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5.29 (수)

  • 맑음동두천 15.5℃
  • 맑음강릉 22.5℃
  • 맑음서울 17.0℃
  • 맑음대전 17.2℃
  • 구름조금대구 18.5℃
  • 맑음울산 19.0℃
  • 맑음광주 16.0℃
  • 맑음부산 19.5℃
  • 맑음고창 15.9℃
  • 구름많음제주 22.9℃
  • 맑음강화 17.8℃
  • 맑음보은 13.9℃
  • 맑음금산 13.3℃
  • 맑음강진군 18.6℃
  • 맑음경주시 17.3℃
  • 맑음거제 19.9℃
기상청 제공

경제

위메프 패션왕 최대 40% 할인 이벤트..아디다스 티셔츠 반바지 9900원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소셜커머스업체 위메프가 ‘패션왕’ 특가 이벤트를 실시한다. 위메프 패션왕 특가는 패션, 뷰티 카테고리에 적용되는 40% 할인 쿠폰을 증정하는 행사다.

29일 위메프는 이날 오전 0시부터 오후 11시 59분까지 ‘랭킹특가 패션/뷰티 40% 할인 쿠폰’을 제공한다. 5만원 이상 구매하면 최대 2만3,000원 할인된 가격에 구매가 가능하다. 

대표상품으로 스포츠 브랜드 아디다스 티셔츠와 반바지가 각각 9900원의 파격가 판매된다. 또한 뉴발란스 스니커즈가 20900원, 레스포색 카드 케이스가 9900원, 뉴발란스 쪼리 슬리퍼가 16900원 등 타 사이트보다 낮은 가격대로 형성돼 있다.

위메프 패션왕 특가 쿠폰은 매시간 선착순으로 발매되며, 이날 밤 11시 59분까지 사용할 수 있다.
 
할인 쿠폰을 받는 방법은 네이버에 ‘위메프 패션왕’을 검색 후 이벤트 페이지에 접속해 위메프 패션왕 쿠폰 다운받기를 누르면 된다. 





배너


황교안, 병역문제 관련 “가려 했으나 못 갔다”
[시사뉴스 오주한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군(軍) 면제’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면탈한 게 아니라 못 간 것”이라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28일 한국당 공식채널(오른소리) 프로그램인 ‘정미경 최고의 마이크’에 출연해“잘못된 팩트에 대해 해명하고 고쳐주면 모두 수긍하다가 6달, 1년 뒤 똑같은 질문을 한다”며“군 복무를 면탈한 게 아니라 군대에 가려 했으나 못 간 것”이라고 일각의 의혹 제기를 반박했다. 그는“(반복되는 질문에) 저도 상처받지만 아파서 군대를 못 간 사람들에게도 상처가 될 수 있는 말”이라며 자제를 요구했다. 황 대표는 1980년 담마진(두드러기) 판정을 받고 면제된 것으로 알려진다. 홍준표 전 대표는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국민은 지도자의 병역의무 일탈을 절대 용서하지 않는다”며 황 대표 병역문제가 차기 대선에서 아킬레스건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황 대표는 앞서 불교행사에서의 ‘합장 논란’도 해명했다. 그는 “저는 크리스천으로 계속 생활해 절에는 잘 가지 않았다”며“제가 미숙하고 잘 몰라서 다른 종교에 대해 이해가 부족한 부분이 있었다면 불교계에 사과드린다. 앞으로 잘 배우고 익히겠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내년 총선 출마


대한의학회∙한국베링거인겔하임, <제29회 분쉬의학상> 후보자 접수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대한의학회(회장 장성구)와 한국베링거인겔하임(대표이사 스테판 월터)이 공동으로 제정 및 시상하는 제29회 분쉬의학상이 오는 7월 17일(수)까지 수상 후보자를 접수한다. 올해로 29회차를 맞이하는 분쉬의학상은 매년 뛰어난 연구 성과로 국내 의학 발전에 중요한 업적을 남긴 3명의 의학자를 선정, 시상한다. ‘분쉬의학상 본상’은 우리나라 의학 발전에 기여한 공로가 인정되는 연구업적을 가진 의학자 1인에게 수여하며, 상패 및 메달과 함께 상금 5천만 원이 주어진다. ‘젊은의학자상’은 학술적 가치와 공헌도가 인정되는 우수논문을 발표한 의학자 가운데 기초 부문 1명, 임상 부문 1명, 총 2명을 선정하며, 각각 상패와 메달, 상금 2천만 원이 수여된다. 분쉬의학상 본상 추천서 및 젊은의학자상 신청서는 대한의학회 홈페이지에서 다운로드 가능하며, 우편 혹은 이메일을 통해 접수하면 된다. 이후 심사과정을 거쳐, 오는 11월 중 분쉬의학상 시상식이 진행될 예정이다. 대한의학회 장성구 회장은 "올해로 29주년을 맞는 분쉬의학상은 국내 각 분야의 의학자들이 쏟아온 헌신과 연구 공로를 기리는 명실상부 국내 최고의 전통을 자랑하는 의학상"이라며, “분쉬의학


[기자수첩] 해상안전과 국민편익을 고려한 VTS 일원화 추진 필요
[시사뉴스 서태호 기자] 많은 국민이 깊은 고통과 분노 그리고 안전의 중요성에 대해 다시한번 생각하게 만들었던 세월호 사고가 발생한지도 벌써 5년이라는 시간이 지났다. 세월호 사고 이후에도 국민들의 높아진 관심과 기대치에 어긋나는 사고가 지속적으로 발생해 국민들을 불안하게 만드는 안타까운 현실을 부정할 수는 없다. 사고예방을 위한 국가기관의 안전규정 정비와 시스템 개선 등 문제점 보완을 위한 지속적인 노력도 진행되고 있으나, 현재 해양수산부와 해경간 논의되고 있는 해상교통관제센터(VTS) 일원화도 사고 예방과 신속한 초기대응을 목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세월호 사고당시 사고해역을 관할하는 진도연안VTS*에서 세월호 사고 사실을 즉시 인지하지 못한 사실과 해수부와 해경으로 이원화된 VTS 운영시스템으로 인해 사고초기 대응과정이 매끄럽지 못했다는 문제점이 집중 조명되면서 2014.11.19. 해수부 소속 15개 항만VTS와 해경 소속 3개 연안VTS를 해경으로 통합․이관했다. 하지만, VTS 업무일원화 이후에도 관제사들은 현재까지 해수부와 해경으로 각각 나뉘어져 있는 ‘한 지붕 두 가족’으로 일하고 있어 내부 분열 및 업무일원화 시너지 효과가 떨어진다는 지적이 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