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3.11 (월)

  • 구름많음동두천 5.7℃
  • 흐림강릉 9.7℃
  • 흐림서울 6.6℃
  • 대전 6.9℃
  • 대구 9.2℃
  • 구름많음울산 10.6℃
  • 흐림광주 6.2℃
  • 구름많음부산 10.9℃
  • 구름많음고창 5.8℃
  • 박무제주 10.1℃
  • 구름많음강화 4.5℃
  • 흐림보은 6.2℃
  • 구름많음금산 6.3℃
  • 맑음강진군 6.2℃
  • 흐림경주시 8.7℃
  • 구름많음거제 10.1℃
기상청 제공

사회

정준영 불법 촬영물 단톡방 유포 경찰 참고인 조사 받았나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가수 정준영이 단체 카톡방에 불법영상을 수차례 올렸던 것으로 전해져 충격을 자아낸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승리의 성접대 의혹을 조사하던 과정에서 유명 연예인도 참고인 신분으로 부른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유명 연예인의 신분에 관심이 높아지던 중 한 명이 정준영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11일 SBS는 8시뉴스 “가수 정준영 씨가 동료 연예인과 지인들이 있는 카톡방에 불법 촬영한 영상을 여러 차례 올렸던 것으로 취재 결과 확인됐다”며 “취재진이 확인한 피해 여성만 10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뱕혔다.

SBS는 정준영이 승리의 카톡방에서 불법 촬영 영상을 수차례 올렸다고 보도했다. 특히 그가 올린 영상만 10여개라고 밝혀 충격이 더하고 있다. 

앞서 정준영은 전 여자친구 A씨와 성관계 중 휴대전화로 촬영한 혐의로 고소를 당한 바 있다. 당시 A씨가 바로 고소를 취하했지만 이미지에 큰 타격을 입었다. 

해당 사건과 관련해 정준영은 기자회견에서 “여자친구와 상호 인지하게 장난삼아 찍었던 것으로 현재는 삭제된 상태”라며 “몰래카메라가 절대 아니었다”며 A씨의 우발적인 행동이라고 해명했고,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한편 이날 SBS funE는 경찰 수사상황을 잘 아는 한 관계자를 인용해 “경찰에 제출된 카톡 증거물 중 불법 촬영 및 유포된 몰카 영상과 사진이 10여건에 달한다”며 이같이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2016년 1월 승리와 남성 가수 2명, 유리홀딩스 유모 대표 지인 김모씨, 연예기획사 직원 1명, 일반인 2명 등 8명이 있는 카톡 채팅방에서 여성을 몰래 찍은 불법 영상물과 불법 사진이 공유됐다.








양정철 5월 민주연구원장으로 당 복귀..내년 총선 역할 기대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문재인 대통령에게 부담이 되기 싫다”며 나홀로 떠났던 양정철 전 청와대 홍보기획 비서관이 더불어민주당으로 복귀한다.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 양 전 비서관이 최근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 원장직을 수락한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당 관계자는 10일 시사뉴스와의 통화에서 "주위에 많은 분들이 (양 전 비서관에게) 연구원장을 하는 게 좋겠다고 전하고, 본인도 이런저런 고심 끝에 이해찬 대표께 수락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민주당에 따르면 이 대표는 지난 1월 중순께 양 전 비서관에게 민주연구원 원장직을 권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관계자는 "(지난달) 양 전 비서관이 '고심 중'이라는 보도가 났을 때 직접 통화를 해봤는데, 실제로 고심하고 있었다"며 "이에 저도 '나쁘지 않은 선택인 것 같다', '하는 것이 좋겠다'고 권유한 바 있다"고 전했다. 또다른 민주당 관계자도 양 전 비서관의 원장직 수락 여부에 대해 "긍정적으로 검토되는 것 같다"며 "본인이 고사하다가 하고자 하는 의사가 생긴 것인 만큼 성사될 가능성이 높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그는 다만 "긍정적으로 서로 의견이 교환된 정도며 최종적으로는 최고위원회와 협의를


정준영 불법 촬영물 단톡방 유포 경찰 참고인 조사 받았나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가수 정준영이 단체 카톡방에 불법영상을 수차례 올렸던 것으로 전해져 충격을 자아낸다.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승리의 성접대 의혹을 조사하던 과정에서 유명 연예인도 참고인 신분으로 부른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유명 연예인의 신분에 관심이 높아지던 중 한 명이 정준영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11일 SBS는 8시뉴스 “가수 정준영 씨가 동료 연예인과 지인들이 있는 카톡방에 불법 촬영한 영상을 여러 차례 올렸던 것으로 취재 결과 확인됐다”며 “취재진이 확인한 피해 여성만 10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뱕혔다. SBS는 정준영이 승리의 카톡방에서 불법 촬영 영상을 수차례 올렸다고 보도했다. 특히 그가 올린 영상만 10여개라고 밝혀 충격이 더하고 있다. 앞서 정준영은 전 여자친구 A씨와 성관계 중 휴대전화로 촬영한 혐의로 고소를 당한 바 있다. 당시 A씨가 바로 고소를 취하했지만 이미지에 큰 타격을 입었다. 해당 사건과 관련해 정준영은 기자회견에서 “여자친구와 상호 인지하게 장난삼아 찍었던 것으로 현재는 삭제된 상태”라며 “몰래카메라가 절대 아니었다”며 A씨의 우발적인 행동이라고 해명했고,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한편 이날 SBS fu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