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8.08.09 (목)

  • 흐림동두천 31.5℃
  • 구름많음강릉 30.4℃
  • 소나기서울 31.1℃
  • 흐림대전 33.5℃
  • 구름많음대구 32.9℃
  • 구름많음울산 31.2℃
  • 구름많음광주 33.3℃
  • 구름많음부산 32.0℃
  • 구름많음고창 31.9℃
  • 구름많음제주 30.7℃
  • 흐림강화 28.5℃
  • 구름많음보은 32.3℃
  • 구름많음금산 33.5℃
  • 구름많음강진군 33.7℃
  • 구름조금경주시 31.5℃
  • 구름많음거제 31.6℃
기상청 제공

정치

한·중·일 '바둑 삼국지' 열렸다

동북아 3국, 수담(手談) 통해 '소통'
원유철, "행사 계기로 한·중·일 3국이 지역의 희망을 만들어 주길"


[시사뉴스 원성훈 기자] 대한민국 국회 기우회(여야 약 30여명, 회장 원유철)가 주관하는 ‘제 1회 한·중·일 의원친선바둑교류’가 열렸다. 이 행사는 8일~10일까지 3일간 국회 사랑재에서 진행된다.


그동안 한·일간 8회, 한·중간 3회 의원친선 바둑대회는 개최됐으나, 3국이 모두 참여하는 대회는 사드(THADD),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등과 같은 외교·안보적인 이슈로 무산됐었다. 그러나 지난 1년간 한국 기우회의 적극적인 물밑 접촉에 일본, 중국 측이 동의함으로써 3국 모두가 참여하는 제 1회 한·중·일 의원친선바둑교류가 결실을 맺게 된 것이다.


한·중·일 3국은 오랜 역사 속에서 문화, 스포츠 등을 통한 폭넓은 교류를 통해 관계를 증진시켜 왔다. 주최 측은 "최근 남북 관계 개선을 통한 한반도 평화시대를 맞아 이번 대회가 동북아에 평화·번영의 미래를 함께 열어가는 의미 있는 행사가 될 것"이라고 반색했다.



8일부터 시작된 이번 행사는 오후 2시 개막식을 시작으로 첫날 개인전을 벌이고, 대회 2일차인 9일에는 단체전을 벌일 예정이다. 대회 3일차에는 각 의원별 자유 대국이 이어진다. 특별히 우리나라의 조훈현 의원은 심판위원장으로 참석하고 중국 정협 기우회 회장인 창전밍(常振明) 위원과 지도대국을 펼칠 예정이다. 중국을 대표하는 프로바둑 기사인 창하오(常昊) 기사도 이번 대회에 특별 초청되어 참석한다. 한·중 양국을 대표하는 프로바둑 기사였던 두 사람의 참석으로 이번 행사가 더욱 풍성해질 전망이다.


원유철 의원은 “처음으로 개최되는 ‘한·중·일 의원친선바둑교류’가 승부를 떠나 좋은 벗과 수담을 나누며 우의를 다지는 ‘화합과 소통의 시간’이 되길 기대한다”며 “공자 말씀에 삼인행 필유아사(三人行 必有我師)라는 말이 있다. 세 사람이 길을 걷다 보면 반드시 스승이 있다는 말로 이번 행사를 계기로 한중일 3국이 서로에게 스승이 되어서 지역의 희망을 만들어 주길 기대한다”고 소회를 밝혔다.


한편, 국회 기우회는 원유철 의원(회장, 자유한국당), 오제세 의원(수석 부회장, 더불어민주당), 이종구 의원(부회장, 자유한국당), 김성식 의원(부회장, 바른미래당), 김기선 의원(사무총장, 자유한국당), 김민기 의원(감사, 더불어민주당), 권칠승 의원(간사, 더불어민주당), 김현권 의원(간사, 더불어민주당) 및 일본과 중국에서 사랑받고 있는 국수(國手) 조훈현 의원(고문, 자유한국당)까지 총 28명의 여·야 의원들로 구성된 국회 내 친목 모임이다.




아시아나항공, ‘갑질논란’에도 당당한 이유
[시사뉴스 조아라 기자] 아시아나항공에 기내식을 공급하던 하청업체 대표 A씨의 사망으로 아시아나항공과 납품업체간의 계약이 불공정하다는 의혹이 제기됐으나, 사건 이후에도 아무런 시정 조치가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업계 표준에 따른 계약이라는 이유에서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A씨가 운영하던 H사는 기내식을 포장하는 소규모 업체로, 아시아나항공과 기내식 공급 계약을 맺은 샤프도앤코의 협력업체 중 하나다. 그는 지난달 2일 오전 인천의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고, 사망 전 지인과의 통화에서 “안 되는 일을 되게 하라고 한다”, “내가 다 책임져야 할 것 같다”는 등의 말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가 아시아나항공의 기내식 공급 차질 사태에 대해 상당한 압박감을 가지고 있었던 것으로 추정되는 대목이다. 이에 따라 이번 ‘기내식 사태’는 아시아나항공 측이 자초한 것이라는 비판이 제기됐다. 아시아나항공이 기존 기내식 공급업체인 게이트고메코리아의 공장 화재로 임시 공급업체를 선정하는 과정에서 요구한 물량을 소화하기 버거운 소규모 업체를 무리하게 선정했다는 지적이 나온 것. 아시아나항공에 필요한 기내식은 하루 3만식 가량이나, 샤프도앤코가 아시아나항공과의 계약 이전에 소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