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3.15 (금)

  • 흐림동두천 8.5℃
  • 구름조금강릉 11.3℃
  • 연무서울 9.2℃
  • 연무대전 10.6℃
  • 구름많음대구 10.7℃
  • 구름조금울산 9.9℃
  • 연무광주 12.0℃
  • 구름조금부산 11.9℃
  • 구름많음고창 11.3℃
  • 구름조금제주 13.6℃
  • 흐림강화 7.5℃
  • 구름많음보은 10.6℃
  • 구름많음금산 9.5℃
  • 구름많음강진군 12.3℃
  • 구름많음경주시 11.5℃
  • 구름많음거제 10.7℃
기상청 제공

경제

에이수스, GeForce GTX 1660 시리즈 그래픽카드 2종 발표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글로벌 게이밍 1위 브랜드 에이수스는 ‘TUF Gaming’과 ‘Phoenix’을 포함한 두 개의 새로운 GeForce® GTX 1660 그래픽 카드 2종을 발표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에 선보이는 새로운 칩셋은 1660Ti에 이어 게이머들에게 훨씬 강력한 그래픽 카드 기능들을 제공한다. GeForce® GTX 1660 칩셋은 Turing 아키텍처의 인상적인 래스터 성능을 활용하여 FHD 해상도 게임에서 최상의 최적화된 성능을 제공하도록 되어 있다. 

TUF Gaming GeForce® GTX 1660은 TUF Gaming 메인보드와의 호환성 테스트뿐만 아니라 제품의 퍼포먼스를 체크를 위한 144시간 벤치마킹 테스트를 통해 안정성을 높였다. 또한 향상된 내구성을 보장하기 위해서 오토 익스트림 테크놀로지(Auto-Extreme technology) 기술과 강화된 백 플레이트를 적용하여 제품 자체에 대한 신뢰성 그리고 휨 현상을 방지한다. 

특히 보다 높은 쿨링 능력과 소음을 잡기 위해 듀얼 볼 베어링이 탑재된 80mm팬을 채택하여 뛰어난 풍압고 더불어 낮은 소음을 자랑한다. 

ASUS Phoenix GeForce® GTX 1660은 제품 전체를 아우르는 100mm의 대형 팬을 적용하여 뛰어난 쿨링 능력을 갖고 있다. 특허 받은 윙블레이드팬 디자인은 긴 수명을 보장하기 위해 IP5X 규격의 방진 성능을 갖추었으며 또한 듀얼 볼 베어링을 적용해 향상된 내구성과 더불어 소음을 잡고 풍압을 높였다. 해당 라인업 또한 그래픽 카드도 역시 자동화 생산공정을 통한 오토 익스트림 테크놀로지(Auto-Extreme technology)기술이 적용되어 제품 안정성을 높였다. 






(주)하나코스 여성화장품 3종 세트(아아세럼, 안티에이징, 화이트닝) 불량품 제조
[시사뉴스 기동취재반] (주)하나코스(대표 최정근)에서 제조 시중에서 판매되고 있는 여성화장품 3종 세트(아이쎄럼, 안티에이징, 화이트닝)제품에서 얼굴에 반짝거리는 트러블이 생성되는 불량제품 등이 유통돼 소비자들이 피해를 입고 있어 논란이 제기되고 있다. 여성화장품 3종 세트는 OEM 방식으로 제조하여 시중에 유통된 것으로 하나코스측은 “고객들의 항의 전화에도 아랑곳없이 B코리아 업체와의 해결할 사항이다"며, "품질·불량제품 등은 소비자센터나 식약청 등에 문의하라" 고 무책임한 답변으로 일관하고 있다. 더욱이 하나코스 최정근 CEO의 "정도를 지키는 상거래와 한번 고객은 영원 고객으로 생각하고 정직과 근면, 그리고 전문성을 갖춘 기업을 목표로 한다." 며 "말보다는 행동을 중요시하며 기술력과 열정, 신뢰로 승부하는 영업을 목표로 하고 있다."는 인사말은 한낱 구호에만 그치고 있다는 지적이다. 소비자 김모씨(58.서울시 송파구 가락동)는 "하나코스에서 제조된 여성3종 세트 화장품을 구매 사용해 오다 얼굴 등에 반짝거리는 느낌과 트러블 때문에 제품이 의심되어 사용을 중지했다." 며 "이런 불량제품에 대한 처벌 강화와 명확한 회수지침을 마련하는 등 제도적 정비가

김성태 "딸·조카 KT 특혜채용 의혹 사실과 달라..명명백백 밝혀야"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서울 강서을)은 15일 ‘KT 특혜채용 의혹’과 관련해 “자신의 딸은 2년여간의 힘든 파견 비정규직 생활을 하던 중 KT 정규직 공채에 응시해 시험을 치르고 입사한 것이 사실의 전부”라고 밝혔다. 그는 “최근 검찰 수사를 통해 KT 前인재경영실장 김 모 전무가 구속되는 등 일련의 사태와 관련하여, KT 정규직 채용과정에서 일말의 부정이나 불공정 행위가 발견되었다면 반드시 그 전모가 명명백백하게 밝혀져야 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정규직 채용과정에서 KT 내부에서 어떠한 부당한 업무처리가 있었는지 그 진위나 내용은 알 수 없지만, 수사를 담당하고 있는 검찰 조차 ‘김성태 의원이 채용청탁을 부탁한 정황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하는 마당에 여론몰이식 수사를 유도하는 넘겨짚기식 언론행태는 스스로 자제해 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어 “아울러 오늘(2019.3.15.)자 <한겨레>에 단독보도된 ‘조카 채용 의혹’과 관련하여, ‘김성태 조카’는 지금도 대한민국 굴지의 IT 회사에 근무하는 프로그램 개발 전문가로서, 2009년 KT 자회사 입사 이전에도 이미 SK텔레콤 자회사에 2년


김학의 부인 "이대로 가면 죽을거 같아..KBS 女 인터뷰 사실과 달라"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별장 성접대' 의혹을 받아 검찰과거사위원회 산하 대검찰청 과거사 진상조사단의 소환 조사를 앞두고 있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부인이 “이대로 가만 있으면 죽을 것 같다. 남편과 상관없이 죽기 전에 가족을 지키고 억울함을 호소하고자 한다”며 반박 입장을 밝혔다.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부인 A 씨는 이날 오전 입장문을 통해 "14일 KBS 9시 뉴스에 어느 여성과의 인터뷰 내용은 전혀 사실과 다르다"라고 밝혔다. A 씨는 입장문을 발표하게 된 계기에 대해 "완전히 허위의 내용으로 저와 소중한 제 가족을 공격했기 때문이다. 왜 이 시점에 근거 없는 허위사실로 아녀자까지 망신 주고 세상을 또 뒤흔들어 놓고 있는 거냐. 하루아침에 사람들의 조롱거리가 됐다. 이대로 가만있으면 죽을 것 같다. 이번에도 그냥 참고 넘어간다면 세상 모든 사람들은 사실이라고 생각할 것. 저는 남편과 상관없이 죽기 전 가족을 지키고 억울함을 호소하고자 입장문을 제출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3월 14일 KBS 9시 뉴스에 어느 여성과의 인터뷰 내용은 전혀 사실과 다르다. KBS 측에 늦게나마 저의 입장을 전달했고 조치를 기다리는 중"이라며 "변호사를 선임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