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6.04 (목)

  • 구름많음동두천 19.7℃
  • 맑음강릉 22.8℃
  • 흐림서울 20.1℃
  • 박무대전 22.2℃
  • 맑음대구 20.0℃
  • 구름조금울산 19.8℃
  • 구름많음광주 20.5℃
  • 박무부산 20.9℃
  • 구름조금고창 20.4℃
  • 박무제주 19.9℃
  • 구름많음강화 17.8℃
  • 흐림보은 21.5℃
  • 구름조금금산 21.8℃
  • 맑음강진군 18.3℃
  • 맑음경주시 18.9℃
  • 구름많음거제 20.2℃
기상청 제공

e-biz

한국 몸캠피싱 대응센터 케어라풋, 24시간 빠른 해결 지원한다



[시사뉴스 윤호영 기자] 리벤지포르노(보복성 음란물)를 포함한 디지털 성범죄가 5년 새 4배가량 증가했다. 디지털 성범죄의 한 종류인 리벤지 포르노는 비단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에서 산발적으로 발생하며 불거지고 있다.

최근에는 이와 유사한 수법으로 돈을 가로채는 금융 범죄도 기승을 부리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이른바 ‘몸캠피싱’이다. 이 수법은 성 관련 영상을 유포한다는 점에서 앞선 리벤지포르노와 비슷하지만, 리벤지 포르노가 복수를 목적으로 영상을 유포하는 것인 반면, 몸캠피싱은 금전갈취를 목적으로 행해진다는 점에서 다소 차이가 있다.

스마트폰의 보급이 활성화되면서 각종 사이버 범죄 노출에 대한 위험성은 꾸준히 제기되어 왔다. 그러나 지금까지 휴대폰 해킹 등의 범죄가 사용자의 개인 정보를 유출하는 것에 그쳤다면, 최근에는 이보다 한층 진화한 '몸캠피싱'이 기승을 부리고 있어, 각별한 주의를 요하는 상황이다.

대응센터 케어라풋에서는 대응하는 새로운 방안을 제시했다. 주로 조직 단위로 이뤄지는 범죄이기 때문에, 해당 조직에서 데이터를 관리하기 위해 사용하는 서버를 가지고 있다. 여기에 피해자들의 각종 데이터와 동영상이 저장되는데, 케어라풋에서는 피싱 조직의 서버에 접근하여 시스템을 분석하고, 동영상 유포 가능한 루트를 모두 차단한다.


이처럼 악질적인 범죄가 기승을 부리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조직을 일망타진하는 것이 힘든 이유는 쉽게 범인을 특정할 수 없는 사이버 공간상에서 범죄가 이뤄지기 때문이다. 불특정 다수의 접근이 용이한 SNS 플랫폼을 이용해서 범죄가 이뤄지고 있기 때문에, 해당 플랫폼을 사용하는 사람은 누구나 범죄의 대상이 될수가 있으므로 사용자 스스로 각별한 주의를 요하는 상황이다. 때문에 만약 몸캠피씽 피해를 입었다면 피해자는 범인을 검거하는 것 보다는 피해를 최대한 줄일수 있는 방향으로 초점을 맞추는 것이 바람직하다.

동영상 유포 협박에 꿰어서 속수무책으로 당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러므로 이처럼 동영상 유포의 가능성을 원천 차단하는 것으로 피해자는 비교적 손쉽게 범죄의 늪에서부터 헤어나올 수 있다. 그러나 한번 동영상이 유포되면 확산을 막는 것은 매우 힘든 일이기 때문에 몸캠피씽을 당하는 즉시 신속히 대응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서비스는 케어라풋 대표 홈페이지에서 신청서를 작성하는 것으로 가능하며, 이외에도 영통 사기, 휴대폰 해킹 등과 같은 각종 사이버 범죄 대응 서비스를 마련하고 있다.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김종인 "원구성 되면 종전과 다를 것" vs 이해찬 "서로간 신뢰 중요"
[시사뉴스 김세권 기자]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찾아, 국회 개원에 대한 여야 협치를 당부했다. 김 위원장은 3일 오전 이 대표의 사무실을 찾아 "4년 전에는 내가 이 자리에 앉아있었다. 이번에 찾아오게 되니 기분이 이상하다"며 인사를 나눴다. 김 위원장은 지난 1일 공식 임기를 시작한 상태다. 김 위원장은 "이번 선거로 거대 여당을 만드셨고, 경제 상황도 변화가 심하니 정치권이 옛날 사고로는 할 수 없다. 여야가 나라 발전을 위해 협조할 수 있는 자세를 가져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며 긍정적인 대화로 말문을 열었다. 이 대표도 "특히 방역은 관리가 어느 정도 되는데, 백신이나 치료제 개발이 아직 안돼서 언제까지 갈지 걱정이다. 경제 긴급대책을 세우긴 하지만 그것으로 끝날 일이 아니고, 여야가 합의해서 (해야 하는데) 이번에 극복 못하면 여태껏 해온 게 많이 훼손될 우려가 있다"고 동의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이번에 코로나 사태를 겪으며 방역 체제에 있어서는 국제적으로 가장 성공한 사례를 보이고 있지만, 이제 코로나로 인한 경제와 사회 문제를 동시에 취급하지 않으면 안 되는 상황이기 때문에 정부의 재정 역할이 중요하다"고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