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7.01 (금)

  • 구름조금동두천 28.8℃
  • 맑음강릉 34.3℃
  • 맑음서울 30.0℃
  • 맑음대전 32.8℃
  • 맑음대구 33.5℃
  • 맑음울산 30.4℃
  • 맑음광주 31.7℃
  • 맑음부산 28.9℃
  • 맑음고창 32.3℃
  • 맑음제주 29.4℃
  • 구름조금강화 27.4℃
  • 구름조금보은 30.8℃
  • 맑음금산 30.5℃
  • 맑음강진군 30.4℃
  • 맑음경주시 33.7℃
  • 맑음거제 29.0℃
기상청 제공

PR Newswire

인에잇, 점진적인 프로젝트 납품 모델을 관리하기 위한 프로젝트 제어 솔루션을 출시, 파일럿에서 제품 설계 비용 10% 절감

URL복사

호주 멜버른, 2022년 5월 17일 /PRNewswire/-- 인에잇(InEight Pty Ltd)은 모회사이자 자본 프로젝트 및 프로그램 관리 소프트웨어 분야의 글로벌 리더인 인에잇 주식회사(InEight Inc)를 대신하여 인에잇 디자인(InEight Design)의 출시를 발표했다. 인에잇 디자인은 설계 범위를 성공적으로 관리하고 프로젝트 전달 모델을 점진적으로 납품하기 위해 설계 수량에 대한 추적 가능성을 제공하는 통합형 프로젝트 관리 프로세스를 제공한다. 설계 및 건설 데이터를 동기화하여 통합 프로젝트 제공을 목표로 한 이해관계자 협력 및 공유 가시성 부분에서 현재까지 누락된 링크를 제공한다.

이 기술은 140억 달러 이상 상당의 설계 구축 및 기타 파트너십 모델 작업에 배포된 파일럿에서 성공을 거둔 뒤 출시되는 기술로, 설계 수량 증가 위험을 20%까지 줄이고 엔지니어링 비용을 10% 절감한다.

설계 진행에 대한 가시성을 개선하고 건설 작업을 최신 설계 수량과 일치시켜 고객은 예산과 일정에 영향을 미치는 예상치 못한 요인을 제거할 수 있다.

인에잇의 최고 제품 책임자인 브래드 바스(Brad Barth)는 "건설에 대한 글로벌 수요는 계속 증가하고 있으며, 점진적인 납품 계약 모델이 대규모 복합 프로젝트의 표준이 되고 사용되고 있습니다. 이러한 프로젝트의 설계 범위를 관리하고 제어하는 것은 전반적인 성공에 매우 중요하지만, 지금까지 설계 회사는 홀로 스프레드시트를 따로 사용하여 업무를 관리했습니다. 이 강력한 설계 관리 솔루션은 이러한 공백을 채워 해당 프로젝트에 대한 여러 이해관계자에게 가시성, 협업 및 책임을 제공하는, 설계 작업을 위한 프로젝트 제어 솔루션을 제공합니다."라고 전했다.

이 소프트웨어는 엔지니어링 팀과 설계 팀이 30-60-90-IFC 일정을 진행하면서 범위를 제어하고, 자원을 관리하며, 완료 날짜를 예측하고, 진행 상황을 추적하고, 획득한 가치를 관리하는 데 도움이 된다. 그 결과 설계 팀과 건설 팀 전반의 조정, 책임 및 가시성을 개선하여 통합 프로젝트 납품에 대한 예기치 못한 요인을 제거한다.

인에잇 디자인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InEight Design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인에잇 소개 

인에잇(InEight)은 우리 주변의 세계를 구축하고 있는 소유주, 계약업체, 엔지니어 및 건축가를 위해 현장에서 테스트를 거친 프로젝트 관리 소프트웨어를 제공합니다. 전 세계 575,000명 이상의 사용자와 850여 명의 고객이 인에잇에 의존하여 전체 수명 주기에 걸쳐 일정과 예산에 맞춰 위험을 관리하고 프로젝트를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되는 실시간 인사이트를 활용하고 있습니다.

사전 계획부터 설계, 견적부터 일정 계획 및 현장 실행에서 매출에 이르기까지, 인에잇은 인프라, 공공 부문, 에너지 및 전력, 석유, 가스 및 화학, 광업 및 상업 전반에 걸쳐 전 세계에서 진행하는 프로젝트에 1조 달러 이상을 지원했습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링크드인 에서 인에잇을 팔로우하거나 InEight.com에서 확인하세요.

로고 - http://www.sisa-news.com/data/photos/newswire/202205/art_199533_1.jpg

 

 





배너


정치

더보기
윤 대통령 "한일 과거사-미래 문제는 한 테이블 놓고 같이 풀어갈 문제"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한일 과거사 문제와 주요 현안 등을 한 테이블에 올려 해법을 찾겠다고 밝혔다. 과거사 문제에서 당장 해법을 찾지 못한다고 하더라도 일본과의 관계 개선에 드라이브를 걸겠다는 것으로 보인다. 윤 대통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순방 귀국길에 진행된 기내 간담회에서 한일 과거사 문제를 어떻게 풀어나갈 지에 대해 묻자 "과거사 문제와 양국의 미래의 문제는 모두 한 테이블이 올려놓고 같이 풀어가야 하는 문제라고 저는 강조해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그러면서 "과거사 문제에서 양국 간에 진전이 없으면 현안과 미래의 문제에 대해서도 논의할 수 없다는 그런 사고방식은 지양돼야 한다. 전부 함께 논의될 수 있다"며 "한일 양국이 미래를 위해 협력할 수 있다면 과거사 문제도 충분히 풀려나갈 것이라는 그런 믿음을 가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나토 정상회의 기간에 한미일 3국 정상회담, 아시아태평양 파트너국 4개국 정상회동, 스페인 국왕 주최 환영 갈라만찬 등을 계기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를 대면한 윤 대통령은 한일 양국 관계 개선 의지를 확고하게 밝히고 있다. 갈라만찬에서 윤 대통령은 기시다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SNS 역기능 생각해 볼때…SNS에도 언론윤리 있어야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시사뉴스 창간 34주년 잡지발행 저력과 뚝심에 경의 시사뉴스가 창간 34주년을 맞았습니다. 인터넷과 온라인미디어가 판치는 요즘, 고집스럽게도 오프라인(잡지)발행을 이어온 시사뉴스의 저력과 뚝심에 경의를 표합니다. 시사뉴스의 창간 34주년에 즈음하여 과연 요즘처럼 SNS, 1인미디어가 언론의 대세처럼 되어있는 현상이 과연 바람직한가에 대한 생각을 하게 됩니다. 왜냐하면 SNS의 역기능이 너무 심각하기 때문입니다. SNS란 웹(온라인)상에서 친구·선후배·동료 등 인맥 관계를 강화시키고 또 새로운 인맥을 쌓으면서 폭넓은 인간관계를 형성하고 각종 정보를 공유할 수 있도록 해주는 서비스를 말합니다. 흔히 1인미디어라고 하는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유튜브, 밴드, 인스타그램 등이 있고 정치인, 연예인은 물론 일반인들도 SNS를 통해 자기주장이나 의견을 말하거나 정보를 생산, 전달합니다. SNS가 활발하기 전까지는 소위 말하는 조중동 한겨레 경향 등 종이신문과 KBS, MBC 등 지상파의 보도를 통해 뉴스와 정보를 얻었지만 2000년대 들면서 온라인미디어가 발달하고 특히 SNS 홍수시대를 이루면서 대부분의 정보와 뉴스는 SNS를 통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