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4.26 (금)

  • 흐림동두천 8.1℃
  • 흐림강릉 8.2℃
  • 흐림서울 9.0℃
  • 흐림대전 10.9℃
  • 흐림대구 12.0℃
  • 울산 11.2℃
  • 흐림광주 10.1℃
  • 박무부산 12.5℃
  • 흐림고창 10.0℃
  • 흐림제주 13.0℃
  • 흐림강화 8.2℃
  • 흐림보은 9.1℃
  • 흐림금산 9.2℃
  • 흐림강진군 10.8℃
  • 흐림경주시 10.7℃
  • 흐림거제 14.9℃
기상청 제공

정치

"경북 영천에 예산폭탄 투하하겠다"

민주당 평화철도111유세단, '경북 영천 집중유세'
홍영표 원내대표도 '지원 유세' 출격


[시사뉴스 원성훈 기자] 더불어민주당의 본격적인 영남벨트 공략이 개시됐다.


민주당의 중앙유세단인 '평화철도111 유세단'과 홍영표 원내대표는 2일 경북 영천의 영천공설시장에서 '경북 영천지역 집중 유세'를 펼쳤다.


이날 영천에는 평화철도111유세단 중앙역장인 정청래 전 의원을 비롯 안민석홍익표박주민이재정 의원(비례)이 출동했고 민주당 이정훈 영천시장 후보, 김종국 도의원후보, 김병하, 조창호 시의원 후보, 최순례 비례대표 시의원후보 등 영천지역 민주당 후보 전원이 참석했다. 아울러 오중기 민주당 경북도지사 후보도 함께했다.


이 자리에서 홍영표 원내대표는 “영천은 여전히 정체되어 있고 인구도 줄고 발전이 되지 않고 있다. 이곳에서 수 십 년간 사람이 바뀌지 않고 지방 적폐가 많이 쌓여 있어서 그렇다”며 “이번 6월 13일 지방선거에서는 한번 바꿔보자. 젊고 능력있는 이정훈 후보에게 영천을 한번 맡겨주시면 영천을 확 바꿔보게 하겠다"고 기염을 토했다.


바톤을 이어받은 안민석 의원은 “영천시장 이정훈 후보를 선택해주시면 힘 있는 여당, 더불어민주당이 의원들이 각자 상임위원회에 해당되는 예산을 영천에 투하하도록 하겠다. 그렇게 해도 모자라는 예산은 청와대에 얘기해서 영천에 가져다 달라고 요청하겠다”며 “대통령과 도지사와 시장이 함께 손잡고 힘 있는 여당,  힘 있는 영천시를 만들 수 있도록 우리 이정훈 후보에게 표를 몰아주시기 바란다. 오늘 이 시간부터 영천대첩을 만들어달라”고 호소했다.


또한 영천시 화남면 출신의 권칠승 의원 역시 “영천에서 이정훈 후보처럼 젊고, 패기있고, 실력있는 후보를 당선시켜 주시면 홍영표 원내대표에게 무릎을 꿇고 싹싹 빌어서라도 영천시에서 원하던 여러 가지 예산사업을 책임지고 뒷받침 하겠다”며 "집권 여당의 영천 발전과 예산을 책임지겠다"고 강조했다.



다소 늦게 참석한 오중기 경북도지사 후보는 “집권 여당의 원내대표와 많은 수의 현역 국회의원들이 영천에 찾아와 이정훈 후보를 지원하는 것은, 더불어민주당이 영천에 희망을 갖고 있다는 의미이자 영천 시민들에게 힘 있는 여당 시장의 필요성을 어필해주는 것“이라며 "영천시장 이정훈 후보와 영천의 모든 후보들 그리고 경북도지사까지 더불어민주당의 1번 후보를 지지해 달라"고 당부했다.


유세를 지켜보던 시민 A씨는 “영천시에 집권 여당의 국회의원들이 이렇게 많이 찾은 것은 처음”이라며 "집권 여당 원내대표까지 와서 영천의 발전과 예산 폭탄을 얘기하는 것을 보니 영천이 발전될 것 같다"고 기대감을 내비쳤다.
 
한편, 이정훈 민주당 영천시장 후보 측은 “원내대표와 중진의원들이 이렇게 영천에 많이 온 것은 이정훈 후보와 영천에 대한 기대가 큰 것을 나타내는 것"이라며  "이는 이 후보의 지지율 상승을 민주당 핵심부에서도 높게 평가한 결과가 반영된 게 아니겠느냐"고 자평했다. 


아울러 그는 "평화철도 111 유세단의 이 지역 집중유세를 통해 이 후보의 지지율이 더욱더 상승할 것 같은 예감"이라고 덧붙였다.







위성백 예보사장의 이상한 임원 임명..초록동색?
[시사뉴스 기동취재반] 위성백 예금보험공사 사장 취임 후 예보의 이사회 구성이 거의 전부 새로운 인물로 교체됐다. 박근혜 정부에서 임명된 비상임 이사 1명을 제외한 나머지 전부가 현 정부 들어 교체됐고, 이중 9명은 위성백 현 사장 임기에 임명됐다. 그런데 이사회의 인적 구성을 보면 예금보험공사에 알맞은 전문성을 갖춘 인사인지 의문이다. 또한 채용공고에 따른 제대로 된 심사를 했는지도 의문이다. 특히 신한은행, 하나은행, 우리은행 할 것 없이 채용비리 관련 재판이 사회적 이슈임에도 예보가 이러한 흐름을 따르고 있는지 짚어볼 문제이다. 위성백 사장의 임원추천위원회의 아리송한 기준 위성백 사장은 국내 금융산업의 중추적인 위기관리기구로서 예금자 보호와 금융제도의 안정성 유지에 소임을 다할 것을 강조하고 있다. 숫자로 대변되는 금융에 전문성은 필수불가결한 요소라 할 수 있다. 특히 예보는 중추적인 위기관리기구다. 아무리 다양성을 강조한다고 하더라도 예보의 성격상 금융 지식에 대한 전문성이 있어야 한다. 그러나 2019년 4월 17일 기준 예보 이사회 구성을 보면 상임이사와 비상임이사를 합한 14명 중 비금융출신이 7명을 차지하고 있다. 예금보험공사 출신은 단 3명에

윤후덕, 남북교류협력을 위한 접경지역 지자체 거버넌스 구축방안 토론회 개최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남북교류협력을 위한 접경지역 지자체 거버넌스 구축 방안을 논의하는 토론회가 국회에서 열린다. 더불어민주당 접경지역분과위원회 윤후덕 위원장과 김정우 간사, 김두관・박정・이재정・정성호・정재호・황희 의원은 26일(금) 오후 2시부터 국회 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남북교류협력을 위한 접경지역 지자체 거버넌스 구축 방안 토론회’를 개최한다. 이번 토론회에서는 남북 평화협력시대를 맞이하여, 남북교류협력과 접경지역의 평화지대화 발전을 위해 접경지역 지방정부가 주도하는 협력적 거버넌스 구축 방안을 집중 토론할 예정이다. 윤후덕 의원은 “남북 간 오랜 대립과 갈등으로 접경지역은 70년 동안 소외되어왔으며 각종 규제로 인한 불이익을 감수해야했다”고 지적하며, “주거·교통·교육·문화 등 남북분단으로 낙후된 접경지역의 경제발전은 물론 다양한 분야의 지역적 불균형을 바로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토론회에서는 임을출 경남대학교 교수가 ‘남북교류협력 및 접경지역 평화지대화를 위한 지방정부간 거버넌스 구축 방안’에 대해, 김동성 경기연구원 북부연구센터장이 ‘한강하구 남북 공동활용을 위한 접경지역 거버넌스 구축 방안’에 대해 주제발표를 한다. 그리고 이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