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12.16 (월)

  • 구름조금동두천 10.3℃
  • 맑음강릉 16.4℃
  • 맑음서울 10.9℃
  • 맑음대전 12.6℃
  • 맑음대구 10.8℃
  • 맑음울산 13.8℃
  • 구름조금광주 14.7℃
  • 맑음부산 15.8℃
  • 구름많음고창 14.0℃
  • 맑음제주 17.2℃
  • 구름많음강화 9.2℃
  • 구름조금보은 11.2℃
  • 구름조금금산 11.9℃
  • 구름많음강진군 14.8℃
  • 맑음경주시 13.6℃
  • 구름조금거제 12.2℃
기상청 제공

사회

오포의 눈물③ 포스코건설 1조원대 권력형 비리 의혹 재조명 [정동화 전 포스코 부회장]

고산지구 C1블록 1369세대 분양가 6,000억 대박...내년 7월 C2블록 1,449세대 분양가 6,500억 전망
2009~2013년 정동화 전 사장 때 추진 정상궤도...노무현정부 때 '권력형 비리' 의혹
성공 분양에 희석되는 포스코건설 1조2,000억 택지개발 의혹



[시사뉴스 유경석 기자] 광주시 오포읍에 들어서는 오포 더샵 센트럴포레가 1차 분양에서 완판하며 대성공을 거뒀다. 

포스코건설은 여세를 몰아 오는 2020년 인근에 1449세대를 새로 분양할 계획이다. 

내년 분양 완료시 2002년 시작된 오포 택지개발지구 사업이 20년 만에 마무리되는 셈이다. 

분양가만 1조2,000억 원에 달할 전망이다. 

하지만 성공의 축포 속에 2005년 청와대까지 연루된 '권력형 비리 의혹'의 기억은 희미해지고 있다. 

오포 더샵 센트럴포레 1369세대 분양 완판...고산지구 택지개발지구 내 C1블록 

포스코건설은 지난 9월 오포 더샵 센트럴포레 1,369세대 중 특별분양 물량을 제외한 1083세대 1순위 청약 결과 3,669건이 접수, 평균 3.39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세대당 분양가는 4억 원대로 총 분양가만 6,000억 원 이상으로 추정된다. 

2022년 7월 입주에 즈음해 오포IC 개통 등 서울 접근성이 좋아져 지역 내 수요는 물론 판교, 분당 전월세 거주자들의 관심도 높았다.

오포 더샵 센트럴포레는 광주시 오포 고산지구 택지개발지구 내 C1블록에 들어선다.

고산지구는 인근 태전지구와 함께 2만여 가구의 아파트가 들어서는 미니신도시로 거듭나고 있다.

포스코건설은 오는 2020년 7월 고산지구 내 C2블록 1,449세대를 분양한다. 

현재 주택건설사업계획 변경이 진행 중으로 내년 2~3월 완료, 고시된다. 

기존 고산천을 복개해 도로로 사용키로 했으나 하천법에 저촉돼 사업부지 내 근린공원에 도로를 개설하는 변경 절차가 진행 중이다. 

C2블록 1,449세대 분양이 예정대로 진행될 경우 분양가만 6,500억 원대에 이를 전망이다.

포스코건설은 고산지구 분양으로 1조2,000억 원 이상의 실적을 올리는 셈이다. 

C2블록 입주시기는 오는 2023년 상반기로 예상된다.

2009~2013년 정동화 사장 때 추진, 가속...노무현정부 '권력형 비리' 의혹 국민적 관심   

정동화 전 포스코건설 사장 취임 이후 오포 더샵 센트레포레 등 고산지구 주택건설사업이 순조롭게 진행되는 등 해당 사업을 정상궤도로 진입한 것으로 평가된다.  

오포 더샵 센트럴포레 등 고산지구 주택건설사업은 2005년 '권력형 비리 의혹'으로 국민적 관심사였다. 

당시 민주당 김재두 부대변인은 오포 아파트 인허가와 관련 "청와대, 감사원, 정부부처로 번지고 있다"며 "현 정권의 심장부까지 퍼진 광범위한 것"이라며 노무현정부를 직접 겨냥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다. 

특히, 정동화 전 포스코 부회장의 추진력은 관심을 끈다. 

오포 아파트 개발은 정 씨가 포스코건설 사장으로 선임되면서 급물살을 탔다.

2010년 1월 지구단위계획 변경을 시작으로 2013년 11월까지 사업주체가 당초 정우건설에서 포스코건설로 변경됐다.

2004년 지구단위계획 결정고시 후 2010년 이전까지 진전을 보이지 않던 것과 대조된다. 

이 기간은 정 씨가 포스코건설 사장으로 재직한 2009년 3월부터 2014년 3월까지와 겹친다. 

정 씨는 포스코건설 사장에서 2012년 포스코 부회장으로 승진했다.

정 씨가 해임된 2014년 3월 이후 2017년 10월 공동주택부지 통폐합 변경고시까지 별다른 진척이 없었다.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가치를 발행한다” 조용만 한국조폐공사 사장 [2019 올해의 CEO 9]
[시사뉴스 오승환 기자] 화폐에 불량이 있다면? 화폐를 완벽히 위조할 수 있는 기계가 생긴다면? 영화에나 나올 법한 상상은 현실에선 절대 발생하지 않는다. 한국조폐공사가 있기 때문이다. 조폐공사는 다양한 지불결제 수단의 등장으로 전통적인 화폐사업 비중이 감소하며 큰 위기를 맞았다. 하지만 2018년 조용만 사장이 취임한 후 단순 화폐 제조회사가 아닌 4차산업혁명 시대에 맞춰 진화하는 선도기업으로 탈바꿈에 성공했다. 화폐사업으로 다져진 대한민국 최고의 보안기술은 조 사장의 기획력과 만나 지속가능한 경영의 발판이 됐다. 조 사장은 사업 다각화로 미래 신성장 동력 확보는 물론 실적향상까지 이뤘다. 차세대 전자여권 발급 추진, 정품인증사업 확대, 특수압인사업 강화 등으로 올해 상반기 매출액 2,466억 원, 영업이익 102억 원을 달성했다. 각각 전년 동기 대비 23%, 42%의 고속 성장이다. 지난해 매출액 4,806억 원으로 달성한 ‘사상 최대 매출액’ 훈장은 올해도 갱신될 것으로 보인다. 블록체인 기반의 공공분야 서비스플랫폼 ‘콤스코(KOMSCO) 신뢰플랫폼’도 국내 최초 도입해 전국 지자체 모바일 지역 사랑상품권 발행 서비스를 안정 궤도에 올렸다. 윤리·인권


문화

더보기
[생명의 샘] 사랑이 담긴 말
사랑이 담긴 말은 상대에게 감동과 행복을 주지만 미움을 담은 말은 상처를 줍니다. 예수님은 선과 사랑이 담긴 말, 진실한 말, 생명을 살리는 말씀만 하셨습니다. 불필요하고 무익한 말을 하지 않으셨으며 하나님께 영광 돌리는 말씀만 하셨습니다. 온유하고 자상한 모습으로 영적인 말씀을 지혜롭게 비유를 통해 깨닫게 해 주셨습니다. 악한 자에게도 악으로 대항치 않으시며 오직 진리와 선으로 말씀하셨지요. 사람들이 올무를 잡고자 여러 가지 말로 예수님을 시험할 때에도 결코 찌르거나 변론하지 않으셨습니다. 미운 감정이나 불편한 마음이 없었기 때문입니다. 그들이 하나님의 참뜻을 깨달을 수 있도록 선하고 지혜로운 말씀으로 일러 줄 뿐이었지요. 그래도 깨우치지 못할 때에는 다투지 않고 조용히 물러나셨습니다. 누가복음 10장을 보면 한 율법사가 시험하기 위해 예수님께 질문합니다. 율법사는 “선생님, 내가 무엇을 하여야 영생을 얻으리이까?” 하였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율법사가 자기를 시험하려는 의도가 있다는 것을 아셨습니다. 그래서 구태여 올무 잡힐 필요가 없기에 대답해 주시지 않고 되물으십니다. “율법에 무엇이라 기록되었으며 네가 어떻게 읽느냐?” 그러자 율법사가 대답합니다. “네

오피니언

더보기
[이필재는 58년 개띠다] <제1화> 애비를 욕보이는 야만의 시대
1967년 초등학교 3학년 때 나는 왕십리의 무학국민학교로 전학했다. 아버지의 직장이 있던 뚝섬에서 가까운 왕십리로 이사했기 때문이었다. 그때까지 나는 영등포구 오류동에서 태어나 줄곧 거기서 살았다. 오래 전 내가 태어난 이 동네를 찾은 적이 있다. 내가 3학년 1학기까지 다닌 오류국민학교, 내가 자란 오류동교회를 기준점으로 그 시절 하굣길을 되짚어 봤다. 내가 살던 집은 흔적을 찾기 어려웠다. 서울 사람들은 실향민이다. 고향을 찾아도 이미 옛 모습을 잃었기 때문이다. 전학한 학교의 우리 반은 100명이 넘었다. 2부제 수업을 했는 데도 그랬다. 말 그대로 콩나물 교실이었다. 지난 여름 인터뷰하기 위해 만났다 우연히 국민학교 7년 선배임을 알게 된 박용기 박사는 자기가 다닐 땐 3부제 수업을 했다고 들려줬다. 중학교 3학년 때 담임은 어쩌다 학생의 행실이 못마땅하면 빈정거리듯이 “니 애비가 그러더냐”라고 말하곤 했다. 나는 그 말이 몹시 거슬렸다. 아들의 행실로 인해 왜 애먼 아버지가 ‘애비’ 소리를 들어야 하나? 그 시절 나는 체구가 작았고 유약한 성품의 내성적인 아이였다. 그러면서도 남들 앞에 서고 싶어 했다. 우리 반엔 손 아무개라는 아이가 있었다. 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