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4.22 (월)

  • 맑음동두천 18.1℃
  • 맑음강릉 17.0℃
  • 연무서울 18.8℃
  • 연무대전 19.7℃
  • 연무대구 19.6℃
  • 맑음울산 18.9℃
  • 맑음광주 21.3℃
  • 맑음부산 20.5℃
  • 맑음고창 20.6℃
  • 맑음제주 20.3℃
  • 맑음강화 17.0℃
  • 맑음보은 20.6℃
  • 맑음금산 20.1℃
  • 맑음강진군 21.0℃
  • 구름조금경주시 18.6℃
  • 구름조금거제 20.9℃
기상청 제공

경제

“귀여운 펑크가 ‘스왈로테일’만의 스타일”

과장된 실루엣과 예상치 못한 소재 믹스매치가 특징
규칙·정의 없어 최대한의 개성 표출 가능


[시사뉴스 조아라 기자] 국내에서는 다소 생소한 ‘펑크(funk)스타일’을 선보이고 있는 패션 브랜드가 있다. 바로 지난해 론칭한 신생 브랜드 스왈로테일이다. 펑크스타일은 1970년대 런던 록밴드들의 무대 의상에서 시작한 패션인 만큼 공격적이고 어두운 느낌을 떠올리기 쉽지만, 스왈로테일이 추구하는 펑크스타일은 다양한 색감을 사용해 밝은 분위기를 연출하고 과장된 실루엣으로 귀여운 느낌이 드는 것이 특징이다. 스왈로테일의 공동대표이자 디자인을 총괄하고 있는 황동규 디자이너에게 스왈로테일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스왈로테일은 어떤 브랜드인가.


스왈로테일(Swallowtale)은 ‘삼키다’의 ‘Swallow’, ‘이야기’의 ‘tale’을 합친 이름이다. 우리의 이야기를 스스로 삼키고 다시 뱉어낸다는 의미를 담아 이름을 지었다. 1970년대 영국 런던에서 크게 화제가 됐던 서브컬처(subculture, 하위문화) 펑크가 콘셉트다. 과격하고 조금은 무섭다고도 생각될 수 있는 장르지만, 스왈로테일만의 색으로 귀엽고 컬러풀하게 풀어내는 것이 우리가 추구하는 스타일이다.


스왈로테일만의 스타일을 구현하기 위해 과장된 실루엣과 예상치 못한 소재·컬러를 혼합하는 것이 특징이다. 예를 들어 면티에 PVC(폴리염화비닐)를 사용하거나, 일반 셔츠 소재와 메탈릭 소재를 함께 쓰는 등 전혀 안 어울릴 것 같은 소재를 믹스매치하는 것이다.


브랜드를 론칭하게 된 계기나 배경이 있다면.


영국 런던예술대학(London College of Fashion)에서 남성복을 전공했는데 재학 당시 고려대학교 학생이던 우태구 대표(스왈로테일 공동대표)가 교환학생으로 이탈리아에 와 있다가 런던으로 놀러 온 적이 있었다. 그때 미래에 관한 대화를 하면서 브랜드를 함께 만들기로 했었다. 런던예술대학을 졸업한 후 한국으로 돌아왔고, LG패션에서 MD로 일하던 우 대표와 2017년 스왈로테일을 론칭했다.


우 대표와는 유치원 시절부터 한 동네에서 초등학교, 중학교, 고등학교를 모두 함께 지내온 오랜 친구 사이다. 서로에게 부족한 부분을 같이 조율해서 채워간다면 좋은 브랜드를 만들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공동대표를 맡으며 저는 디자인 파트를, 우 대표는 전반적인 경영 파트를 담당하고 있다.


펑크스타일은 생소한데 펑크만의 매력은 무엇인가.


국내에서는 펑크라는 장르가 익숙하지 않은 것이 사실이다. 일반적인 펑크스타일을 떠올리는 분들은 펑크가 우리 정서에 잘 맞지 않는다고 생각하기도 하고, 아직 펑크가 뭔지 모르는 분들도 많아 ‘펑크가 뭐냐’는 질문도 많이 받는다. 그러나 해외에서, 특히 제가 있던 런던에서는 펑크가 일반적인 패션이자 삶의 방식, 문화다. 펑크에는 정해진 규칙과 정의가 없다. 그렇기 때문에 각자의 개성을 최대치로 표출할 수 있다. 이 점이 펑크가 가진 가장 큰 매력이라고 생각한다.


사진작가 바비 배와 협업한 ‘Senior’s Knock’ 프로젝트가 인상적이었다.


한국계 미국인 사진작가 바비 배(Bobby Bae)의 제안으로 콜라보레이션을 하게 됐다. 미국에서 활동 중인 그는 지난 3월 사진전을 위해 20여년 만에 한국에 왔다가 한국사회의 세대 간 갈등에 큰 충격을 받았다고 한다. 그래서 세대 간의 교류가 필요하다고 느꼈고 노년층이 먼저 손을 내밀어야 한다는 생각으로, 펑크를 기반으로 한 우리 브랜드에 문을 두드렸다.


이를 통해 노년층이 젊은 세대에게 보내는 노크라는 의미로 ‘Senior’s Knock’ 프로젝트가 탄생했다. 바비 배 등 예술 작가들이 직접 모델로 나서 스왈로테일의 옷을 입고 바비 배의 작품들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어 또 다른 작품을 만들어 냈다.



앞으로의 계획은.


현재는 주로 온라인 채널을 통해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스왈로테일 공식 홈페이지와 온라인 편집샵 무신사, GVG, Around Corner 등이다. 오프라인에서는 편집샵 W Concept에서 스왈로테일 제품을 만나볼 수 있다. 해외의 경우 홍콩 편집샵 I.T 오프라인 매장에 입점해 있다. 스왈로테일 매장을 준비하고 있는데 내년에는 선보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위치는 주요 고객인 20대 중반 젊은 층에게 어필할 수 있는 홍대나 이태원 쪽을 고려하고 있다.


스왈로테일은 앞으로도 펑크를 기반으로 하는 파격적이지만 귀엽고 엉뚱한 모습으로, 작품이 아닌 상품으로서 대중들에게 다가가는 브랜드가 되고자 한다. 좀 더 펑크스러운 옷과 문화를 한국에 소개하고 싶고, 항상 새롭고 재미있는 것을 찾고 있다. 어느 날 갑자기 뜬금없는 방식과 형태로 찾아뵙게 될 것 같다. 인디브랜드페어, 패션코드 등에 참가해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로도 진출할 수 있는 교두보를 마련하고자 활발한 활동들을 전개할 예정이다.






배너

[커버] 남·북·미 3자 회담 북핵 실마리?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한미 정상회담으로 북핵문제 해결이 계기를 마련해 보려던 문재인 정부의 중재외교가 돌파구를 마련하지 못하고 있다. 여기에 더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우리 정부의 특사 파견 및 한미정상회담 제의에 아무런 답을 하지 않아 도돌이표처럼 다시 제자리로 돌아가는 것이 아니냐는 의구심을 낳고 있다. 가시적 성과 없었던 한미정상회담 지난 11일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한미 정상회담은 공동성명이나 기자회견이 없었다. 또한 일치된 의견보다는 오히려 이견을 노출하는 모양새를 보여주기도 했다. 오히려 국민들에게는 ‘태극기 논란’이 더 주목을 끌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한미 정상회담 모두발언을 통해 "제2차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도 더 큰 합의로 나아가기 위한 과정"이라며 "중요한 것은 대화의 모멘텀을 계속 유지시켜 나가고, 가까운 시일 내에 3차 북미 정상회담이 열리라는 전망을 세계에 심어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 점에 대해서 트럼프 대통령이 계속해서 김 위원장에게 신뢰를 표명해주고, 북한이 대화 궤도에서 이탈하지 않도록 잘 관리해주신 데 높이 평가하고 감사드린다"며 "한국은 미국과 함께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의 최종적

[커버] 남·북·미 3자 회담 북핵 실마리?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한미 정상회담으로 북핵문제 해결이 계기를 마련해 보려던 문재인 정부의 중재외교가 돌파구를 마련하지 못하고 있다. 여기에 더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우리 정부의 특사 파견 및 한미정상회담 제의에 아무런 답을 하지 않아 도돌이표처럼 다시 제자리로 돌아가는 것이 아니냐는 의구심을 낳고 있다. 가시적 성과 없었던 한미정상회담 지난 11일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한미 정상회담은 공동성명이나 기자회견이 없었다. 또한 일치된 의견보다는 오히려 이견을 노출하는 모양새를 보여주기도 했다. 오히려 국민들에게는 ‘태극기 논란’이 더 주목을 끌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한미 정상회담 모두발언을 통해 "제2차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도 더 큰 합의로 나아가기 위한 과정"이라며 "중요한 것은 대화의 모멘텀을 계속 유지시켜 나가고, 가까운 시일 내에 3차 북미 정상회담이 열리라는 전망을 세계에 심어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 점에 대해서 트럼프 대통령이 계속해서 김 위원장에게 신뢰를 표명해주고, 북한이 대화 궤도에서 이탈하지 않도록 잘 관리해주신 데 높이 평가하고 감사드린다"며 "한국은 미국과 함께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의 최종적



[이화순의 아트& 컬처] 크리스티 최고가 기록한 거장 ‘데이비드 호크니’ 국내 첫 개인전
[이화순의 아트&컬처]탕! 탕! 탕! 낙찰가 9030만 달러(한화 1019억원)! 지난해 11월 1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크리스티 경매에서 생존 작가 최고가 경매작품이 경신됐다. 영국 출신의 데이비드 호크니(82)의 '예술가의 초상(Portrait of an Artist, 1972년 작)'이었다. 응찰자는 전화로 참여해 누구인지 밝혀지지 않았다. 전세계 미술계에 센세이션을 일으킨 이 작품은 수영장에서 수영하는 남자를 빨간 재킷의 또다른 남자가 수영장 밖에서 응시하는 장면을 그린 것이다. 호크니는 그의 작업실 바닥에서 발견한 두 개의 사진에서 모티브를 얻어 이 그림을 그렸다고 한다. 그림 속 빨간 재킷의 남자는 호크니와 스승과 제자로 만나 연인 관계로 발전한 열한 살 연하 동성 연인인 피터 슐레진저로 알려졌으며 그림이 완성되기 1년 전 호크니와 슐레진저는 결별했다. 새로운 것이 아니면 인정받기 어려운 미술계에서 호크니는 ‘그림’으로 승부해온 작가다. 8월4일까지 서울 중구 덕수궁길 61에 위치한 서울시립미술관을 찾으면 호크니의 작품을 만날 수 있다. 서울시립미술관이 영국 테이트미술관과 공동기획으로 ‘데이비드 호크니’전을 연 것이다. 국내 첫 대규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