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4.15 (월)

  • 맑음동두천 17.9℃
  • 맑음강릉 18.8℃
  • 맑음서울 17.7℃
  • 맑음대전 19.6℃
  • 맑음대구 20.4℃
  • 맑음울산 16.4℃
  • 맑음광주 19.2℃
  • 맑음부산 16.4℃
  • 맑음고창 16.3℃
  • 맑음제주 16.6℃
  • 맑음강화 14.2℃
  • 맑음보은 19.9℃
  • 맑음금산 18.6℃
  • 맑음강진군 19.3℃
  • 맑음경주시 20.6℃
  • 맑음거제 19.9℃
기상청 제공

사람들

송탄소방서, 안전한 봄을 위한 ‘봄철 화재예방대책’ 추진



[시사뉴스 서태호 기자] 송탄소방서(서장 이정식)는 지난 3월부터 5월 말까지 따뜻해지는 기온으로 인해 국민들의 야외활동이 증가하는 봄철을 맞아 ‘봄철 화재예방대책’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가화재통계시스템에 의하면 최근 5년간 송탄소방서 관내 화재 발생 현황 중 봄철 화재가 약 32%를 차지했으며, 인명피해는 42%를 차지하는 등 봄철에 화재 발생과 피해가 많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송탄소방서는 건축공사장 화재안전관리 강화 등 10개 주요과제를 선정하여 봄철 화재예방대책을 추진하여 봄철 화재 예방 및 안전사고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또한, 국가안전대진단과 병행하여 ▲화재예방을 위한 각종 캠페인 실시 ▲석가탄신일 등 행사장 화재안전관리 ▲봄철 산불예방대책 추진 ▲전통시장 자율소방안전관리 강화 등을 추진 중이다.

이정식 송탄소방서장은 “야외활동이 많아지는 봄철을 맞아 화재예방대책 추진에 철저를 기하여 화재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人터뷰] 김성원 "3대(三代)가 행복한 동두천·연천 만들 것"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국회의원이 되고 나서 국회에 매일 1등으로 출근하고, 꼴찌로 퇴근하며 악착같이 일했다." 김성원 자유한국당 의원(경기 동두천·연천)이 본지와의 인터뷰에 밝힌 소회다. 왜 김 의원이 보수를 대변하는 자유한국당 내 젊은 리더쉽을 대표하고 있는지 알 수 있는 대목이다. 김 의원은 지금까지 해온 것처럼 정부·여야를 설득하며, 완벽한 협력체계를 구축 지역 발전에 앞장서겠다고 약속했다. -‘3대(三代)가 행복한 동두천·연천’이 슬로건이다. 그 의미를 소개하자면? 저에게 정치란 ‘설계’이다. 정치권에서는 보기 드문 공학박사 출신으로 모든 일을 추진할 때 기초부터 꼼꼼히 수차례 살피는 경우가 많다. 기초 설계가 잘못되면 전체가 다 어긋나기 때문이다. 대한민국과 동두천·연천의 '미래'를 밝히는 설계를 하고 싶었다. ‘아이들에게는 희망을!’(내 아이가 자라서 나보다 더 잘살 거라는 희망이 있는 나라). ‘청장년에게는 용기를’(누구든 자신의 꿈을 이룰 수 있는 공정한 기회를 갖는 나라, 청·장년들이 좌절과 분노가 아닌 용기와 희망을 가질 수 있는 나라), ‘어르신에게는 기쁨을’(지금의 대한민국을 이끌어 온 어르신들이 사회로부터 존중받고 예우받는 나라,

윤영찬 전 국민소통수석 "내년 총선 성남 중원 탈환 앞장설 것"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윤영찬 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15일 내년 총선에 성남 중원구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윤 전 수석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더불어민주당 입당 기자회견을 열어 "총선을 1년 앞둔 오늘 민주당에 입당한다"며 "비록 지금껏 제가 한 번도 가보지 않은 미지의 세계지만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의 승리, 사람이 먼저인 세상을 향해 두려움 없이 뚜벅뚜벅 앞으로 전진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전 수석은 "청와대를 나오면서 대통령께서 '총선 출마를 생각해봤느냐'고 물었을 때 '저는 아직 준비가 되지 않았다'고 답변했다"며 "제게는 정말 피하고 싶은 잔이었고 지난 3개월간은 깊은 고민의 시간이었다"고 언급했다. 이어 "결국 제가 내린 결론은 '세상을 바꾸자'고 외쳤던 촛불로 다시 돌아가는 것이었다"며 "촛불은 미완성이고 문재인 정부 성패와 개인 윤영찬은 이제 뗄래야 뗄 수 없는 운명공동체임을 부인할 수 없다. 또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내년 총선 승리는 너무나도 절박한 필요조건이었다"고 강조했다. 윤 전 수석은 "저는 동아일보에서 17년, 네이버에서 9년3개월을 보낸 기자 출신의 IT 산업 전문가"라며 "저는 산업화 세대와 민주화 세대를 아우

금호 이사회, 금호아시아나항공 매각안 의결 유력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금호산업이 15일 오전 이사회를 열고 아시아나항공 경영정상화를 위한 자구 계획 수정안을 의결할 예정이다. 자구 계획 수정안에는 금호아시아나항공의 매각안이 닮길 전망이다. 앞서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지난 10일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경영 일선에 복귀하지 않고, 아시아나항공 자회사 등 보유자산을 비롯한 그룹사 자산 매각을 통해 지원 자금 상환에 나서겠다는 내용이 담긴 자구안을 다시 제출했다. 그러나 채권단은 이러한 자구 계획안에 대해 퇴짜를 놓으며, 결국 그룹 측이 아시아나항공을 내놓게 된 것으로 분석된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금호고속→금호산업→아시아나항공→아시아나IDT로 이어지는 지배구조다. 아시아나항공은 그룹 전체 연간 매출의 60%를 차지하는 핵심 계열사다. 대주주와 금호산업은 이의를 제기하지 않고 협조한다는 내용도 덧붙였다. 유동성 문제 해소를 위해 5000억원 규모의 자금 지원도 요청했다. 하지만 이에 대해 주 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은 '최악의 경우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하겠다'는 계획도 '시간끌기용'일뿐 시장의 신뢰를 회복하기엔 미흡했다고 봤다. 최종구 금융위원장도 "박 전 회장이 복귀하지 않아도 아들 박세창 아시아나IDT 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