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6.19 (수)

  • 흐림동두천 22.2℃
  • 구름조금강릉 28.3℃
  • 흐림서울 25.2℃
  • 흐림대전 26.4℃
  • 구름많음대구 28.3℃
  • 구름조금울산 26.7℃
  • 구름조금광주 28.1℃
  • 연무부산 26.8℃
  • 구름조금고창 28.1℃
  • 구름조금제주 23.9℃
  • 흐림강화 22.9℃
  • 흐림보은 24.4℃
  • 구름많음금산 25.5℃
  • 구름많음강진군 29.2℃
  • 구름많음경주시 29.4℃
  • 맑음거제 28.6℃
기상청 제공

사회

네이버 창업자 “제국주의 저항할 것” 폭탄발언

“탐욕적이고 돈만 안다고 하는 건 과해” 지적
前 부사장은 ‘文 대선캠프→靑 수석→총선출마’ 승승장구



[시사뉴스 오주한 기자] 포털사이트 네이버 창업자이자 실질적 오너인 이해진 글로벌투자책임자(GIO)가 ‘대기업 규제·비난’을 반박하면서 “제국주의에 저항해서 살아남을 것”이라 말해 눈길을 끈다.


이 GIO는 18일 서울 종로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한국사회학회·한국경영학회 공동심포지엄에서 “5조원, 10조원 규모 회사가 크다고 규제하는 게 나라에 도움이 되는가”라고 지적했다.


또 “회사는 어떻게 기술이 뒤쳐지지 않고 이길까 고민만 해도 벅찬데 사회적 책임을 묻고 돈만 아는 회사라고 (비난)하는 건 책임이 과한 것 같다. 그런 건 ‘정치’나 사회에서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문재인 정부 출범 직후인 지난 2017년 네이버를 자산규모 5조원 이상을 근거로 준대기업집단(공시대상기업집단)으로 지정했다. 지난 대선에서 문재인캠프는 공약에 ‘재벌개혁’을 포함시키면서 “재벌 자본주의 사회를 혁파해 포용적 자본주의 사회로 이행하겠다”고 밝혔다. ‘포용적 자본주의’는 일정 부분 강제성을 가진 ‘자본의 사회적 배분’을 골자로 한다. 보수 측은 이를 두고 ‘사회주의 경제’라고 비난하고 있다.


이 GIO는 심포지엄에서 “네이버가 이런 ‘제국주의’에서 저항해서 살아남은 회사였으면 좋겠다”며 “후손들이 봤을 때 ‘네이버가 있어서 우리 마음대로 분석하고 잘 볼 수 있었다’는 얘기를 들으면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GIO는 발언에서 청와대, 정부, 여당을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다. 그러나 정부는 즉각 ‘발끈’했다.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서 “(포용적 자본주의는) 정부 혼자서 잘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한편 윤영찬 전 네이버 부사장은 문재인 정부 들어 승승장구해 눈길을 끈다. 윤 전 부사장은 지난 대선에서 문재인캠프 SNS본부장을 지냈다. 이후 청와대에 입성해 국민소통수석을 역임했다. 지난 4월에는 내년 총선에서 경기 성남 중원구 출마를 선언했다. 작년 자유한국당은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에 네이버도 연루됐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네이버는 이를 부인했다.










네이버 창업자 “제국주의 저항할 것” 폭탄발언
[시사뉴스 오주한 기자] 포털사이트 네이버 창업자이자 실질적 오너인 이해진 글로벌투자책임자(GIO)가 ‘대기업 규제·비난’을 반박하면서“제국주의에 저항해서 살아남을 것”이라 말해 눈길을 끈다. 이 GIO는 18일 서울 종로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한국사회학회·한국경영학회 공동심포지엄에서“5조원, 10조원 규모 회사가 크다고 규제하는 게 나라에 도움이 되는가”라고 지적했다. 또 “회사는 어떻게 기술이 뒤쳐지지 않고 이길까 고민만 해도 벅찬데 사회적 책임을 묻고 돈만 아는 회사라고 (비난)하는 건 책임이 과한 것 같다. 그런 건 ‘정치’나 사회에서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문재인 정부 출범 직후인 지난 2017년 네이버를 자산규모 5조원 이상을 근거로 준대기업집단(공시대상기업집단)으로 지정했다. 지난 대선에서 문재인캠프는 공약에 ‘재벌개혁’을 포함시키면서“재벌 자본주의 사회를 혁파해 포용적 자본주의 사회로 이행하겠다”고 밝혔다. ‘포용적 자본주의’는 일정 부분 강제성을 가진 ‘자본의 사회적 배분’을 골자로 한다. 보수 측은 이를 두고 ‘사회주의 경제’라고 비난하고 있다. 이 GIO는 심포지엄에서 “네이버가 이런 ‘제국주의’에서 저항해서 살아남은

[생명의 샘] 모든 허물을 덮는 사랑
사랑하는 사람끼리는 허물이 허물로 보이지 않으며, 설령 허물이 있다 해도 마치 그것이 자신의 허물인 것처럼 민망히 여깁니다. 하지만 마음에 사랑이 없으면 상대에게 무슨 잘못이 있을 때 좋지 않은 시선으로 바라보며 드러내어 말하는 것을 주저치 않습니다. 사랑의 하나님께서는 우리의 은밀한 잘못까지 다 알고 계시면서도 허물을 드러내기보다 돌이키고 새로운 삶을 살아가기를 오래 참고 기다리십니다. 어느 부부의 이야기입니다. 부인은 결혼 후 바로 예수 그리스도를 영접하여 열심히 교회에 다녔지만 남편은 아내가 교회에 다니는 것을 무척 싫어하였지요. 아내는 남편이 핍박할수록 남편을 더욱 사랑으로 섬기며 어떻게든지 함께 교회에 다니면서 신앙생활을 하고 싶었습니다. 하루는 남편이 술에 만취하여 돌아와 아내를 구타하기 시작하였습니다. 남편은 나를 택하든지 교회를 택하든지 하라고 다그쳤습니다. 아내의 온몸이 시퍼렇게 멍이 들도록 때린 후, 옷을 모두 벗기고 마당으로 내몰았지요. 그러고는 술기운에 이내 곯아 떨어졌습니다. 그때부터 밤하늘에서는 흰 눈이 내리기 시작했고 얼마나 시간이 지났을까요? 잠에서 깨어난 남편이 물을 마시려고 부엌 쪽으로 막 나오려고 하는데 마당에서 아내의 목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