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9.18 (수)

  • 흐림동두천 17.7℃
  • 흐림강릉 18.8℃
  • 흐림서울 21.2℃
  • 구름많음대전 20.4℃
  • 구름많음대구 16.8℃
  • 맑음울산 17.1℃
  • 맑음광주 19.9℃
  • 맑음부산 19.9℃
  • 구름많음고창 17.1℃
  • 맑음제주 21.4℃
  • 구름조금강화 21.4℃
  • 흐림보은 17.3℃
  • 구름많음금산 16.8℃
  • 흐림강진군 17.1℃
  • 구름조금경주시 14.4℃
  • 구름조금거제 17.7℃
기상청 제공

정치

남한산성 아이들의 가르침




『강자가 약자에게 못할 짓이 없고, 약자가 살기 위해 강자에게 못할 것이 없다.』
영화로도 흥행한 소설 <남한산성>을 관통하는 메시지는 처절하다.


결사항전을 주장한 예조판서 김상헌은 “청(淸)군 첩자를 건네준다”는 늙은 사공의 목을 단칼에 베어버린다. 먹고살 배삯을 받기 위해 강자에게 못할 짓이 없었던 약자에게 또다른 강자(망국 직전의 대신이라도)는 못할 짓이 없었던 것이다.


약육강식(弱肉强食)은 끝이 없고, 그래서 절대강자란 없다.
예판의 군주인 인조가 청 황제에게 머리를 조아리고 찧은 치욕의 삼배구고두례(三拜九叩頭禮)도 살기 위해선 못할 일이 아니었다.


청의 강자 행세도 300년을 못 갔다. 아편전쟁에서 대패하고 영국에 홍콩을 100년 동안 내주어야 했고, 중일전쟁으로 일본에게도 씻을 수 없는 굴욕을 당해야 했다. 패망한 일본도 살아남기 위해 미국에 못할 것이 무엇이 있었으랴. 그리고 미국이라고 언제까지나 최강자일 수 있을까.


역사가 오늘의 우리에게 알려주는 진실은 강자도 약자도 영원할 수 없다는 것이리라.


남한산성은 세계문화유산답게 그런 진실을 일깨워주는 곳일지 모른다.
“강자도 언젠간 더 강한 자에게 약자가 될 수 있다”는 역사의 진실을.
그러나 그것은 어른들의 이야기다.


아이들은 강자의 논리로 약자를 괴롭히지도, 약자의 논리로 굴복하는 법을 알지 못한다. 강약(强弱)보다는 친구가, 승패(勝敗)보다는 놀이가 마냥 좋을 뿐이다.
“아이는 어른의 아버지”라는 워즈워드의 시(詩)는 반복되는 영욕의 역사를 알면서도 깨닫지 못하는 어른들을 꾸짖는 말일 것이다.


‘남한산성 나라사랑(호국)문화제-전국 학생 글짓기 및 그림그리기 대회’는 그래서 소중하다. 어느덧 열여섯 해를 맞게 된 것도 여전히 순수한 마음으로 글을 짓고 그림을 그리는 아이들이 있어서다. 영원한 강자는 때묻지 않은 아이들이다.


미중, 북미, 한일 간 갈등과 분쟁으로 바람 잘 날 없는 이때 아이들 이야기를 문화제 시상식에 맞춰 커버스토리로 ‘모신’ 이유도 그래서다. 자만한 강자와 비굴한 약자의 미래를 역사는 이미 숱하게 보여주지 않았던가.


남한산성은 ‘전쟁의 과거’이지만, 그곳에서 글을 짓고 그림을 그린 아이들은 ‘평화의 미래’다.
꿈을 ‘그리고’ 희망을 ‘쓰는’ 아이들은 모두 미래에서 온 거장(巨匠)이고 문호(文豪)다.


강약과 승패에 연연하는 우리 어른들은 잠시라도 그들에게 경의를 표해야 한다.
그러고 보니 <남한산성>의 마지막도 아이다. 바로 적군 첩자를 건네주다 죽임을 당한 늙은 사공의 손녀다. 이제 대장장이는 무기 대신 농기구에 망치질을 하고, 소녀는 연을 날리러 동무들 속으로 뛰어간다. 언제 그런 강약의 승패가 있었냐는 듯.









심상정, “빨갱이나 하는 짓이라더니” [황교안 삭발 비난]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삭발에 정의당이 일제히 발끈했다. 심상정 대표는 “삭발·단식은 빨갱이들이나 하는 짓이라고 모욕한 공안검사들 말이 생각난다”고 주장했다. 심 대표는 17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황 대표에 대해 “국민이 준 제1야당의 막강한 권력을 갖고 삭발투쟁을 하며 약자 코스프레를 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황 대표 삭발투쟁을 보면서 과거 운동권 시절 삭발·단식은 빨갱이들이나 하는 짓이라고 모욕했던 공안검사들 말이 생각났다”며 “삭발·단식은 몸뚱어리밖에 없는 약자들의 최후의 투쟁방법”이라고 말했다. 심 대표는 “삭발투쟁으로 지지자 결집을 이룰 수 있을지는 모르겠다”면서도 “국민은 자유한국당이야말로 반드시 극복해야 할 정치 적폐세력이라는 점을 분명히 인식한다”고 강조했다. 윤소하 원내대표는 한국당의 국회 복귀를 촉구했다. 그는 “황 대표는 국회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출석을 거부하며 동의되지 않는 한 본회의를 열 수 없다고 어깃장을 놓고 있다”며 “사실상 이번 주 국회가 공전될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윤 원내대표는 “조 장관에 대한 사퇴 요구는 한국당의 자유”라면서도 “그 방편으로 국회는 왜 끌고 들어가는 것인가. 이것(조 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