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8.11.19 (월)

  • 구름많음동두천 11.8℃
  • 구름조금강릉 12.7℃
  • 연무서울 10.8℃
  • 구름조금대전 13.2℃
  • 맑음대구 14.1℃
  • 구름조금울산 13.5℃
  • 구름많음광주 13.4℃
  • 맑음부산 15.8℃
  • 구름많음고창 12.6℃
  • 맑음제주 15.2℃
  • 구름많음강화 10.8℃
  • 구름조금보은 11.4℃
  • 맑음금산 11.8℃
  • 구름많음강진군 13.6℃
  • 맑음경주시 14.9℃
  • 구름조금거제 13.9℃
기상청 제공

정치

김성태 "사립유치원·교육부·시도교육청에 대한 국정조사 촉구"

김성태 원내대표 "일부 유치원 비리 침소붕대, 전체 유치원 비리와 적폐로 매도"



[시사뉴스 김세권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9일 "고용세습 국정조사와 더불어 사립유치원 비리와 교육부·시도교육청에 대한 국정조사를 할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사립유치원이 회계가 무엇이 잘못됐는지와 얼마나 많은 사립유치원이 부정에 연루됐는지 일선 교육청과 교육부의 책임은 어디까지인지 모든 걸 밝혀야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일부 유치원의 비리와 일탈을 침소봉대해서 유치원 전체가 비리와 적폐로 매도됐다"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사회적 부정과 비리를 척결하고 사회적 공정성과 투명성 제고 차원에서 유치원 비리 국정조사를 시행해야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사립유치원에 대한 국가관리 회계시스템 도입을 위해 2013년 2월 당시 교육과학기술부는 정보시스템 구축을 추진했다"며 "그런데 김상곤 전 교육부 장관이 명확한 사유없이 종결했다. 최근 사립유치원 비리를 방치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한국당은 사립유치원뿐만 아니라 교육부와 시도교육청에 대한 국정조사를 강력하게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김 원내대표는 박원순 서울시장이 탄력근로제 등 현 정부 정책에 반대하는 대규모 노조집회에 참석한 것에 대해 "박 시장의 자기정치가 도를 넘었다"며 "서민체험을 한다고 옥탑방에 올라가고 노조집회 나가서 문재인 정부와 자기는 다르다고 외치는 모양새가 본인이 생각해도 시기상조 아닌지 보는 이들조차 민망하고 제1야당으로서 심히 걱정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자기정치를 심하게 하다가 지금 낭패보는 경지도지사를 잘 돌아봐라"며 "이러면 다음 차례는 박원순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북한의 최초 라면공장은?
[시사뉴스 이동훈 기자] 우리나라 라면이 세계인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다. 온라인ㆍSNS 등을 통해 인기몰이를 하면서 이제 세계 곳곳에서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는 인기 상품이 됐다. 특히 ‘유튜브’의 인기진행자들이 품평회를 통해 경쟁적으로 라면을 소개하면서 매니아는 급증추세이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신라면 등 우리나라 라면이 수출되는 곳은 스위스, 칠레 그리고 아프리카의 케냐 까지 100여개국된다. 한국식 라면의 달라진 위상을 실감하는 대목이다. 특히 미국의 히스패닉계 소비자들로부터 인기가 좋다고 한다. 업계 관계자는 “현지 소비자들이 SNS를 통해 우리 라면을 소개하면서 점차 매운 맛을 싫어하던 백인들까지도 즐겨찾는다”고 설명했다. 그렇다면 라면은 언제 탄생했고, 어떻게 만들어지는 것일까. 중국에서는 라면을 전시 비상식량으로 썼다고 한다. 이를 위해 라면은 유래소맥분과 계란으로 굵은 면을 뽑고 한 번 삶아 튀겨서 전분이 소화하기 좋게 알파화한 면이 되면 이를 다시 뜨거운 물에 넣어 먹을 수 있는 상태로 만들어졌다. 일본은 중일전쟁을 거치면서 이 같은 라면의 제조법을 배웠다고 한다. 현재의 라면은 제2차 세계 대전이 끝난 뒤 대만계 일본인인 안도 모모후쿠가

김성태 "사립유치원·교육부·시도교육청에 대한 국정조사 촉구"
[시사뉴스 김세권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9일 "고용세습 국정조사와 더불어 사립유치원 비리와 교육부·시도교육청에 대한 국정조사를 할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사립유치원이 회계가 무엇이 잘못됐는지와 얼마나 많은 사립유치원이 부정에 연루됐는지 일선 교육청과 교육부의 책임은 어디까지인지 모든 걸 밝혀야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일부 유치원의 비리와 일탈을 침소봉대해서 유치원 전체가 비리와 적폐로 매도됐다"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사회적 부정과 비리를 척결하고 사회적 공정성과 투명성 제고 차원에서 유치원 비리 국정조사를 시행해야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사립유치원에 대한 국가관리 회계시스템 도입을 위해 2013년 2월 당시 교육과학기술부는 정보시스템 구축을 추진했다"며 "그런데 김상곤 전 교육부 장관이 명확한 사유없이 종결했다. 최근 사립유치원 비리를 방치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한국당은 사립유치원뿐만 아니라 교육부와 시도교육청에 대한 국정조사를 강력하게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김 원내대표는 박원순 서울시장이 탄력근로제 등 현 정부 정책에 반대하는 대규모 노조


롯데피해자연합회 “갑질피해조사 요구 계속할 터”
[시사뉴스 이동훈 기자] 롯데의 전 하도급업체 등이 롯데그룹의 ‘갑질’을 호소하며, 일본 롯데의 쓰쿠다 다카유키 사장이 직접 나서 해결해 줄 것을 요구했다. 롯데갑질피해자연합회는 19일 서울 종로구 주대한민국 일본대사관 앞에서 ‘한국롯데갑질피해특별조사팀’ 발족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지난 13일에 이어 두 번째 갖는 일본대사관 앞 시위이다. 이날도 가나안RPC(롯데상사 피해업체), 성선청과(롯데슈퍼 피해업체), 신화(롯데마트 피해업체)아리아(러시아 롯데백화점 입점 피해업체), 아하엠텍(롯데건설 피해업체), 에이케이인터내셔날(롯데몰 수원점 입점 피해업체) 등이 시위에 참여했다. 해당 업체들은 롯데그룹이 대형마트 등 유통업체를 설립한 뒤 납품업체를 상대로 갈취를 일삼았다고 주장해 왔다. 이들은 “한일 롯데를 총괄하는 일본 롯데의 쓰쿠다 다카유키 사장이 직접 나서 한국 롯데가 납품업체를 대상으로 자행하고 있는 갑질 행위와 피해 실태를 조사해야한다”고 촉구했다. ◇ 쓰쿠다 “신동빈 대표와 함께 경영하고 있는 것” 일반적으로 알려진 바로는 한일 롯데를 총괄하는 이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다. 현재 일본롯데홀딩스는 신동빈 회장이 지난 2월 대표직에서 자진 사임하면서


[인문학 칼럼] 남 탓하기 이전에 자신의 허물을 먼저 들여다보자!
(無罪歲, <斯天下之民至焉.> - 맹자편, 양해왕 상) 왕이 어진 정치를 베풀면 백성들은 그를 본받아 분수(分數)에 맞게 살 것이고, 그가 걱정하는 것처럼 아랫사람이 윗사람을 해치는 일은 일어나지 않아 나라를 오랫동안 다스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맹자는 그만큼 왕이 패권주의(覇權主義)에 물들지 않고 중심을 백성들에게 두어 도덕정치(道德政治)를 베풀 때, 비로소 백성들도 인의(仁義)정신을 받들어 왕에 대한 무한 신뢰와 충성을 하게 된다는 가르침을 준 것이지요. 외부로부터의 침입도 없고 어떠한 적의 침공도 능히 무찌를 수 있는, 안으로의 단단한 결속력을 갖춘 태평천국(太平天國)이라 한들 흉년(凶年)이 들면 그 민심은 순식간에 흉흉해지며 도적과 불신, 시기세력들이 판을 치게 됩니다. 그나마 곳간의 곡식들을 강탈당하거나, 입에 풀칠할 정도가 되면 응당 구원의 손길을 기다리게 되는 것이지요. 문구를 해석해보면, “흉년의 탓으로 돌리지 말라. 백성의 기아를 금년의 기후가 나빴기 때문이라고 하거나, 잘못이 흉년에 있다는 등과 같이 세월을 탓하지 않고, 그것을 왕 스스로의 책임으로 여기고 정치를 한다면 천하의 농민들은 모두 기뻐하면서 왕의 치하로 모여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