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3.11 (월)

  • 흐림동두천 6.8℃
  • 흐림강릉 10.1℃
  • 서울 7.1℃
  • 대전 6.8℃
  • 구름많음대구 11.4℃
  • 구름많음울산 11.8℃
  • 광주 6.5℃
  • 구름많음부산 11.6℃
  • 구름많음고창 6.9℃
  • 흐림제주 11.1℃
  • 흐림강화 5.2℃
  • 흐림보은 6.5℃
  • 구름조금금산 6.2℃
  • 흐림강진군 7.0℃
  • 구름많음경주시 10.5℃
  • 구름많음거제 10.3℃
기상청 제공

시사만평

[크레옹의 시사만평] 황교안의 자한당 시대 개막!



[시사뉴스 우인덕 작가] 그들의 보수는 어디로 갈 것인가?








양정철 5월 민주연구원장으로 당 복귀..내년 총선 역할 기대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문재인 대통령에게 부담이 되기 싫다”며 나홀로 떠났던 양정철 전 청와대 홍보기획 비서관이 더불어민주당으로 복귀한다.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 양 전 비서관이 최근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 원장직을 수락한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당 관계자는 10일 시사뉴스와의 통화에서 "주위에 많은 분들이 (양 전 비서관에게) 연구원장을 하는 게 좋겠다고 전하고, 본인도 이런저런 고심 끝에 이해찬 대표께 수락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민주당에 따르면 이 대표는 지난 1월 중순께 양 전 비서관에게 민주연구원 원장직을 권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관계자는 "(지난달) 양 전 비서관이 '고심 중'이라는 보도가 났을 때 직접 통화를 해봤는데, 실제로 고심하고 있었다"며 "이에 저도 '나쁘지 않은 선택인 것 같다', '하는 것이 좋겠다'고 권유한 바 있다"고 전했다. 또다른 민주당 관계자도 양 전 비서관의 원장직 수락 여부에 대해 "긍정적으로 검토되는 것 같다"며 "본인이 고사하다가 하고자 하는 의사가 생긴 것인 만큼 성사될 가능성이 높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그는 다만 "긍정적으로 서로 의견이 교환된 정도며 최종적으로는 최고위원회와 협의를


승리 은퇴 선언 날 경찰 출국금지 밝혀..승리 몰카도 내사 착수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성접대 의혹이 불거진 가수 승리(29·본명 이승현)가 출국금지됐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지난 10일 승리에 대해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출국금지를 요청해 당일 법무부의 승인을 받았다고 11일 밝혔다. 승리는 지난 2015년 말께 서울 강남 클럽 아레나에서 외국 투자자들을 상대로 성접대를 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지난 5일 의혹의 발단이 된 카카오톡 대화방 자료를 일부 입수해 분석하고 지난 10일 클럽 아레나를 약 3시간 동안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이 대화방에서 '몰카'로 추정되는 영상이 공유됐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내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대화방에는 승리, 유리홀딩스 대표와 함께 남자 연예인 A씨(30) 등 8명이 등장한다. 경찰 관계자는 "성접대 의혹이 촉발된 대화방과 동일한 방에서 이뤄진 대화인지는 알 수 없으나 구성원은 같다"고 전했다. 경찰은 조만간 승리를 피의자 신분으로 재소환해 조사할 계획이다. 이른바 '승리 성접대 의혹'은 승리가 2015년 12월 그와 함께 사업을 준비 중이던 투자 업체 유리홀딩스 유모 대표 등과 주고받은 것으로 추정되는 카카오톡 대화 내용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