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4.26 (금)

  • 흐림동두천 9.8℃
  • 흐림강릉 8.6℃
  • 흐림서울 9.6℃
  • 흐림대전 11.9℃
  • 흐림대구 12.1℃
  • 울산 10.8℃
  • 흐림광주 10.4℃
  • 흐림부산 13.0℃
  • 흐림고창 10.1℃
  • 흐림제주 12.5℃
  • 흐림강화 9.5℃
  • 흐림보은 10.1℃
  • 흐림금산 10.0℃
  • 흐림강진군 11.3℃
  • 흐림경주시 10.4℃
  • 흐림거제 13.7℃
기상청 제공

사회

새벽에 빌라에 침입 70대 할머니 추행 30대 구속

[인천=박용근 기자] 새벽에 70대 할머니가 자고 있는 빌라에 침입해 강제로 추행한 30대가 경찰에 구속됐다.

8일 인천 부평경찰서는 A(36)씨를 지난 3일 강제추행 혐의로 구속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일 새벽 4시50분경 인천시 부평구의 한 빌라에 침입해 잠자고 있던 B(70.여)씨의 은밀한 부위를 만진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탐문 수사를 벌이던 중 빌라 인근에서 서성 거리다 붙잡혔다.

A씨는 경찰에서 강제추행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위성백 예보사장의 이상한 임원 임명..초록동색?
[시사뉴스 기동취재반] 위성백 예금보험공사 사장 취임 후 예보의 이사회 구성이 거의 전부 새로운 인물로 교체됐다. 박근혜 정부에서 임명된 비상임 이사 1명을 제외한 나머지 전부가 현 정부 들어 교체됐고, 이중 9명은 위성백 현 사장 임기에 임명됐다. 그런데 이사회의 인적 구성을 보면 예금보험공사에 알맞은 전문성을 갖춘 인사인지 의문이다. 또한 채용공고에 따른 제대로 된 심사를 했는지도 의문이다. 특히 신한은행, 하나은행, 우리은행 할 것 없이 채용비리 관련 재판이 사회적 이슈임에도 예보가 이러한 흐름을 따르고 있는지 짚어볼 문제이다. 위성백 사장의 임원추천위원회의 아리송한 기준 위성백 사장은 국내 금융산업의 중추적인 위기관리기구로서 예금자 보호와 금융제도의 안정성 유지에 소임을 다할 것을 강조하고 있다. 숫자로 대변되는 금융에 전문성은 필수불가결한 요소라 할 수 있다. 특히 예보는 중추적인 위기관리기구다. 아무리 다양성을 강조한다고 하더라도 예보의 성격상 금융 지식에 대한 전문성이 있어야 한다. 그러나 2019년 4월 17일 기준 예보 이사회 구성을 보면 상임이사와 비상임이사를 합한 14명 중 비금융출신이 7명을 차지하고 있다. 예금보험공사 출신은 단 3명에

윤후덕, 남북교류협력을 위한 접경지역 지자체 거버넌스 구축방안 토론회 개최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남북교류협력을 위한 접경지역 지자체 거버넌스 구축 방안을 논의하는 토론회가 국회에서 열린다. 더불어민주당 접경지역분과위원회 윤후덕 위원장과 김정우 간사, 김두관・박정・이재정・정성호・정재호・황희 의원은 26일(금) 오후 2시부터 국회 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남북교류협력을 위한 접경지역 지자체 거버넌스 구축 방안 토론회’를 개최한다. 이번 토론회에서는 남북 평화협력시대를 맞이하여, 남북교류협력과 접경지역의 평화지대화 발전을 위해 접경지역 지방정부가 주도하는 협력적 거버넌스 구축 방안을 집중 토론할 예정이다. 윤후덕 의원은 “남북 간 오랜 대립과 갈등으로 접경지역은 70년 동안 소외되어왔으며 각종 규제로 인한 불이익을 감수해야했다”고 지적하며, “주거·교통·교육·문화 등 남북분단으로 낙후된 접경지역의 경제발전은 물론 다양한 분야의 지역적 불균형을 바로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토론회에서는 임을출 경남대학교 교수가 ‘남북교류협력 및 접경지역 평화지대화를 위한 지방정부간 거버넌스 구축 방안’에 대해, 김동성 경기연구원 북부연구센터장이 ‘한강하구 남북 공동활용을 위한 접경지역 거버넌스 구축 방안’에 대해 주제발표를 한다. 그리고 이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