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3.12 (화)

  • 흐림동두천 4.5℃
  • 구름조금강릉 11.4℃
  • 서울 6.1℃
  • 박무대전 7.0℃
  • 연무대구 10.4℃
  • 맑음울산 11.5℃
  • 박무광주 7.7℃
  • 맑음부산 11.0℃
  • 구름많음고창 9.5℃
  • 연무제주 14.2℃
  • 구름많음강화 8.8℃
  • 흐림보은 6.8℃
  • 구름많음금산 7.9℃
  • 맑음강진군 10.0℃
  • 맑음경주시 11.0℃
  • 맑음거제 12.1℃
기상청 제공

정치

이해찬 "나경언 발언 국가원수 모독..윤리위원회 회부할 것"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12일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문 대통령은 김정은 수석대변인” 발언과 관련하여 국가원수 모독으로 국회 윤리위원회에 회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교섭단체 연설 되 열린 의원총회에서 "저런 의식과 저런 망언을 하는 사람들이 집권할 일은 결코 다시는 없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나 원내대표는 “"더 이상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낯 뜨거운 이야기를 듣지 않도록 해 달라"고 발언했다.

이해찬 대표는 "저런 정도의 정치의식과 냉전의식을 갖고는 결코 국민에게 동의받거나 지지받을 수 없다"며 "한국당은 자기들이 정권을 빼앗긴 이유를 아직도 모르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화순의 임팩트 인터뷰] 역사·기억·심리를 통해 본 베르사유
[이화순의 임팩트 인터뷰] 프랑스 베르사유 궁전을 28년간 촬영해온 사진 작가가 있다. 캐나다계 미국인인 세계적인 사진작가 로버트 폴리도리(68). 그는 연간 20만명의 관람객이 찾는 프랑스 베르사유 궁전의 1980년대부터의 복원 과정을 카메라에 담기 시작해 28년여 그 변화의 풍경을 기록해왔다. 공사 중인 어수선하고 텅 빈 공간의 생경함을 포착하는 것은 물론이고, 오랜 시간의 흔적을 담은 낡고 누덕누덕한 인테리어 등 베르사유 궁전의 변화와 복원 과정을 카메라로 포착해왔다. 19일까지 서울 청담동 네이처포엠에 2,3층에 위치한 박여숙화랑에서 개인전 ‘베르사유(Versailles)’전을 열고 있는 로버트 폴리도리를 만났다. -베르사유 촬영을 28년간이나 한 이유는 무엇인가? “내 사진의 철학은 ‘시간’과 ‘기억’에 기반한다. 베르사유는 궁정이었다가 혁명을 거쳤고, 프랑스 역사박물관이 되는 세 번의 변화과정을 가졌다. 나는 시간과 기억에 기반해서 찍는다. 사용자에 따라 공간이 달라지는 것을 촬영한다.” 작가는 같은 공간도 시간 변화에 따라 달라지는 것을 추적하는 작업을 한다. 그가 사진에 관심을 갖게 된 것은 1960년대 후반 뉴욕으로 이주하면서 전설적인 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