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2.05 (화)

  • 구름많음동두천 6.4℃
  • 맑음강릉 8.3℃
  • 맑음서울 5.9℃
  • 맑음대전 6.1℃
  • 맑음대구 6.1℃
  • 구름조금울산 9.4℃
  • 맑음광주 7.9℃
  • 맑음부산 11.4℃
  • 구름조금고창 8.8℃
  • 맑음제주 12.0℃
  • 흐림강화 5.7℃
  • 맑음보은 5.0℃
  • 맑음금산 6.3℃
  • 맑음강진군 9.3℃
  • 맑음경주시 10.2℃
  • 맑음거제 9.2℃
기상청 제공

사회

인천 주차중인 승용차 폭발 1명 다치고 차량 5대 파손

경찰 정확한 사고 경위 조사중

[인천=박용근 기자] 인천 한 공원 인근 노상 주차장에 주차중인 승용차에서 폭발사고가 발생해 1명이 다치고 차량 5대가 파손됐다.

4일 밤 1051분경 인천시 계양구 작전동 작전공원 앞 노상에서 주차중인 전국4804XX호 혼다 승용차에서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폭발사고가 발생해 차주 A(48)씨가 얼굴에 화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A씨는 경찰에서 "밀폐된 차량 내부에서 먼지 제거용 스프레이 1통을 뿌린 후 향을 피우기 위해 라이터로 불을 켜는 순간 갑자기 펑하는 소리와 함께 차량이 폭발했다"고 진술했다.

이 폭발 충격으로 차량 천장과 프레임이 크게 파손 됐으며 인근에 주차되어 있던 전국6248XX호 싼타페 차량 등 차량 5대가 파손 됐으며 A씨가 얼

굴에 2도 화상을 입었다.

경찰은 A씨의 차량에서 먼지 제거용 스프레이 12개와 향. 라이터를 수거해 정밀 감식을 의뢰하고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수사 중이다.




김경수 구속을 바라보는 의문의 시선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지난 30일 컴퓨터등장애업무방해 등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됐다. 그간 법원의 사례를 보았을 때, 현직 도지사에 대한 법정구속은 예측가능성을 벗어난 극히 이례적인 판결로 논란을 종식시켜야할 재판부가 또 다른 정치적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김경수에게만 엄격한 1심 재판부 법원이 컴퓨터등장애업무방해 혐의로 실형을 선고한 것은 이번이 처음인 것으로 파악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2부(부장판사 성창호)는 지난달 30일 김 지사의 컴퓨터등장애업무방해 혐의에는 징역 2년을, 드루킹 김씨의 컴퓨터등장애업무방해 및 위계에의한공무집행방해, 뇌물공여 혐의에는 징역 3년6개월을 선고했다. 김 지사와 김씨에게 적용된 컴퓨터등장애업무방해 혐의로만 실형이 나온 것은 이 법이 생긴 이래 처음이다. 형법 314조 2항에 따르면 정보처리장치에 허위의 정보 또는 부정한 명령을 입력하거나 정보처리에 장애를 발생하게 해 업무를 방해한 경우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15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하지만 이 법이 시행된 1995년 이래 실형이 확정된 사례는 단 한건도 없었다. 대부분이 벌금형이었고, 가장 무거운 선고가 집행유예 정도였다

박홍근, 온라인 부동산 허위매물 근절 입법 공청회 개최
[시사뉴스 김세권 기자] 국회 국토교통위원 박홍근 의원(더불어민주당, 중랑을)은 오는 2월 8일(금) 오후 2시 국회의원회관 제9간담회실에서 ‘온라인 부동산 허위매물 근절 입법 공청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공청회는 지난 10월 박홍근 의원이 대표 발의한 「공인중개사법」개정안*의 주요 내용에 대한 각계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자 마련되었다. 발표 주제로 ‘인터넷 부동산광고 실태 및 소비자인식조사 결과’와 ‘공인중개사법 개정안 주요내용’이 다뤄질 예정이며, 토론은 ▴국토교통부 ▴한국공인중개사협회 ▴온라인 부동산 중개사이트 ▴학계 전문가 ▴소비자·시민단체 등이 참여한다. 본 공청회를 주최한 박홍근 의원은 “최근 인터넷으로 부동산 매물 정보를 확인하고 이용하는 소비자 증가와 함께 허위매물 등 거짓·과장광고로 인한 소비자피해도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현행 공인중개사법에는 허위매물 등 거짓・과장 광고에 대한 금지 조항이 없어 실효적 관리가 어려웠다”며, “이번 개정안을 통해 소비자가 온라인 부동산 광고를 신뢰하고 더불어 부동산 중개 시장도 함께 발전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법안의 의의를 밝혔다. 한편, 이번 공청회는 한국인터넷광고재단*·입법정책



[이화순의 아트&컬처] 풍경화에 역사·인간 담아온 민정기 화백의 예술 여정
[이화순의 아트&컬처] 지난해 남북정상회담장에 걸려 세간의 화제가 됐던 ‘북한산’의 작가민정기 화백이 신작 풍경화들을 내놓았다. 서울 삼청로 국제갤러리 2,3관에서 진행하는 ‘Min Joung-Ki’ 전이 그 자리.40여년 ‘풍경’ 소재로 한 다양한 관점들을 다뤄 온 작가의 예술 여정을 구작 21점과 신작 14점을 통해집약적으로 보여준다. 그의 풍경화는 단순한 풍경화가 아니다.그 속에는 지형과 역사, 인문학이 녹아있고, 그 장소만의 독자적인 측면이 부각되어 있다.산세, 물세 같은 지형적 요소와 그 안에 어우러진 인간의 흔적을 중점적으로 스타일을 구축해왔다. 그의 풍경 속에는 과거 역사와 현재의 지리를 포함해 직접 인연을 맺는 필연적인 요소들이 수수께끼처럼 연결돼있다.또 한 그림 속에 고정된 하나의 관점 대신 어려개의 다양한 관점이 있고, 다양하게 해석되는 것이 이전 그림과의 차이라면 차이다. 자연에서 도시로 관심을 옮긴 것도확인할 수 있다. 국제갤러리에서는 종로구에 위치한 청계천, 사직단, 세검정, 백사실계곡 등의 장소가 화폭에 담긴 것을 볼 수 있다. ‘유 몽유도원’(2016)은 조선 초기 안견의 몽유도원도 이미지 위에 현재의 부암동 풍경을 병치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