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8.08.24 (금)

  • 흐림동두천 23.8℃
  • 흐림강릉 25.4℃
  • 서울 24.8℃
  • 대전 25.5℃
  • 흐림대구 29.8℃
  • 흐림울산 27.7℃
  • 광주 24.6℃
  • 흐림부산 26.7℃
  • 구름조금고창 24.8℃
  • 구름많음제주 27.7℃
  • 구름많음강화 24.9℃
  • 흐림보은 25.2℃
  • 흐림금산 25.0℃
  • 구름조금강진군 27.0℃
  • 구름많음경주시 27.3℃
  • 구름많음거제 27.2℃
기상청 제공

정치

송영길, "민주당의 정체성과 가치 지켜온 정통적자"

"사심 없이 문재인 대통령 뒷받침하겠다"
"두 분 선배님들과 100년 정당 토대 마련"


[시사뉴스 원성훈 기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자가 24일 국회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더불어민주당이 원팀으로 통합되도록 하는 당대표가 되고 싶다"며 지지를 요청했다.

 

전국대의원대회 하루 전인 이날 송영길 후보는 제일 먼저 "태풍으로 인한 실종자, 부상자, 이재민, 추수를 앞둔 농민 등 피해를 보신 모든 국민들께 위로의 말씀을 올린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재난 예방 시스템 구축에 더욱 힘쓰고, 재난 현장에서 국민들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데 앞장서는 더불어민주당과 송영길이 되겠다"며 "태풍이 한반도를 벗어날 때까지 행정안전부 장관, 지방자치단체장 등과 긴밀히 소통하며 비상대응 해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송 후보는 감사의 마음도 표시했다. 그는 "보내주신 응원과 격려, 애정이 담긴 질책까지 모두 잊지 않고, 앞으로도 겸손히 대의원, 당원동지들과 함께 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전설 같은 두 분의 선배님들을 모시고 경쟁했던 시간들, 정말 영광이었다. 그 시간이 우리 당을 새롭고, 유능하고, 강하게 만들 것임을 의심치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는  "앞으로도 두 분 선배님들과 함께 민주당이 100년 정당이 될 수 있도록 그 토대를 마련하겠다"고 선언했다.


그는 자신의 비전도 짧게 피력했다. "한반도에서 평화가 꽃을 피우고, 대한민국 경제가 다시 번영하고, 더불어민주당이 원팀으로 통합되도록 하는 당대표가 되고 싶다"며 "20년간 민주당의 정체성과 가치를 지켜온 민주당의 적자, 저 송영길, 대의원동지들의 당을 향한 자부심을 굳건히 지켜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보내주신 응원과 격려, 애정이 담긴 질책까지 모두 잊지 않고 앞으로도 겸손하게 대의원, 당원 동지들과 함께하겠다"며 "저 송영길에게 기회를 달라"고 호소했다.


아울러 그는 "월요일부터 '송찍송'이라는 얘기가 회자되고 있다"며 "송영길을 찍으면 송영길이 된다는 흐름이 분명히 나오고 있다"고 역설했다.


송 후보는 회견 후 "민주당 대의원들은 노무현 대통령께서 말씀하신 '깨어있는 시민'이자 '민주주의의 보루'"라며 "지역위원장 오더받고 그대로 찍지 않고 후보들 연설을 듣고 자주적으로 판단하실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김진표·이해찬 후보의 세력과 계보 싸움을 목도하는 대의원 동지들이 당을 통합하고 사심 없이 문재인 대통령을 뒷받침할 저를 지지해달라고 호소드리겠다"고 덧붙였다





허경영, “집권하면 제헌(制憲)한다”
[시사뉴스 원성훈 기자] 정치인, 사업가, 엔터테이너 심지어는 기인(奇人)으로까지 불리는 화제의 인물이 있다. 바로 허경영 전 경제공화당 총재다. 그는 기본적으로 정치인이다. 그가 음반을 내고, 방송에 출연하고, 일반인과는 다른 독특한 행적을 보였던 그 모든 것들은 자신에 대한 나름의 독창적인 홍보전략 내지는 타인과 자신을 차별화시켜 부각시키기 위한 방법론으로 읽혀진다. ‘민생 최우선 정치’의 구현을 통해 2022년 집권을 꿈꾸는 그의 정치 비전이 구체적으로 무엇인지를 짚어봤다. 지난 13일 경기도 장흥에 있는 ‘하늘궁’에서 만나 정치관과 세계관을 알아보았다. 허 총재와의 일문일답이다. - 박근혜 전 대통령과 관련된 ‘6가지 예언’이란. 박 대통령이 당선되기 전에 내가 생방송 인터뷰에 나가서 6가지 지적을 했다. ‘청와대에서 거대한 굿판이 벌어져서 간부들이 연루된다’, ‘박 대통령 자신이 만든 법에 자신이 걸려든다’고 예언했다. ‘그래서 반드시 촛불시위가 일어나고 탄핵이 될 것’이라고 했는데 그대로 됐다. 야당 대표 시절 박 대통령이 만든 법이 국회선진화법이다. 국회의원 300명 중에서 151명 정도가 동의해야 법률이 통과될 수 있도록 법을 바꿔 놨다. 자신

송영길, "민주당의 정체성과 가치 지켜온 정통적자"
[시사뉴스 원성훈 기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자가 24일 국회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더불어민주당이 원팀으로 통합되도록 하는 당대표가 되고 싶다"며 지지를 요청했다. 전국대의원대회 하루 전인 이날송영길 후보는 제일 먼저 "태풍으로 인한 실종자, 부상자, 이재민, 추수를 앞둔 농민 등 피해를 보신 모든 국민들께 위로의 말씀을 올린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재난 예방 시스템 구축에 더욱 힘쓰고, 재난 현장에서 국민들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데 앞장서는 더불어민주당과 송영길이 되겠다"며 "태풍이 한반도를 벗어날 때까지 행정안전부 장관, 지방자치단체장 등과 긴밀히 소통하며 비상대응 해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송 후보는 감사의 마음도 표시했다. 그는 "보내주신 응원과 격려, 애정이 담긴 질책까지 모두 잊지 않고, 앞으로도 겸손히 대의원, 당원동지들과 함께 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전설 같은 두 분의 선배님들을 모시고 경쟁했던 시간들, 정말 영광이었다. 그 시간이 우리 당을 새롭고, 유능하고, 강하게 만들 것임을 의심치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는 "앞으로도 두 분 선배님들과 함께 민주당이 100년 정당이 될 수 있도록 그 토대를 마련하겠다"고 선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