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7.01 (금)

  • 구름조금동두천 28.8℃
  • 맑음강릉 34.3℃
  • 맑음서울 30.0℃
  • 맑음대전 32.8℃
  • 맑음대구 33.5℃
  • 맑음울산 30.4℃
  • 맑음광주 31.7℃
  • 맑음부산 28.9℃
  • 맑음고창 32.3℃
  • 맑음제주 29.4℃
  • 구름조금강화 27.4℃
  • 구름조금보은 30.8℃
  • 맑음금산 30.5℃
  • 맑음강진군 30.4℃
  • 맑음경주시 33.7℃
  • 맑음거제 29.0℃
기상청 제공

PR Newswire

하이브스택(Hivestack)과 야후(Yahoo), 전략적 글로벌 프로그래매틱 디지털 옥외광고(DOOH) 파트너십 체결

URL복사

파트너십으로 야후(Yahoo) 옴니채널 광고 구매 플랫폼(DSP)에 대규모 글로벌 디지털 옥외광고(DOOH) 인벤토리를 가지고 있는 하이브스택(Hivestack) 광고 판매 플랫폼(SSP) 대한 접근 권한 제공

몬트리올과 뉴욕, 2022년 5월 25일 /PRNewswire/ -- 야후(Yahoo)와 세계 최고의 독립 프로그래매틱 디지털 옥외광고(DOOH) 기술 기업인 하이브스택(Hivestack) 이 전략적 글로벌 협약을 체결했다. 이로써 두 기업이 가진 업계 최고의 기술을 통합하고 프리미엄 프로그래매틱 디지털 옥외광고(이하 DOOH) 교차 채널 미디어 캠페인을 글로벌 규모로 진행할 수 있게 된다.

야후의 옴니채널 광고 구매 플랫폼(이하 DSP)은 하이브스택 광고 판매 플랫폼(이하 SSP)과 통합되며, 이를 통해 야후와 광고주들은 오픈익스체인지(Open Exchange)와 프라이빗 마켓플레이스(PMP)를 통한 실시간 입찰 경매(RTB) 거래로 하이브스택의 글로벌 DOOH 인벤토리에 대한 접근 권한을 가지게 된다.

하이브 스택의 최고운영책임자인 브루노 게레로(Bruno Guerrero)는 "진화하는 프로그래밍 방식의 DOOH로 인해 브랜드, 대행사 및 미디어오너는 전 세계의 관객과 소통하고 측정 가능한 결과물을 창출할 수 있는 수많은 기회를 가지게 되었다. 당사는 야후 DSP(Yahoo DSP)와의 통합을 통해 옴니채널 마케터들에게 글로벌 DOOH 인벤토리 및 데이터에 대한 접근 권한을 제공하고, 프로그래밍 방식으로 거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원활하고 효율적인 결과를 창출할 수 있게되어 기쁘다"고 밝혔다. 

야후의 최고 비지니스 책임자인 이반 마크맨( Iván Markman)은 "DOOH는 옴니채널 캠페인 전반에 걸쳐 비용 효율성을 제고하고 영향력을 있는 크리에이티브를 제공한다. 이에 야후는 창업 초기부터 광고주들이 DOOH 스크린을 최대화하고 소비자에게 의미 있고 기억에 남는 광고를 제공할 수 있게 도왔다. 이번 제휴를 통해 야후 DSP 광고주들은 이러한 능력이 강화하고, 하이브스택이 가진 다양하고 글로벌한 프리미엄 옥외광고(OOH) 인벤토리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고 전했다.

DPAA 회장이자 최고경영자인 배리 프레이(Barry Frey)는 "지난 1년 동안 옥외광고 업계는 비즈니스의 정상화를 위해 디지털화를 추진하고, 혁신적인 캠페인을 전개했다. 올해 여름부터는 세계 최대 브랜드들의 광고가 전 세계 곳곳에서 보여질 수 있을 것이다. 당사는 야후, 하이브스택과 같은 주요 업체들과 DPAA 이사회 회원사들이 협력하여 DOOH 산업 발전에 기여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고 전했다.

광고사들과 대행사들은 야후의 DSP를 통해 하이브스택의 글로벌 DOOH 인벤토리를 지금 즉시 엑세스 할 수 있다.

하이브스택(Hivestack) 소개

하이브스택(Hivestack)은 세계 최대 풀스택 마케팅 기술 기업으로, 프로그래매틱 디지털 옥외광고(Digital Out-Of-Home, DOOH)의 구매와 판매를 포괄 운영하고 있습니다. 2017년에 설립되어 캐나다 몬트리올에 본사를 두었으며 전 세계 25개 이상의 국가에서 운영되고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hivestack.com을 참조하거나 링크드인(LinkedIn), 트위터(Twitter) 및 페이스북(Facebook)에서 @hivestack을 팔로우 하시기 바랍니다.

야후(Yahoo) 소개

야후(Yahoo)는 전 세계적으로 9억 명에 달하는 사람들이 이용하는 글로벌 미디어 및 기술 기업으로, 신뢰할 수 있는 제품, 콘텐츠 및 기술을 통해 금융, 스포츠, 쇼핑, 게임 및 뉴스를 더욱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해줍니다. 당사는 협력사들을 위해 기업이 광고, 검색 및 미디어 전반에 걸쳐 성장을 확대하고 더 의미 있는 연결을 유도할 수 있는 풀스택 플랫폼을 제공합니다. 더 자세한 정보는yahooinc.com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크리스티나 맥도날드(Christina MacDonald)
야후, 홍보 책임자
Christina.MacDonald@yahooinc.com

미디어 문의: 지니 본(Ginny Bourne), 글로벌 마케팅 및 홍보 책임자, 하이브스택, ginny@hivestack.com

 

 

 





배너


정치

더보기
윤 대통령 "한일 과거사-미래 문제는 한 테이블 놓고 같이 풀어갈 문제"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한일 과거사 문제와 주요 현안 등을 한 테이블에 올려 해법을 찾겠다고 밝혔다. 과거사 문제에서 당장 해법을 찾지 못한다고 하더라도 일본과의 관계 개선에 드라이브를 걸겠다는 것으로 보인다. 윤 대통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순방 귀국길에 진행된 기내 간담회에서 한일 과거사 문제를 어떻게 풀어나갈 지에 대해 묻자 "과거사 문제와 양국의 미래의 문제는 모두 한 테이블이 올려놓고 같이 풀어가야 하는 문제라고 저는 강조해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그러면서 "과거사 문제에서 양국 간에 진전이 없으면 현안과 미래의 문제에 대해서도 논의할 수 없다는 그런 사고방식은 지양돼야 한다. 전부 함께 논의될 수 있다"며 "한일 양국이 미래를 위해 협력할 수 있다면 과거사 문제도 충분히 풀려나갈 것이라는 그런 믿음을 가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나토 정상회의 기간에 한미일 3국 정상회담, 아시아태평양 파트너국 4개국 정상회동, 스페인 국왕 주최 환영 갈라만찬 등을 계기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를 대면한 윤 대통령은 한일 양국 관계 개선 의지를 확고하게 밝히고 있다. 갈라만찬에서 윤 대통령은 기시다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SNS 역기능 생각해 볼때…SNS에도 언론윤리 있어야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시사뉴스 창간 34주년 잡지발행 저력과 뚝심에 경의 시사뉴스가 창간 34주년을 맞았습니다. 인터넷과 온라인미디어가 판치는 요즘, 고집스럽게도 오프라인(잡지)발행을 이어온 시사뉴스의 저력과 뚝심에 경의를 표합니다. 시사뉴스의 창간 34주년에 즈음하여 과연 요즘처럼 SNS, 1인미디어가 언론의 대세처럼 되어있는 현상이 과연 바람직한가에 대한 생각을 하게 됩니다. 왜냐하면 SNS의 역기능이 너무 심각하기 때문입니다. SNS란 웹(온라인)상에서 친구·선후배·동료 등 인맥 관계를 강화시키고 또 새로운 인맥을 쌓으면서 폭넓은 인간관계를 형성하고 각종 정보를 공유할 수 있도록 해주는 서비스를 말합니다. 흔히 1인미디어라고 하는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유튜브, 밴드, 인스타그램 등이 있고 정치인, 연예인은 물론 일반인들도 SNS를 통해 자기주장이나 의견을 말하거나 정보를 생산, 전달합니다. SNS가 활발하기 전까지는 소위 말하는 조중동 한겨레 경향 등 종이신문과 KBS, MBC 등 지상파의 보도를 통해 뉴스와 정보를 얻었지만 2000년대 들면서 온라인미디어가 발달하고 특히 SNS 홍수시대를 이루면서 대부분의 정보와 뉴스는 SNS를 통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