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8.09.13 (목)

  • 구름많음동두천 26.2℃
  • 구름많음강릉 22.7℃
  • 구름많음서울 27.9℃
  • 흐림대전 23.7℃
  • 대구 22.1℃
  • 울산 21.5℃
  • 광주 24.7℃
  • 부산 21.8℃
  • 흐림고창 25.0℃
  • 제주 23.5℃
  • 구름많음강화 25.5℃
  • 흐림보은 22.5℃
  • 흐림금산 23.8℃
  • 구름많음강진군 23.0℃
  • 흐림경주시 21.6℃
  • 흐림거제 22.1℃
기상청 제공

문화

뮤지션 발굴 프로젝트 '인디스땅스 2018' 옴니버스 디지털 앨범 공개



[시사뉴스 김수정 기자] 경기콘텐츠진흥원과 KBS 올댓뮤직이 함께 하는 실력파 뮤지션 발굴 및 육성 프로젝트 '인디스땅스 2018'이 '올댓뮤직 X 인디스땅스 2018 Vol.2'를 오는 14일 주요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한다.

'인디스땅스 2018'은 경기도 음악산업 육성 및 진흥 조례에 의거해 국내 음악산업 발전을 위해 경기도와 경기콘텐츠진흥원이 함께 노력하고 있는 프로젝트로, 5개월간의 대장정을 마무리하며 지난 8월 파이널 콘서트에서 최종 우승자를 가려냈다.

'인디스땅스 2018'은 올해 참가 혜택을 지난해보다 범위를 넓혀 우승팀인 헤이맨을 포함해 '인디스땅스 2018' TOP6의 미발매 음원뿐만 아니라, 예선을 거친 참가 뮤지션의 미발매 음원도 함께 발매하는 것으로 결정, 지난 7일과 14일에 두 차례에 걸쳐 총 20곡을 공개한다.

7일에 공개된 '올댓뮤직 X 인디스땅스 2018 Vol.1'에는 TOP6 중 맥거핀, 트리스, 아이반의 미발매곡을 포함해 10곡이 발표됐다. 14일에는TOP6 중 헤이맨, 엔피유니온, 휴이의 미발매 음원과 함께 총 10곡이 담긴 '올댓뮤직 X 인디스땅스 2018 Vol.2'가 팬들을 만날 예정이다.

'올댓뮤직 X 인디스땅스 2018 Vol.2'에는 헤이맨의 '전염'이 공개된다. SNS를 통해 거짓의 나를 꾸며내고 현실의 사람들에게는 소홀해지는 잘못된 SNS 문화를 유행이 아닌 전염병에 비유한 곡이다. 또한 '그간 봐왔던 밴드들과는 다르다'는 포부를 담고 있는 곡인 엔피유니온의 'NU BLOW'와 휴이의 희망이 없고 하루하루 지쳐갈 수밖에 없는 현실을 사는 요즘 사람들에게 힘이 될 수 있는 메세지를 담은 곡인 'NEW'가 리부트 버전으로 수록된다.

한편 '인디스땅스'는 해를 거듭할수록 다양한 장르의 실력파 뮤지션들이 참가하는 대표 오디션 프로그램으로 성장했다. 3회째를 맞는 이번 '인디스땅스 2018'은 최고 경쟁률을 기록하며 참가 규모 기준 국내 최대 뮤지션 지원 오디션으로 자리매김했다.



[커버] 막힌 문정법조타운…차량 진입로 개설 ‘시급’ ①
[시사뉴스 김수정 기자] 서울 송파구 문정지구 법조타운 내 일부 도로의 진입도로 부재 등으로 운전자들의 불편뿐만 아니라 교통사고 발생을 초래하고 있어 개선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송파대로변에서 법조타운으로 직접 진입할 수 있는 도로가 없어 교통체증을 유발하는 등 시민 불만이 가중되고 있다.특히 각급 기관 및 관련 오피스 입주와 더불어 차량 증가는 앞으로도 계속될 전망이어서 차량 진입도로를 개설하는 등 교통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인근 상인과 주민, 관계자들은 서명 운동까지 벌이며 반발하고 있다. 교차로 통과하는데 세 번의 신호 받아야 지난 8월28일 오전 8시30분. 각종 개발 호재로 들썩이고 있는 서울 송파구 문정지구 내 법조타운의 출근길 풍경은 무척이나 혼잡했다. 유일한 지하철역인 문정역은 지하철이 도착할 때마다 수많은 사람들이 쏟아져 나왔다. 지하철역 밖도 혼잡스럽긴 마찬가지다. 법조타운에 진입하는 도로는 출퇴근 시간대 수백여m씩 차량이 꼬리를 물고 늘어서 있는 등 작은 전쟁터를 방불케 했다. 교차로 신호등을 통과하는 데만 최소 세 번의 신호를 기다려야 했다. 주민 A씨는 “문정지구를 개발하면서 우려했던 교통문제가 현실이 됐다. 법





[간단칼럼] 동물 살해, 결코 정당화 될 수 없어
[이정민 칼럼니스트] 인류는 다른 생물들의 희생에 의존해 생존하고 있기 때문에, 인류가 좀 더 애정을 갖고 감정을 이입하기 쉬운 귀여운 동물이나 포유류에 한해서 동물학대를 논의할 뿐 다른 종류의 희생이나 학대에 대해서는 무감각할 수밖에 없다. 이러한 이중 잣대에 대한 비판들은 대부분 피장파장의 오류와 현실성 문제로서 반박된다. 심지어 일부는 “개미까지 죽이는 것조차 처벌한다면 처벌 안 당할 사람이 있겠는가? 단속 자체도 불가능하다. 따라서 현실적으로 인간과 가까운 동물부터 점차 동물학대를 줄여나가는 방향으로 가는 것일 뿐이다”고 주장한다. 모순되게도 이런 논리를 들고 나오는 사람들에게 “그러면 곤충을 죽이는 행위도 법으로 처벌하면 좋겠냐?”고 물으면 “그렇지도 않다”고 말한다. 그렇다면 동물을 살해한 사람이 “너는 개미를 밟아 죽였으니 내가 동물 죽이는 것에 뭐라 하지 말라”며 ‘죄 없는 자가 돌을 던지라’ 논리로 동물학대를 정당화하려 든다면 그대는 어떻게 답할 것인가. 이는 피장파장의 오류일 뿐이다. 인간과 동물과의 관계형성은 불가피한다. 동물을 우리의 삶에서 떼어낼 수 없다. 인간과 동물이 물리적으로 마주칠 수 있는 공간에 함게 존재하는 한 서로의 삶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