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7.09 (화)

  • 맑음동두천 24.3℃
  • 구름많음강릉 20.9℃
  • 맑음서울 25.3℃
  • 맑음대전 25.4℃
  • 흐림대구 21.8℃
  • 흐림울산 21.1℃
  • 구름많음광주 22.8℃
  • 흐림부산 22.5℃
  • 구름많음고창 24.1℃
  • 흐림제주 23.3℃
  • 맑음강화 24.0℃
  • 맑음보은 23.0℃
  • 맑음금산 23.5℃
  • 구름많음강진군 24.5℃
  • 구름많음경주시 20.7℃
  • 구름많음거제 24.3℃
기상청 제공

사회

‘북한 목선’ 23사단 장병 투신사망… 자살? 타살?

“대통령·국방장관 책임” 비판 쇄도
가혹행위說도… 심지어 ‘입막음’ 의혹까지



[시사뉴스 오주한 기자] 북한 목선의 삼척항 ‘셀프 입항·상륙’ 당시 경계실패 논란을 일으킨 육군 23사단 장병이 투신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9일 군(軍) 등에 따르면 A(21)일병은 전날 밤 한강에 몸을 던졌다. A 일병은 지난달 15일 목선 입항 때 초소근무를 섰다. 합동조사단 조사(24일) 때는 휴가를 갔다.


국방부 관계자는 가혹행위 논란이 발생할 가능성을 의식한 듯 “해당 병사는 북한 목선 상황과 직접 관련이 없고 조사대상도 아니었다”며 “병사들에게는 책임을 묻지 않겠다는 걸 여러 차례 밝혔다”고 말했다.


시민들은 대체로 정부를 비판하고 있다. 9일 포털사이트 네이버에 오른 연합뉴스의 관련 기사 댓글에서 네티즌들은 “책임져야 할 대통령, 국방장관은 태연하게 있는데(lead****)” “정작 책임지고 가야할 X들은 적와대에서 희희낙락(stas****)” “사실상 종전선언이라며. 경계풀라고 하고선 하급자에게 책임 돌리는 국방부(ibos****)” 등 지적을 쏟아냈다.


가혹행위를 의심하는 목소리도 있다. 댓글에서는 “얼마나 쪼아댔으면(kkkl****)” “영창보낸다고 하니 죽은 거 아닌가 싶다(mbt2****)” 등 의혹이 제기됐다.


심지어 ‘입막음성 타살’ 의혹도 일부에서 나온다. 댓글에서는 “뭘 숨기는거야(her1****)” “뭐지 이상한데(soni****)” “문OO이가 이 사건을 덮기 위해 만들어낸 시나리오임이 틀림없다(ylee****)” “경계에 중요한 정보가 있는 듯 한데 입막음 위해 죽이고 자살로 위장한 것 아니냐(kong****)” 등이 확인됐다.











[내마음의 등불] 원망과 시비가 없이
실직이나 부도 등으로 인해 가정에 경제적 어려움이 닥치면 화평해 보이던 가정이 불화하게 되는 경우를 종종 보는데, 참으로 안타까운 일입니다. 만일 가장이 직업을 잃었다면 가족을 생각해서라도 하루 빨리 현실에 맞는 일자리를 찾는다든가 다른 살 길을 찾아 나서야 하지요. 그런데 자신이 그렇게 된 것은 회사의 무능한 경영진 탓, 정치인들과 경제 관료들의 탓이라며 자포자기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이처럼 나약해진 남편에게 아내가 “당신 같은 남편을 만나 내가 고생한다”는 말을 한다면 얼마나 상처가 되겠습니까? 감정의 골만 깊어질 뿐 당면한 문제를 해결하는 데는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반면에 어려운 때일수록 원망하고 시비할 것이 아니라 서로의 처지를 이해해 주고 의지가 되어 준다면 얼마나 큰 힘이 되겠습니까? 예컨대 남편에게 “이제껏 고생했으니 잠시 재충전하는 기회로 삼으세요. 다시 힘내서 시작하면 되잖아요.” 하며 따뜻한 말로 위로해 주는 것입니다. 그리고 다시 힘을 낼 수 있도록 세심한 배려를 아끼지 않는다면 그 사랑에 힘입어서 다시 일어설 것입니다. 비단 가정에서뿐만 아니라 모든 분야 속에서 상대로 인해 어떤 불이익을 당해도 원망과 시비를 하지 않고 사랑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