연무대구 19.6℃
  • 맑음울산 18.9℃
  • 맑음광주 21.3℃
  • 맑음부산 20.5℃
  • 맑음고창 20.6℃
  • 맑음제주 20.3℃
  • 맑음강화 17.0℃
  • 맑음보은 20.6℃
  • 맑음금산 20.1℃
  • 맑음강진군 21.0℃
  • 구름조금경주시 18.6℃
  • 구름조금거제 20.9℃
기상청 제공

사람들

한복 세계화의 주인공, 이영희씨 역사속으로

향년 82세, 19일 발인 삼성서울병원장례식장



[시사뉴스 이화순 기자] 한복디자이너이자 배우 전지현의 시외조모인 이영희씨가 17일 폐렴으로 별세했다. 향년 82.

1993년 국내 한복 디자이너로는 처음으로 프랑스 파리 프레타포르테(기성복쇼)에서 한복을 선보인 그는, 우리 한복이 세계 패션무대에서 한복(Hanbok)’으로 불리는데 결정적으로 기여한 인물이다.

 

당시만 해도 파리 현지에서는 한복보다 먼저 서구에 알려진 기모노를 기본으로 한복을 평가했다. 파리 현지에 취재갔던 기자가 본 현지 언론의 문구가 아직 생생하다.   한복을 '기모노 코레'(한국 기모노),  한복의 아름다운 선을 기모노 라인이라 썼다.  한국인 일행 모두 분노했는데, 고인 역시 분노를 넘어 통곡했다고 했다.

 

이런 당시 상황은 이영희씨의 도전 의지를 더욱 굳게 했던 것으로 기억한다. 당시 기자와 만났던 고인은 한복의 아름다움을 세계무대에서 선보이고, 또 세계화도 이룰 것을 다짐했었다.

 



1994년 파리 무대에 다시 섰던 그는 이번엔 저고리 없이 어깨를 고스란히 드러낸 치마만 이용한 드레스형 한복을 파격적으로 선보였다. 한국인들은 눈살을 찌푸렸지만 파리에서 바람의 옷’(르몽드지)이란 평가와 함께 박수 갈채를 받았다. ‘바람을 옷으로 담아낸 듯 자유와 기품을 한데 모은 옷이란 평가였다.

 

당시 고인은 전통복식학자 석주선 박사로부터 옷은 시대에 따라 변해야 한다는 조언을 받고 용기를 내어 디자인한 옷이라 말했다.

 

불혹의 나이에 아이들 과외비라도 벌어볼까 하고 한복 만들기를 시작했던 고인은 2008년 구글 아티스트 캠페인에서 세계 60인의 아티스트로 선정됐다. ‘색의 마술사로도 불렸다. 평범한 가정주부가 한복 하나로 세계적인 아티스트 반열에 오르게 된 것이다.

 

하지만 그렇게 평가받기까지 고인의 노력은 대단했다. 파리에서 머물지 않고 2000년 뉴욕 카네기홀 패션쇼 개최, 2004년 뉴욕 맨해튼 이영희 한국 박물관개장, 2005년 아태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21개국 정상들의 두루마기 제작, 2007년 워싱턴 스미소니언 역사박물관 한복(12) 영구 전시, 2010년 파리 오트 쿠튀르쇼 등을 숨가쁘게 이어갔다. 2015년 고인은 동대문 DDP에서 이영희 전-바람, 바램전시로 40년간 매진해온 한복의 세계화를 집대성해 보여주었다.

 

가족으로는 딸 이정우(패션디자이너), 아들 선우(미국 변호사용우(청담컨텐츠 이사)씨 등 3남매를 남겼다. 영화배우 전지현의 남편 최준혁씨는 외손자다. 삼성서울병원장례식장 17, 발인 19. 02-3410-6917







[커버] 남·북·미 3자 회담 북핵 실마리?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한미 정상회담으로 북핵문제 해결이 계기를 마련해 보려던 문재인 정부의 중재외교가 돌파구를 마련하지 못하고 있다. 여기에 더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우리 정부의 특사 파견 및 한미정상회담 제의에 아무런 답을 하지 않아 도돌이표처럼 다시 제자리로 돌아가는 것이 아니냐는 의구심을 낳고 있다. 가시적 성과 없었던 한미정상회담 지난 11일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한미 정상회담은 공동성명이나 기자회견이 없었다. 또한 일치된 의견보다는 오히려 이견을 노출하는 모양새를 보여주기도 했다. 오히려 국민들에게는 ‘태극기 논란’이 더 주목을 끌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한미 정상회담 모두발언을 통해 "제2차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도 더 큰 합의로 나아가기 위한 과정"이라며 "중요한 것은 대화의 모멘텀을 계속 유지시켜 나가고, 가까운 시일 내에 3차 북미 정상회담이 열리라는 전망을 세계에 심어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 점에 대해서 트럼프 대통령이 계속해서 김 위원장에게 신뢰를 표명해주고, 북한이 대화 궤도에서 이탈하지 않도록 잘 관리해주신 데 높이 평가하고 감사드린다"며 "한국은 미국과 함께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의 최종적

[커버] 남·북·미 3자 회담 북핵 실마리?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한미 정상회담으로 북핵문제 해결이 계기를 마련해 보려던 문재인 정부의 중재외교가 돌파구를 마련하지 못하고 있다. 여기에 더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우리 정부의 특사 파견 및 한미정상회담 제의에 아무런 답을 하지 않아 도돌이표처럼 다시 제자리로 돌아가는 것이 아니냐는 의구심을 낳고 있다. 가시적 성과 없었던 한미정상회담 지난 11일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한미 정상회담은 공동성명이나 기자회견이 없었다. 또한 일치된 의견보다는 오히려 이견을 노출하는 모양새를 보여주기도 했다. 오히려 국민들에게는 ‘태극기 논란’이 더 주목을 끌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한미 정상회담 모두발언을 통해 "제2차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도 더 큰 합의로 나아가기 위한 과정"이라며 "중요한 것은 대화의 모멘텀을 계속 유지시켜 나가고, 가까운 시일 내에 3차 북미 정상회담이 열리라는 전망을 세계에 심어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 점에 대해서 트럼프 대통령이 계속해서 김 위원장에게 신뢰를 표명해주고, 북한이 대화 궤도에서 이탈하지 않도록 잘 관리해주신 데 높이 평가하고 감사드린다"며 "한국은 미국과 함께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의 최종적



[이화순의 아트& 컬처] 크리스티 최고가 기록한 거장 ‘데이비드 호크니’ 국내 첫 개인전
[이화순의 아트&컬처]탕! 탕! 탕! 낙찰가 9030만 달러(한화 1019억원)! 지난해 11월 1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크리스티 경매에서 생존 작가 최고가 경매작품이 경신됐다. 영국 출신의 데이비드 호크니(82)의 '예술가의 초상(Portrait of an Artist, 1972년 작)'이었다. 응찰자는 전화로 참여해 누구인지 밝혀지지 않았다. 전세계 미술계에 센세이션을 일으킨 이 작품은 수영장에서 수영하는 남자를 빨간 재킷의 또다른 남자가 수영장 밖에서 응시하는 장면을 그린 것이다. 호크니는 그의 작업실 바닥에서 발견한 두 개의 사진에서 모티브를 얻어 이 그림을 그렸다고 한다. 그림 속 빨간 재킷의 남자는 호크니와 스승과 제자로 만나 연인 관계로 발전한 열한 살 연하 동성 연인인 피터 슐레진저로 알려졌으며 그림이 완성되기 1년 전 호크니와 슐레진저는 결별했다. 새로운 것이 아니면 인정받기 어려운 미술계에서 호크니는 ‘그림’으로 승부해온 작가다. 8월4일까지 서울 중구 덕수궁길 61에 위치한 서울시립미술관을 찾으면 호크니의 작품을 만날 수 있다. 서울시립미술관이 영국 테이트미술관과 공동기획으로 ‘데이비드 호크니’전을 연 것이다. 국내 첫 대규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