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9.18 (수)

  • 맑음동두천 17.4℃
  • 흐림강릉 19.1℃
  • 맑음서울 18.7℃
  • 맑음대전 18.0℃
  • 맑음대구 21.1℃
  • 맑음울산 20.5℃
  • 맑음광주 19.3℃
  • 맑음부산 22.1℃
  • 맑음고창 16.4℃
  • 맑음제주 22.6℃
  • 맑음강화 17.5℃
  • 맑음보은 14.1℃
  • 맑음금산 14.6℃
  • 맑음강진군 17.7℃
  • 맑음경주시 19.6℃
  • 맑음거제 23.4℃
기상청 제공

정치

황교안, 與 ‘의원 확충’ 행보에 ‘감축’ 카드로 맞불

“의원 정수 10% 감축이 한국당 입장” 밝혀
‘국민 60% 찬성’ 여론도 호의적
잦은 충청行엔 “소외론 때문”



[시사뉴스 오주한 기자] 자유한국당 국회 보이콧과 관련해 청와대가 ‘국회의원 국민소환제’ 카드를 꺼내든 가운데 한국당은 ‘국회의원 정수 감축’으로 맞불을 놨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13일 대전 유성구 충남대 산학협력단 방문 후 기자들과 만나 “지금은 국회의원 숫자를 적정인원으로 조정해서 정말 국민이 바라는 국회가 될 수 있도록 하는 게 중요하다”며 “한국당은 의원 정수를 10% 줄여 실효성 있게 일하는 국회의원이 되게 하자는 의견”이라고 말했다.


국회의원 정수 확대를 골자로 하는 더불어민주당 선거법개혁에 대한 반대를 넘어 ‘정수 감축’ 카드를 꺼낸 것이다. 한국당은 선거법개혁에 맞서 오래 전부터 ‘정수 감축’을 검토해왔다.


한국갤럽이 지난달 21~23일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1001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같은달 24일 발표한 여론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p. 상세사항 한국갤럽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에서 응답자의 60%는 ‘비례대표 폐지 및 의원 정수 10% 감축’에 찬성했다. 반대는 25%에 그쳤다.


지난달 21일 정갑윤 한국당 의원이 국회예산정책처에 의뢰해 분석·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국회의원 정수 확대 시 21대 국회 임기 동안 의원 1인당 의원수당, 의원실 운영경비, 보좌진 인건비 등 총 34억원의 혈세가 소요된다.


황 대표는 내년 21대 총선에서의 세종시 출마 여부에 대해서는 “우리 당이 다음 총선에서 꼭 이길 수 있도록 하는 것에만 집중하고 있다”고 즉답을 피했다. 근래 잦아진 충청권 방문에 대해서는 “국가 균형발전이 필요하다”며 “충청 소외론도 있고 해서 자주 둘러보겠다는 생각”이라고 답했다.


김종필(JP) 전 총리, 안희정 전 충남지사 등 대통령 배출에 실패해온 충청권은 ‘충청 핫바지론’ 등 소외론에 시달려왔다. 황 대표는 “자주 와서 도민들 어려움, 미래를 위한 협력들이 많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