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6.19 (수)

  • 흐림동두천 22.2℃
  • 구름조금강릉 27.2℃
  • 구름많음서울 24.6℃
  • 흐림대전 25.1℃
  • 구름조금대구 27.2℃
  • 구름많음울산 26.8℃
  • 구름조금광주 26.8℃
  • 연무부산 26.6℃
  • 구름조금고창 26.8℃
  • 구름조금제주 23.4℃
  • 흐림강화 24.5℃
  • 흐림보은 23.6℃
  • 흐림금산 24.2℃
  • 구름많음강진군 27.7℃
  • 구름많음경주시 28.6℃
  • 맑음거제 27.7℃
기상청 제공

정치

설훈·우상호, 6.15 19주년 기념 특별토론회 개최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 김연철 통일부 장관 등 참석 예정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국회 한반도경제문화포럼(공동대표 설훈·우상호)이 주최하는 6·15공동선언 19주년 기념 특별토론회 ‘기로에 선 한반도의 운명, 내일은 없다!’가 20일 오전 10시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열린다.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따르면 6.15선언 19주년을 기념한 이번 토론회에서는 분단 이후 55년간 대립 관계에 놓여 있던 남북을 처음으로 협력 동반자 관계로 전환시킨 ‘6·15 공동선언 정신’을 돌아보며 최근 경색된 남북관계 문제를 진단하고 대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이날 토론회에는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 김연철 통일부장관, 한반도경제문화포럼 소속 의원을 비롯한 여야 국회의원 2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사회는 정범진 한국DMZ평화생명동산 부이사장이 맡는다. 발제는 △정세현 전 통일부장관(북미관계 정체의 원인과 우리 정부의 역할) △명진스님(정부는 명운을 걸고 남북관계 개선에 주도적으로 나서라) 순으로 진행된다.

토론에는 김홍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대표상임의장, 김진향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이사장, 박영순 대전시 정무부시장, 홍상영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사무국장이 나선다. 
 
설 의원은 “미국 대북제재와 대남 압력에 묶여 남북관계가 한 발자국도 나아가지 못하고 있는 현실과 관련해 정부 당국의 반성과 분발을 촉구하는 민의를 반영하고자 이번 자리를 마련하게 됐다”고 말했다.







설훈·우상호, 6.15 19주년 기념 특별토론회 개최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국회 한반도경제문화포럼(공동대표 설훈·우상호)이 주최하는 6·15공동선언 19주년 기념 특별토론회 ‘기로에 선 한반도의 운명, 내일은 없다!’가 20일 오전 10시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열린다.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따르면 6.15선언 19주년을 기념한 이번 토론회에서는 분단 이후 55년간 대립 관계에 놓여 있던 남북을 처음으로 협력 동반자 관계로 전환시킨 ‘6·15 공동선언 정신’을 돌아보며 최근 경색된 남북관계 문제를 진단하고 대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이날 토론회에는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 김연철 통일부장관, 한반도경제문화포럼 소속 의원을 비롯한 여야 국회의원 2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사회는 정범진 한국DMZ평화생명동산 부이사장이 맡는다. 발제는 △정세현 전 통일부장관(북미관계 정체의 원인과 우리 정부의 역할) △명진스님(정부는 명운을 걸고 남북관계 개선에 주도적으로 나서라) 순으로 진행된다. 토론에는 김홍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대표상임의장, 김진향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이사장, 박영순 대전시 정무부시장, 홍상영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사무국장이 나선다.설 의원은 “미국 대북제재와 대남 압력에 묶여 남북관



[생명의 샘] 모든 허물을 덮는 사랑
사랑하는 사람끼리는 허물이 허물로 보이지 않으며, 설령 허물이 있다 해도 마치 그것이 자신의 허물인 것처럼 민망히 여깁니다. 하지만 마음에 사랑이 없으면 상대에게 무슨 잘못이 있을 때 좋지 않은 시선으로 바라보며 드러내어 말하는 것을 주저치 않습니다. 사랑의 하나님께서는 우리의 은밀한 잘못까지 다 알고 계시면서도 허물을 드러내기보다 돌이키고 새로운 삶을 살아가기를 오래 참고 기다리십니다. 어느 부부의 이야기입니다. 부인은 결혼 후 바로 예수 그리스도를 영접하여 열심히 교회에 다녔지만 남편은 아내가 교회에 다니는 것을 무척 싫어하였지요. 아내는 남편이 핍박할수록 남편을 더욱 사랑으로 섬기며 어떻게든지 함께 교회에 다니면서 신앙생활을 하고 싶었습니다. 하루는 남편이 술에 만취하여 돌아와 아내를 구타하기 시작하였습니다. 남편은 나를 택하든지 교회를 택하든지 하라고 다그쳤습니다. 아내의 온몸이 시퍼렇게 멍이 들도록 때린 후, 옷을 모두 벗기고 마당으로 내몰았지요. 그러고는 술기운에 이내 곯아 떨어졌습니다. 그때부터 밤하늘에서는 흰 눈이 내리기 시작했고 얼마나 시간이 지났을까요? 잠에서 깨어난 남편이 물을 마시려고 부엌 쪽으로 막 나오려고 하는데 마당에서 아내의 목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