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7.04 (월)

  • 구름많음동두천 29.1℃
  • 흐림강릉 29.5℃
  • 구름많음서울 30.5℃
  • 흐림대전 27.7℃
  • 소나기대구 29.7℃
  • 맑음울산 27.2℃
  • 흐림광주 27.2℃
  • 맑음부산 27.2℃
  • 흐림고창 26.7℃
  • 구름조금제주 27.7℃
  • 흐림강화 27.9℃
  • 흐림보은 25.7℃
  • 구름많음금산 26.0℃
  • 구름조금강진군 29.2℃
  • 맑음경주시 29.3℃
  • 구름조금거제 27.6℃
기상청 제공

PR Newswire

화웨이, 녹색 전력 기술로 아시아태평양 지역 저탄소 강화 공약

URL복사

(싱가포르 2022년 5월 23일 PRNewswire=모던뉴스) 이달 19일, 2022 화웨이 아시아태평양 디지털 파워 그린 에너지 서밋(Huawei APAC Digital Power Green Energy Summit)이 '녹색 에너지, 녹색 미래(Green Energy, Green Future)'라는 주제로 싱가포르에서 개최됐다. 이번 포럼에서는 이 지역 전반의 정책입안자, 산업전문가 및 지속가능성 실무자가 모여 녹색 개발 동향을 논의하고, 빠르게 변화하는 기술 및 규제 환경에서 집단적으로 기회를 활용해 에너지 전환을 주도하는 방안을 모색했다.

아시아태평양 지역은 야심 찬 탄소중립 목표, 풍부한 미개척 재생에너지원, 강력한 경제 성장 전망으로 인해 재생에너지 개발에서 상당한 잠재력을 자랑한다. 아세안에너지센터(ASEAN Center for Energy, ACE) 전무이사 Nuki Agya Utama 박사는 "수력 및 태양광 발전소가 녹색에너지 발전에 크게 기여함에 따라, 2020년 전력 용량의 재생에너지 비중은 33.5%로 증가했다"라며 "이는 2025년 목표에 1.5% 차이로 근접한 것"이라고 말했다.

화웨이 디지털 파워(Huawei Digital Power)는 디지털 인프라의 에너지 효율성을 개선하고 전력 발전에서 재생에너지의 비율을 높이는 임무를 수행하기 위해 청정에너지와 ICT 지속가능성에 대한 증가하는 수요를 충족하고자 지역 파트너 및 고객과의 협력을 열망하고 있다.

화웨이 디지털 파워 APAC 사장 Sun Bohan은 "글로벌 기후 변화는 오늘날 우리가 직면한 가장 큰 도전과제 중 하나"라며 "녹색 에너지는 이러한 도전에 대처하는 가장 좋은 방법이자 전 세계적 합의"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다만,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서는 전력 생산은 저탄소화되고 전력 소비는 첨단 디지털 기술의 도움을 받아 전기화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올 시나리오 스마트 PV 및 에너지 스토리지 솔루션

이번 포럼에서 화웨이는 유틸리티 규모의 PV 발전소, 에너지 스토리지 시스템(ESS), 상업 및 산업 애플리케이션, 주거용, 스마트 마이크로그리드를 위한 최신 올 시나리오 스마트 PV 및 에너지 스토리지 솔루션을 선보였다. 이번 전시는 1차 에너지원으로 태양광 발전의 채택을 가속화하고, 산업체와 가정이 녹색 전기를 통해 혜택을 얻을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 더 높은 수율을 위한 FusionSolar Smart PV Solution 6.0+: 화웨이는 주요 산업 과제를 해결하기 위해 스트링 설계의 지속적인 혁신을 통해 최적의 균등화 발전 원가(Levelized Cost of Electricity, LCOE), 향상된 그리드 연결 역량 및 개선된 안전성을 제공한다. Smart PV 솔루션의 핵심 기술로는 Smart DC System(SDS), Smart I-V Curve Diagnosis 4.0, Smart String-Level Disconnector Technology(SSLD-TECH), Grid Forming 등이 있다.

- 최적의 에너지 저장 원가(Optimal Levelized Cost of Energy Storage, LCOS)를 위한 Smart String Energy Storage System(ESS): ESS에 대한 10년 이상의 연구개발(R&D) 경험을 바탕으로, 화웨이는 디지털, 전력전자 및 에너지 스토리지 기술을 고유한 스마트 스트링 구조에 통합함으로써 리튬 배터리의 한계를 극복한다. 피크 셰이빙(Peak shaving) 및 주파수 조정에 적합한 화웨이의 Smart String ESS는 더 높은 수익 잠재력과 함께 유연하고 비용 효율적인 솔루션을 제공한다.

- 더 나은 삶을 위한 Residential Smart PV Solution 3.0: 모듈 컨트롤러, ESS, EV 충전기 및 관리 시스템을 연결하는 스마트 에너지 컨트롤러를 갖춘 차세대 통합 Residential Smart PV Solution은 스마트 전력 소비 생태계를 가능하게 한다. 이를 통해 PV 자가소비율이 이전 세대의 70% 대비 90%로 향상됨으로써, 더 낮은 전기 비용, 능동적 안전 및 지능형 지원으로 각 가정에 만능 청정에너지 경험을 제공한다.

- 지속가능한 비즈니스를 위한 Commercial & Industrial (C&I) Smart PV Solution 2.0: 차세대 C&I Smart PV Solution은 완전히 새로운 3상 인버터(SUN2000-50KTL-M3), Smart String ESS(LUNA- 200kWh-2H0)를 통해 100kW 전력 조절 시스템(PCS) 및 스마트 PV 옵티마이저(MERC-1100W/1300W-P)와 결합할 수 있다. 덕분에 업계 전반의 기업은 최적화된 전력 비용, 능동적 안전성 및 스마트 O&M을 통해 저탄소 시대로 진입해 경험을 향상시킬 수 있다.

- 깨끗하고 안정적인 전원 공급을 위한 Smart Micro-grid Solution: 화웨이는 중간 전압 온/오프 그리드 전환의 원활한 온라인 전환을 지원하기 위해 Smart Micro-grid Solution을 출시했다. 기존의 석유 발전과 비교할 때, 화웨이 솔루션은 LCOE를 50% 이상 절감한다. 이 솔루션은 정전 손실을 효과적으로 낮춰 탄소 제로를 달성하고, 에너지 격차 해소를 지원한다.

저탄소 APAC의 수용

화웨이는 현재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여러 고객과의 협력을 통해 태양 에너지의 성장 및 채택을 촉진함으로써 저탄소 APAC에 기여하고 있다. 일례로 화웨이의 스트링 인버터는 Sunseap Group의 수상 태양광 발전소에 설치됐다. 이 발전소는 13,312개의 태양광 패널, 40개의 인버터 및 3만 개 이상의 부유물을 통해 연간 최대 6,022,500kWh의 에너지를 생산한다. 이를 통해 섬에 있는 1,250세대의 4룸 공공주택 단지에 충분한 전력을 공급하는 한편, 약 4,258t의 이산화탄소를 상쇄할 수 있다.

디지털화는 개발을 촉진하고, 탈탄소화는 이러한 개발의 지속가능성을 보장한다. 디지털화와 탈탄소화는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녹색 개발에서 두 가지 원동력이다. 캄보디아 광산에너지부 장관 Ty Norin 박사는 "디지털화는 보안 및 개인정보 보호를 받는 에너지 시스템의 안전성, 접근성 및 지속가능성을 향상시키는 데 도움이 된다"며, "디지털화는 미래에 인공 지능(AI)을 통해 에너지 부문에 막대한 영향을 미칠 것이며, 그 대가로 에너지 부문은 이러한 디지털 도구를 사용해 잠재적 디지털화의 운영 및 전환을 개선함으로써 고도로 상호 연결된 에너지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패널 토론에서, 초청 연사들은 재생에너지 및 배터리 에너지 스토리지 시스템(BESS) 시장의 최신 동향에 대한 통찰을 공유했다. 이들은 청정 전력이 더 비용 효율적이고 구축하기 쉬우므로, 태양광 발전은 이 지역에서 더 빠르게 성장할 것이며, BESS는 에너지 믹스에서 필수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는 의견에 동의했다.


동급 최고의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헌신하는 화웨이는 녹색에너지 발전 및 에너지 스토리지 분야의 선도적 기술을 더욱 강화하고,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지속가능한 저탄소 미래 구축을 지원함으로써 고객을 위한 더 많은 가치를 창출할 계획이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尹대통령, 3년 만에 방한한 日경단련 접견 “미래지향적 협력관계 만들자”
[시사뉴스 김철우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4일 한일 재계회의 참석차 방한한 일본 경제인단체연합(경단련) 대표단을 만나 "미래지향적인 협력관계를 만들고자 함께 힘과 지혜를 모아야 한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 5층 대접견실에서 경단련 대표단을 접견해 이같이 밝히며 "특히 앞으로 있을 경제안보 시대에 협력 외연이 확대될 수 있도록 양국 기업인들이 계속 소통해달라"고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또한 "양국 관계의 현안 해결을 위해 한일 양국 정부가 함께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한일 재계회의가 3년 만에 재개돼 경단련 대표단이 방한한 것은 양국 간 실질적 교류 활성화로 이어지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양국 경제인들이 신뢰하는 파트너로서 협력해온 것은 한일관계를 이어주는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 왔다"고 평가했다. 경단련 측은 "한일 재계회의에서 양국 경제인들도 한일관계 개선과 경제협력의 확대·발전을 위해 노력을 계속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확인했다"고 소개했다. 도쿠라 마사카즈 경단련 회장은 "한국과 일본은 중요한 이웃 국가로서 정치, 경제, 문화 등 모든 면에서 긴밀하고 호혜적인 관계"라며 "일본 경제계도 한일 양국 경제 분야에서

사회

더보기
김부선 “이재명 손배소 취하…정치적으로 이용당해”
[시사뉴스 김백순 기자] 영화배우 김부선(62)씨가 이재명(59)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상대로 제기한 3억원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취하하기로 했다. 김씨는 4일 "오늘, 내일 중으로 고소를 취하할 예정"이라며 "이재명씨에게도 '이걸로 끝내자. 그만하자. 정치적으로 많이 이용 당해 미안하다'고 말하고 싶다"고 밝혔다. 김씨는 지난 2018년 9월28일 이 의원을 상대로 명예훼손 피해를 주장하며 3억원 규모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김씨는 이 후보가 지난 2016년 자신의 트위터에 '이 분(김부선)이 대마를 좋아하시지 아마…요즘도 많이 하시나' 등의 내용을 남겼던 것과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김씨와의 관계를 묻는 질문에 '허언증인 것 같다'고 언급했던 부분 등을 문제 삼아 소송에 나섰다. 재판은 서울동부지법에서 4년째 진행 중이다. 지난달 23일 5차 변론이 진행되기도 했는데, 김씨가 소를 취하하면서 더이상 진행되지는 않을 예정이다. 김씨는 소송 취하를 결심한 이유를 묻자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이름을 조심스레 꺼냈다. 최근 김 여사가 '서울의 소리' 이명수 기자와 통화한 녹취록에서 자신을 비방한 사실을 듣고 더이상 정치적으로 이용당하지 않아야겠

문화

더보기
[이화순의 아트&컬처] 한국·유럽·중동 손맞잡은 디지털시대 온-오프라인 <감각의 공간>展 눈길
온·오프라인으로 디지털 시대 ‘감각의 공간'을 경험할 수 있는 전시가 마련됐다. 국립현대미술관(MMCA)이 세계 최초의 구독형 아트스트리밍 플랫폼인‘워치 앤 칠’ 두번째 전시 <감각의 공간, 워치 앤 칠 2.0>을 9월12일까지 국립현대미술관 서울에서 열고 있다. 디지털 시대 ‘감각’으로 연결되는 동시대적 교감을 매개로 온라인 플랫폼에서의 스트리밍 서비스와 오프라인 전시를 동시에 열고 각 기관의 미디어 소장품과 지역별 주요 작가 20여 명의 작품을 경험하게 하는 전시다. ‘보는 촉각’, ‘조정된 투영’, ‘트랜스 x 움직임’, ‘내 영혼의 비트’의 네 가지 주제로 구성된 이번 온·오프라인 전시는 기술과 인간의 감각체계 사이의 관계를 사유하며 디지털 스크린의 평면성을 넘는 다양한 공감각을 소환한다. <워치 앤 칠>전은 국립현대미술관이 세계 주요 미술관과 협력하여 기관별 미디어 소장품을 전 세계 구독자에게 공개하는 플랫폼이다. 지난해 개설한 첫 전시는 M+ 등 아시아 4개 기관과 협력한 첫 전시였고, 올해는 유럽과 중동, 내년에는 미주 및 오세아니아 주요 미술관들과 협력을 확장하는 3개년 기획 전시이다. 지난해 <워치 앤 칠>전은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모두 욕심 버리고 기본(초심)으로 돌아가자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지난 3월 9일 20대 대통령을 뽑는 대통령선거와 6월 1일 시도지사 시장 군수 구청장 등 지자체장과 지방의회의원들을 뽑는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보궐선거가 끝난 지 한 달이 지났다. 대선에서나 지선에서나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나 후보자들은 여야 어느 누구하나 없이 국민을 위해 자기 한 몸 다 바치겠다며 당선만 시켜달라고 애원하며 뛰어다녔다. 원래 선거철만 되면 공약(公約)을 남발하니 크게 믿지도 않았지만 이번 선거에서는 워낙 관심이 집중되고 문재인 정부를 심판하는 성격이 강해 정말 당선만 되면 간이고 쓸개고 다 내어주고 나라를 위해 국민을 위해, 지역 구민을 위해 멸사봉공(滅私奉公) 할 줄 알았다. 그런데 웬 걸. ‘혹시나가 역시나’였다. 선거 끝난 지 한 달도 안 되어서 선거에 이긴 여당이나, 패배한 야당이나 자기 자리와 영역 찾기, 자기 존재감 과시, 권력다툼에 혈안이 되어 미증유의 퍼팩트 스톰(인플레이션 고금리 등이 겹쳐 경제상황이 최악이 되는 것) 위기 앞에 고통 받고 있는 국민들은 안중에도 없다. 여기저기서 “여당 당신들 이러라고 뽑은 줄 알아요?”라는 비난의 목소리가 터져 나온다. 이런 여론을 반영하듯 윤석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