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7.02 (토)

  • 구름조금동두천 22.8℃
  • 맑음강릉 26.2℃
  • 구름조금서울 24.6℃
  • 구름많음대전 26.6℃
  • 맑음대구 24.5℃
  • 맑음울산 25.5℃
  • 구름조금광주 23.8℃
  • 맑음부산 25.2℃
  • 맑음고창 22.7℃
  • 구름조금제주 25.4℃
  • 맑음강화 24.1℃
  • 맑음보은 22.2℃
  • 구름조금금산 22.7℃
  • 맑음강진군 21.9℃
  • 맑음경주시 22.3℃
  • 맑음거제 23.8℃
기상청 제공

PR Newswire

EdHeroes "사회 문제는 어떻게 아동 발달에 도움이 되는가?"

URL복사

-- EdHeroes, 최신 행사 'EdHeroes Forum Australia+Indonesia Chapter' 개최

자카르타, 인도네시아, 2022년 5월 24일 /PRNewswire/ -- 인도네시아와 말레이시아에서 포럼을 열었던 EdHeroes가 호주에서도 포럼을 개최했다. The EdHeroes Network[https://edheroes.network/ ]는 61,000명이 넘는 후원자를 단결시키고, 국제 행사와 지역 행사를 개최하며, 고품질 교육에 대한 보편적인 접근성을 옹호한다. EdHeroes 파트너로는 세계은행그룹, UNESCO IITE, Teach For All, Wolfram, Educate Girls, Queen Rania Teacher Academy 등이 있다. 호주에서 개최된 포럼에서는 83개국에서 14,000명 이상이 참석했고, 5개국에서 온 15명의 연설자가 글로벌 이슈에 대해 연설했다. 

EdHeroes Forum: Australia and Indonesia Chapter
EdHeroes Forum: Australia and Indonesia Chapter

이 포럼에는 Airlangga Hartanto 인도네시아 경제부 조정부 장관, 호주 Lucsan, FIntech Global, DAO/DeFi Innovation의 창립자인 Harold Lucero, Bernard van Leer Foundation 이사회 임원 겸 EdHeroes 자문위원 Cecilia Vaca Jones, 및 인도네시아 대통령 자문위원 Putri Kus Wisnu Wardani 등이 참석했다.

Airlangga Hartanto 장관은 기후 변화를 해결하기 위한 인도네시아 정부의 결의에 대해 언급했다. 이어 Cecilia Vaca Jones는 오염이 아동 발달에 미친 영향에 대해 논의했다. 그녀는 학부모와 교육자를 대상으로 "아이들이 좋은 출발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지만, 이러한 시도는 환경 위기로 방해받고 있다. 두 연설자는 비슷한 사안에 대해 연설했는데, 세상을 개선하고, 아동의 건강한 발달을 보장하기 위해 각각이 시행할 수 있는 해결책을 제시했다. 

이어 논의를 이어간 Putri Kus Wisnu Wardani 인도네시아 대통령 자문위원은 사회 행동의 중요성과 각 개인의 엄청난 영향력을 강조했다. 이 세션은 디지털 능력을 다룬 Harold Lucero의 연설로 마무리됐다. 그는 메타버스의 시사점과 더불어, 세계적으로 고품질 교육에 대한 접근성을 제공하는 데 있어 메타버스의 무한한 가능성에 대해 설명했다. 

이 포럼의 메인 세션은 '가정 교육과 정신 건강(Family Education and Mental Health)' 및 '민주주의 실천과 사회적 행동 강화(Practicing Democracy and Strengthening Social Activism)'라는 두 가지 논의로 구성됐다. 두 세션에서는 세계 곳곳에서 참석한 전문가들이 각각의 주제에 대한 유용한 조언을 제공하는 것은 물론, 통찰과 경험도 공유했다. 

전체 포럼은 여기[https://www.youtube.com/watch?v=W5pF3wfx0d0 ]에서 확인할 수 있다. 소셜 미디어 플랫폼에서 EdHeroes를 팔로우하면, 차후 예정된 행사와 기회에 대한 소식을 받아볼 수 있다. 
인스타그램[https://www.instagram.com/edheroes_official/ ]
트위터[https://twitter.com/EdHeroesNetwork ]
페이스북[https://www.facebook.com/EdHeroesNetwork/ ]
링크트인[https://www.linkedin.com/company/edheroes/
유튜브[https://www.youtube.com/channel/UClS8fU_W_vG7HmRRFK30rtA/featured ]

사진 - http://www.sisa-news.com/data/photos/newswire/202205/art_200165_1.jpg

 





배너


정치

더보기
윤 대통령 "한일 과거사-미래 문제는 한 테이블 놓고 같이 풀어갈 문제"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한일 과거사 문제와 주요 현안 등을 한 테이블에 올려 해법을 찾겠다고 밝혔다. 과거사 문제에서 당장 해법을 찾지 못한다고 하더라도 일본과의 관계 개선에 드라이브를 걸겠다는 것으로 보인다. 윤 대통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순방 귀국길에 진행된 기내 간담회에서 한일 과거사 문제를 어떻게 풀어나갈 지에 대해 묻자 "과거사 문제와 양국의 미래의 문제는 모두 한 테이블이 올려놓고 같이 풀어가야 하는 문제라고 저는 강조해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그러면서 "과거사 문제에서 양국 간에 진전이 없으면 현안과 미래의 문제에 대해서도 논의할 수 없다는 그런 사고방식은 지양돼야 한다. 전부 함께 논의될 수 있다"며 "한일 양국이 미래를 위해 협력할 수 있다면 과거사 문제도 충분히 풀려나갈 것이라는 그런 믿음을 가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나토 정상회의 기간에 한미일 3국 정상회담, 아시아태평양 파트너국 4개국 정상회동, 스페인 국왕 주최 환영 갈라만찬 등을 계기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를 대면한 윤 대통령은 한일 양국 관계 개선 의지를 확고하게 밝히고 있다. 갈라만찬에서 윤 대통령은 기시다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SNS 역기능 생각해 볼때…SNS에도 언론윤리 있어야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시사뉴스 창간 34주년 잡지발행 저력과 뚝심에 경의 시사뉴스가 창간 34주년을 맞았습니다. 인터넷과 온라인미디어가 판치는 요즘, 고집스럽게도 오프라인(잡지)발행을 이어온 시사뉴스의 저력과 뚝심에 경의를 표합니다. 시사뉴스의 창간 34주년에 즈음하여 과연 요즘처럼 SNS, 1인미디어가 언론의 대세처럼 되어있는 현상이 과연 바람직한가에 대한 생각을 하게 됩니다. 왜냐하면 SNS의 역기능이 너무 심각하기 때문입니다. SNS란 웹(온라인)상에서 친구·선후배·동료 등 인맥 관계를 강화시키고 또 새로운 인맥을 쌓으면서 폭넓은 인간관계를 형성하고 각종 정보를 공유할 수 있도록 해주는 서비스를 말합니다. 흔히 1인미디어라고 하는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유튜브, 밴드, 인스타그램 등이 있고 정치인, 연예인은 물론 일반인들도 SNS를 통해 자기주장이나 의견을 말하거나 정보를 생산, 전달합니다. SNS가 활발하기 전까지는 소위 말하는 조중동 한겨레 경향 등 종이신문과 KBS, MBC 등 지상파의 보도를 통해 뉴스와 정보를 얻었지만 2000년대 들면서 온라인미디어가 발달하고 특히 SNS 홍수시대를 이루면서 대부분의 정보와 뉴스는 SNS를 통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