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7.04 (월)

  • 흐림동두천 29.8℃
  • 구름많음강릉 32.6℃
  • 천둥번개서울 30.1℃
  • 흐림대전 32.8℃
  • 소나기대구 28.1℃
  • 구름조금울산 29.4℃
  • 광주 29.1℃
  • 구름조금부산 29.4℃
  • 흐림고창 30.2℃
  • 구름많음제주 28.7℃
  • 구름많음강화 30.8℃
  • 구름많음보은 31.8℃
  • 흐림금산 30.3℃
  • 흐림강진군 31.0℃
  • 흐림경주시 30.8℃
  • 구름많음거제 29.6℃
기상청 제공

PR Newswire

KISS, FIFA 'Football For School' 이니셔티브 위한 허브 역할 맡아

URL복사

부바네스와르, 인도, 2022년 5월 23일 /PRNewswire/ -- 부바네스와르에 기반을 둔 Kalinga Institute of Social Sciences (KISS) 가 스포츠 분야에서 다시 한번 국제적 영광을 드러냈다. 다름 아닌, 세계 최고의 축구 운영기구 FIFA가 오디샤주에서 'Football For School' 이니셔티브의 협력을 강화하고, 추후 남아시아에서도 범인도 지원을 위해 KISS와의 협력 관계를 재조정하려는 의지를 나타낸 것이다.

Dr. Achyuta Samanta, Founder of KISS exchanging MoU with Youri Djorkaeff, CEO of the FIFA Foundation
Dr. Achyuta Samanta, Founder of KISS exchanging MoU with Youri Djorkaeff, CEO of the FIFA Foundation

이와 관련해, FIFA Foundation의 CEO인 Youri Djorkaeff와 KISS의 설립자 Achuuta Samanta 박사 사이에 의향서의 서명이 이뤄졌다. 이 문서는 특히 Football for Schools 프로그램의 확장과 관련해 두 단체가 함께 기회의 경로를 모색하기 위한 약속 조건을 대략 설명하고 있다. Football for Schools 프로그램은 이미 10개의 FIFA Member Associations에서 활성화된 상태다.

FIFA는 Naveen Patnaik 오디샤주 주지사가 스포츠 전반에서의 진흥을 강조한 것에 고무돼 KISS를 축구 부흥의 자문기관(Nodal agency)으로 선정했다.

지난해 10월, KISS는 FIFA와의 제휴를 통해 인도 최초의 FIFA Football for School Program을 출범했다고 발표했다.

가장 최근에 있었던 진전은 FIFA와 KIIT(Kalinga Institute of Industrial Technology)의 구성요소인 KISS 사이의 관계를 새로운 단계로 끌어올리는 것이다. 의향서에 따르면, KISS는 Football for Schools 훈련을 위한 지식 허브이자, Football for Schools의 배포를 위한 물류 허브 역할을 담당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행사에서 FIFA Foundation의 CEO인 Youri Djorkaef는 "오늘 Kalinga Institute of Social Sciences와 함께 의향서에 서명하게 돼 매우 자랑스럽고, 또한 흥분된다"면서 "FIFA Foundation의 Football for Schools 프로그램은 7억 명의 아이들의 삶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기 위해 시작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Samanta 박사는 "축구는 전 세계적인 경기이며, 우리는 이미 이 프로그램을 통해 전 세계 곳곳에서 단결하고 영감을 주고 교육하는 데 있어 축구가 가진 힘을 목격했다"라며, "오늘 우리가 시작한 협력이 이를 더욱 강화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확신하며, 이를 통해 이 지역의 수백만 어린이에게 기회를 가져다주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Samanta 박사는 오디샤주에서 스포츠를 대대적으로 홍보하고, 모든 스포츠인에게 끊임없는 격려의 원천을 제공한 오디샤주 총리에게도 감사를 전했다. 아울러 축구 마니아들과 경기 애호가들은 FIFA와 KISS 간의 최신 계획을 환영하고, 이번 협업에 대해 Samanta 박사에게 축하의 뜻을 전했다.

Samanta 박사는 "이 프로그램은 이미 목표 달성을 위해 나아가고 있으며, 남미, 아프리카, 동아시아, 카리브해 및 아랍권에서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라며, "오늘 여기에서 공식화하는 파트너십은 인도와 남아시아에서의 다음 여정을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KISS 소개

KISS는 이 지역 아동을 위한 세계 최대의 완전 무료 기숙학교 겸 대학교로, 3만 명의 거주 학생과 3만 명의 학생이 위성 캠퍼스에서 공부하고 있다. KISS는 이미 다수의 스포츠 선수에게 최첨단 시설을 갖춘 플랫폼을 제공했다.

스위스 국회의원 Niklaus Samuel Gugger 박사는 KISS의 글로벌 대사를 맡고 있다.

미디어 문의:

Dr. Shradhanjali Nayak
director.pr@kiit.ac.in 
+91 674 2725636

사진: http://www.sisa-news.com/data/photos/newswire/202205/art_200148_1.jpg 





배너


정치

더보기
김진표 신임 국회의장 "국회, 대화·타협·조정·중재의 전당 만들어야"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21대 국회 신임 국회의장으로 선출된 김진표 국회의장은 4일 "국회를 대화와 타협, 조정과 중재의 전당으로 만들자"고 호소했다. 김 신임 의장은 이날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인사말을 통해 "갈등으로 절망을 키우는 정치가 아니라 협력으로 희망을 만드는 정치를 하자"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우리 정치는 타협을 이룰 때마다 한뼘씩 성숙해졌다. 저는 정부에서 일할 때 '미스터 튜너(Mr.Tuner)' 즉 '조정자'로 불렸다"면서 "여러분 모두가 대화와 타협에 능한 국회의원이 되어달라. 저는 조정과 중재에 능숙한 국회의장이 되겠다"고 전했다. 김 의장은 경제 위기상황을 거론한 뒤 "국회가 국민에게 희망을 드려야 한다. 정부에만 맡겨놓기에는 상황이 너무 절박하다"며 "당면한 민생경제위기에 긴급히 대응할 수 있도록 '국회민생경제특별위원회'를 구성하자"고 제안했다. 아울러 "국회 개원은 권리가 아니라 의무다. 국민의 명령이다. 여야 지도부는 국민의 명령을 지체 없이 받들어야 한다"며 "차제에 여야가 원구성 협상으로 허송세월하는 이 오랜 불합리도 이젠 끝을 내야 한다"면서 국회법에 후반기 국회의장 선출 시한도 명문화할 것을 주장했다. 또 ▲대화와 타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지방대 총장들, '수도권 반도체 학과 증원' 집단 반대 한 목소리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비수도권 대학 총장들이 최근 교육부가 윤석열 대통령으로부터 주문받아 검토 중인 '수도권 반도체 학과 증원'에 대해 집단적인 반대 목소리를 내기 위해 뭉친다. 4일 교육계에 따르면, 127개 대학으로 구성된 '비수도권 7개권역 지역대학총장협의회 연합'은 오는 6일 오전 교육부에서 "지역대학에 직접적 타격을 줄 수 있는 수도권 대학 학부정원 증원에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연다. 총장협의회 연합의 회장인 이우종 청운대 총장(대전·세종·충남 권역 총장협의회장)은 "학령 인구 감소 상황에서 수도권 학생 정원을 늘린다면 지방대는 학생 모집이 더 어려워진다"며 "(반도체 인력양성이) 지금대로 진행된다면 지방대학이 완전히 망가진다는 것은 정해진 미래"라고 밝혔다. 총장협의회 연합은 정부가 반도체 인재를 양성하는 과정에서 비수도권 대학도 공생할 수 있는 대안을 촉구할 예정이다. 이 총장은 "이 기회에 지방 대학을 살리고 국가 균형 발전을 위한 기제로서 반도체 인력 양성 기회를 지방대에 집중 지원해야 한다"며 "지방에도 반도체 인재 육성 포텐셜(잠재력)이 있는 거점 국립대학이나 사립대학이 많다"고 말했다. 수도권과의 격차를 줄이기 위해 "비수도권에 재정

문화

더보기
【책과사람】 미리 보는 미술사, 르네상스에서 아르누보까지 <미술관에 가기 전에>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르네상스부터 아르누보까지의 예술 사조를 시대와 지역에 따라 26장으로 나누고 그에 속하는 대표적인 미술가 150여 명과 작품 200여 점을 선별했다. 당대의 정치 사회 문화적 배경과 그 가운데 탄생한 예술 사조의 특징을 설명하고 미술가들의 생애와 작품을 조명한다. 시기와 장소에 따라 다채로운 사조 르네상스만 살펴보더라도 초기 르네상스 ‘콰트로첸토’와 성기 르네상스 ‘친퀘첸토’가 다르고 프랑스의 르네상스와 북유럽의 르네상스가 다르다. 르네상스는 16세기 이탈리아의 전유물이 아니며, 15세기부터 16세기에 걸쳐 독일, 플랑드르, 프랑스 등 유럽 지역 곳곳에서 저마다 다른 모습으로 발전했다. 이렇게 다양하고도 복잡한 예술 사조를 어떻게 파악할 수 있을까? 이 책은 보편적인 분류와 개별적인 집중을 제안한다. 시기와 장소에 따라 성행한 예술 사조를 분류한 뒤, 그에 속하는 미술가 개개인의 삶과 작품에 초점을 맞춘다. 그리하여 독자는 르네상스 미술의 발전 양상 다섯 가지, 17세기 바로크 미술의 지역별 발전 양상 세 가지를 연이어 파악할 수 있는 것이다. 그 안에서 동시대의 미술가들이 어떻게 서로 영향을 주고받았는지도 알 수 있다. 이 책은 1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모두 욕심 버리고 기본(초심)으로 돌아가자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지난 3월 9일 20대 대통령을 뽑는 대통령선거와 6월 1일 시도지사 시장 군수 구청장 등 지자체장과 지방의회의원들을 뽑는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보궐선거가 끝난 지 한 달이 지났다. 대선에서나 지선에서나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나 후보자들은 여야 어느 누구하나 없이 국민을 위해 자기 한 몸 다 바치겠다며 당선만 시켜달라고 애원하며 뛰어다녔다. 원래 선거철만 되면 공약(公約)을 남발하니 크게 믿지도 않았지만 이번 선거에서는 워낙 관심이 집중되고 문재인 정부를 심판하는 성격이 강해 정말 당선만 되면 간이고 쓸개고 다 내어주고 나라를 위해 국민을 위해, 지역 구민을 위해 멸사봉공(滅私奉公) 할 줄 알았다. 그런데 웬 걸. ‘혹시나가 역시나’였다. 선거 끝난 지 한 달도 안 되어서 선거에 이긴 여당이나, 패배한 야당이나 자기 자리와 영역 찾기, 자기 존재감 과시, 권력다툼에 혈안이 되어 미증유의 퍼팩트 스톰(인플레이션 고금리 등이 겹쳐 경제상황이 최악이 되는 것) 위기 앞에 고통 받고 있는 국민들은 안중에도 없다. 여기저기서 “여당 당신들 이러라고 뽑은 줄 알아요?”라는 비난의 목소리가 터져 나온다. 이런 여론을 반영하듯 윤석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