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4.24 (수)

  • 맑음동두천 27.1℃
  • 구름많음강릉 19.2℃
  • 연무서울 25.6℃
  • 흐림대전 19.9℃
  • 흐림대구 21.4℃
  • 박무울산 21.6℃
  • 흐림광주 19.7℃
  • 박무부산 20.5℃
  • 흐림고창 18.9℃
  • 구름많음제주 19.3℃
  • 맑음강화 20.8℃
  • 흐림보은 19.7℃
  • 구름많음금산 18.6℃
  • 흐림강진군 19.0℃
  • 구름많음경주시 21.8℃
  • 구름조금거제 19.3℃
기상청 제공

사회

용인동부경찰서, 어머니‧학부모폴리스 합동발대식 개최



[시사뉴스 서태호 기자] 용인동부경찰서(서장 곽경호)는 지난 11일 경찰서 4층 강당에서 19년도 어머니‧학부모폴리스의 합동발대식을 개최했다. 

어머니폴리스는 초등학교 61개교 5천 623명으로 구성되었으며, 학부모폴리스는 중학교 28개교 1천 551명으로 구성, 총 89개교 7천 174명에 달한다. 

이 날 발대식은 백군기 용인시장, 한정숙 용인교육지원청 교수학습국장, 어머니‧학부모폴리스 임원진 등 214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되었다. 

어머니‧학부모폴리스는 하교시간과 점심시간에 교내‧외 순찰을 통해 대아동범죄 및 학교폭력 예방활동을 하고 있으며, 그 결과 지난해 용인동부 관내 학교폭력발생은 전년도 대비 18.5%가 감소하는데 일익을 담당했다. 

곽경호 용인동부경찰서장은 “학부모님들의 정성어린 마음과 따뜻한 손길로 아이들의 행복을 지키는 지역사회 안전지킴이로서  긍지를 가지고 맡은 역할을 성실히 수행해 아이들이 안전하고 행복한 학교생활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위성백 예보사장의 이상한 임원 임명..초록동색?
[시사뉴스 기동취재반] 위성백 예금보험공사 사장 취임 후 예보의 이사회 구성이 거의 전부 새로운 인물로 교체됐다. 박근혜 정부에서 임명된 비상임 이사 1명을 제외한 나머지 전부가 현 정부 들어 교체됐고, 이중 9명은 위성백 현 사장 임기에 임명됐다. 그런데 이사회의 인적 구성을 보면 예금보험공사에 알맞은 전문성을 갖춘 인사인지 의문이다. 또한 채용공고에 따른 제대로 된 심사를 했는지도 의문이다. 특히 신한은행, 하나은행, 우리은행 할 것 없이 채용비리 관련 재판이 사회적 이슈임에도 예보가 이러한 흐름을 따르고 있는지 짚어볼 문제이다. 위성백 사장의 임원추천위원회의 아리송한 기준 위성백 사장은 국내 금융산업의 중추적인 위기관리기구로서 예금자 보호와 금융제도의 안정성 유지에 소임을 다할 것을 강조하고 있다. 숫자로 대변되는 금융에 전문성은 필수불가결한 요소라 할 수 있다. 특히 예보는 중추적인 위기관리기구다. 아무리 다양성을 강조한다고 하더라도 예보의 성격상 금융 지식에 대한 전문성이 있어야 한다. 그러나 2019년 4월 17일 기준 예보 이사회 구성을 보면 상임이사와 비상임이사를 합한 14명 중 비금융출신이 7명을 차지하고 있다. 예금보험공사 출신은 단 3명에

국회, 한국당 의장실 점거 비판.."스스로 권위와 품격 지켜달라"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국회 대변인실은 24일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국회의장실을 항의 방문한 데 대한 입장문을 내고 "국민을 대표하는 국회의원들이자 공당으로써 스스로 권위와 품격을 지켜줄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앞서 한국당 의원들은 이날 오전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사개특위) 바른미래당 간사인 오신환 의원의 사·보임 문제와 관련해 의장실을 항의 방문했다. 이 자리에서 한국당 의원들은 자리를 떠나려던 문 의장을 막아서며 물리력을 사용했고, 30여 분간 고성이 오가는 설전을 벌였다. 대변인실은 이에 대해 "의장 집무실에 막무가내로 밀고 들어와 문 의장에게 고성을 지르고 겁박을 자행한 건 있을 수 없는 폭거"라며 "개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한국당 의원들이 문 의장을 에워싸고 당장 약속하라며 문 의장을 가로막아 사실상 감금사태가 빚어졌다"며 "국회 수장에 대한 심각한 결례이자 국회법과 절차를 무시하고 완력으로 정치적 목적을 달성하려는 행태로 의회주의를 부정하는 처사"라고 지적했다. 대변인실은 "한국당은 의회주의를 지키려는 문 의장의 노력을 존중하고 이날 의장실 점거 및 겁박 사태에 대해 공식 사과와 함께 재발방지를 약속해야 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