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7.04 (월)

  • 흐림동두천 28.2℃
  • 구름많음강릉 28.5℃
  • 흐림서울 29.9℃
  • 흐림대전 27.1℃
  • 구름많음대구 28.8℃
  • 맑음울산 25.9℃
  • 흐림광주 27.1℃
  • 맑음부산 25.8℃
  • 흐림고창 26.1℃
  • 구름많음제주 27.1℃
  • 흐림강화 28.0℃
  • 흐림보은 25.8℃
  • 흐림금산 26.1℃
  • 구름조금강진군 27.3℃
  • 맑음경주시 27.8℃
  • 구름많음거제 26.7℃
기상청 제공

PR Newswire

모에헤네시, 제1회 World Living Soils Forum 개최

URL복사

-- 살아있는 토양을 위해 관계자들을 동원하고 행동에 나서

파리, 2022년 5월 17일 /PRNewswire/ -- LVMH 그룹의 와인 및 증류주 자회사인 모에헤네시(Moet Hennessy)가 2020년 Vinexpo Paris에서 거듭 강조한 살아있는 토양에 대한 오랜 열정에 충실하며, 2022년 6월 1~2일 Arles-en-Provence에서 제1회 World Living Soils Forum(WLSF)을 개최한다. 역동적이고 집단적인 해결책 공유를 위한 개방적이고 참여적인 아고라를 중심으로 조직된 이 행사에는 과학과 국제 전문가, 열정적인 인사들, 그리고 주로 포도 재배학 분야에 종사하는 참가자들이 모여, 살아있는 유기체와 환경을 보호하기 위한 모에헤네시의 실천 계획을 더욱 강화할 예정이다. 

 

살아있는 토양에 관한 포괄적이고 책임감 있는 고찰

테루아르와 장인정신을 후세에 물려주고 싶어하는 모에헤네시, 모에헤네시 메종 그리고 모에헤네시 설립자들의 DNA에는 항상 토양 보존을 향한 욕망이 새겨져 있다.

모에헤네시는 복잡한 문제를 안고 있는 변화하는 환경이라는 맥락 속에서 지속가능한 발전 접근법의 중심에 '살아있는 토양'을 놓았다. 

WLSP의 근본적인 사명은 포도 재배학 분야에서 토양 보존과 재생을 국제적으로 지원하고자 지식 발전과 공유 속도를 더욱 높이는 것이다. 여기에는 보존과 생물다양성, 기후 변화에 적응, 물 소비량의 관리 및 최소화도 포함된다. 따라서 WLSP에서는 전 세계 전문가와 더불어 와인 산업의 과학자, 연구원 및 참가자들이 모여, 다른 나라, 심지어는 다른 농업 분야에 적용된 경험, 최고 관행 및 해결책을 공유할 예정이다. 

모에헤네시 사장 겸 CEO Philippe Schaus는 "포도 재배학 분야의 토양 보존 및 재생과 직간접적으로 관련된 문제에 대한 새롭고 야심 찬 해결책을 찾아야 할 것"이라며, "그런 다음에는 전 세계에서 그 해결책을 이용할 수 있도록 공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와인 산업의 미래 자체가 여기에 달려있다"면서 "이번에 개최하는 제1회 'World Living Soils Form'의 목적도 이와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자사는 이 포럼을 위해 전 세계 내부 및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위원회를 설립하고, 야심 찬 동시에 독창적인 프로그램을 세울 계획"이라며 "이 포럼을 통해 전체 산업이 엄격한 과학 틀 내에서 빠르고 더욱 훌륭하게 행동할 수 있는 국제적인 논의의 장이 펼쳐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추가 정보는 웹사이트 www.worldlivingsoilsforum.com을 참조한다.

모에헤네시 소개
LVMH의 와인 및 증류주 사업부인 모에헤네시는 테루아의 풍성함, 제품의 품질 및 장인정신으로 국제적 인정을 받고 있는 25개의 메종(Maison)으로 구성된다. 모에헤네시는 수년 동안 회사의 환경 및 사회 프로그램인 'Living Soils Living Together'에 헌신적인 노력을 기울여 왔다. 

Ao Yun, Arbeg, Armand de Brignac, Belvedere, Bodega Numanthia, Cape Mentelle, Chandon, Chateau d'Esclans, Chateau Galoupet, Cheval des Andes, Clos19, Cloudy Bay, Dom Perignon, Eminente, Glenmorangie, Hennessy, Krug, Mercier, Moet & Chandon, Newton, Ruinart, Terrazas de los Andes, Veuve Clicquot, Volcan de mi Tierra, Woodinville.

연락처:
Moet Hennessy
Communication Department
Alain Lavital
press@worldlivingsoilsforum.com 

영상 - https://mma.prnasia.com/media2/1819345/WLSF_Video_teaser.mp4
사진 - http://www.sisa-news.com/data/photos/newswire/202205/art_200013_2.jpg
로고 - http://www.sisa-news.com/data/photos/newswire/202205/art_200013_1.jpg

MOËT HENNESSY LAUNCHES THE FIRST EDITION OF THE WORLD LIVING SOILS FORUM
MOËT HENNESSY LAUNCHES THE FIRST EDITION OF THE WORLD LIVING SOILS FORUM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尹대통령, 3년 만에 방한한 日경단련 접견 “미래지향적 협력관계 만들자”
[시사뉴스 김철우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4일 한일 재계회의 참석차 방한한 일본 경제인단체연합(경단련) 대표단을 만나 "미래지향적인 협력관계를 만들고자 함께 힘과 지혜를 모아야 한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 5층 대접견실에서 경단련 대표단을 접견해 이같이 밝히며 "특히 앞으로 있을 경제안보 시대에 협력 외연이 확대될 수 있도록 양국 기업인들이 계속 소통해달라"고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또한 "양국 관계의 현안 해결을 위해 한일 양국 정부가 함께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한일 재계회의가 3년 만에 재개돼 경단련 대표단이 방한한 것은 양국 간 실질적 교류 활성화로 이어지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양국 경제인들이 신뢰하는 파트너로서 협력해온 것은 한일관계를 이어주는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 왔다"고 평가했다. 경단련 측은 "한일 재계회의에서 양국 경제인들도 한일관계 개선과 경제협력의 확대·발전을 위해 노력을 계속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확인했다"고 소개했다. 도쿠라 마사카즈 경단련 회장은 "한국과 일본은 중요한 이웃 국가로서 정치, 경제, 문화 등 모든 면에서 긴밀하고 호혜적인 관계"라며 "일본 경제계도 한일 양국 경제 분야에서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이화순의 아트&컬처] 한국·유럽·중동 손맞잡은 디지털시대 온-오프라인 <감각의 공간>展 눈길
온·오프라인으로 디지털 시대 ‘감각의 공간'을 경험할 수 있는 전시가 마련됐다. 국립현대미술관(MMCA)이 세계 최초의 구독형 아트스트리밍 플랫폼인‘워치 앤 칠’ 두번째 전시 <감각의 공간, 워치 앤 칠 2.0>을 9월12일까지 국립현대미술관 서울에서 열고 있다. 디지털 시대 ‘감각’으로 연결되는 동시대적 교감을 매개로 온라인 플랫폼에서의 스트리밍 서비스와 오프라인 전시를 동시에 열고 각 기관의 미디어 소장품과 지역별 주요 작가 20여 명의 작품을 경험하게 하는 전시다. ‘보는 촉각’, ‘조정된 투영’, ‘트랜스 x 움직임’, ‘내 영혼의 비트’의 네 가지 주제로 구성된 이번 온·오프라인 전시는 기술과 인간의 감각체계 사이의 관계를 사유하며 디지털 스크린의 평면성을 넘는 다양한 공감각을 소환한다. <워치 앤 칠>전은 국립현대미술관이 세계 주요 미술관과 협력하여 기관별 미디어 소장품을 전 세계 구독자에게 공개하는 플랫폼이다. 지난해 개설한 첫 전시는 M+ 등 아시아 4개 기관과 협력한 첫 전시였고, 올해는 유럽과 중동, 내년에는 미주 및 오세아니아 주요 미술관들과 협력을 확장하는 3개년 기획 전시이다. 지난해 <워치 앤 칠>전은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모두 욕심 버리고 기본(초심)으로 돌아가자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지난 3월 9일 20대 대통령을 뽑는 대통령선거와 6월 1일 시도지사 시장 군수 구청장 등 지자체장과 지방의회의원들을 뽑는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보궐선거가 끝난 지 한 달이 지났다. 대선에서나 지선에서나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나 후보자들은 여야 어느 누구하나 없이 국민을 위해 자기 한 몸 다 바치겠다며 당선만 시켜달라고 애원하며 뛰어다녔다. 원래 선거철만 되면 공약(公約)을 남발하니 크게 믿지도 않았지만 이번 선거에서는 워낙 관심이 집중되고 문재인 정부를 심판하는 성격이 강해 정말 당선만 되면 간이고 쓸개고 다 내어주고 나라를 위해 국민을 위해, 지역 구민을 위해 멸사봉공(滅私奉公) 할 줄 알았다. 그런데 웬 걸. ‘혹시나가 역시나’였다. 선거 끝난 지 한 달도 안 되어서 선거에 이긴 여당이나, 패배한 야당이나 자기 자리와 영역 찾기, 자기 존재감 과시, 권력다툼에 혈안이 되어 미증유의 퍼팩트 스톰(인플레이션 고금리 등이 겹쳐 경제상황이 최악이 되는 것) 위기 앞에 고통 받고 있는 국민들은 안중에도 없다. 여기저기서 “여당 당신들 이러라고 뽑은 줄 알아요?”라는 비난의 목소리가 터져 나온다. 이런 여론을 반영하듯 윤석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