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7.07 (목)

  • 흐림동두천 28.7℃
  • 흐림강릉 33.1℃
  • 흐림서울 29.7℃
  • 흐림대전 32.6℃
  • 구름많음대구 34.4℃
  • 구름많음울산 31.6℃
  • 흐림광주 31.0℃
  • 구름많음부산 29.9℃
  • 구름많음고창 31.2℃
  • 맑음제주 35.0℃
  • 구름많음강화 28.3℃
  • 흐림보은 31.5℃
  • 흐림금산 31.7℃
  • 구름많음강진군 29.8℃
  • 구름많음경주시 34.1℃
  • 구름많음거제 30.2℃
기상청 제공

PR Newswire

디스가이즈 - 메타버스 솔루션 사업부 출범

URL복사

런던, 2022년 5월 26일  /PRNewswire/ -- 비주얼 스토리텔링 플랫폼과 xR 시장의 선도자인 disguise는, 차세대 라이브 및 버추얼 프로덕션 시장을 이끌어 갈 메타버스 솔루션 (Metaverse solution)을 런칭하였습니다. 

최근 게임 플랫폼에서 실시간 3D 그래픽 렌더링 기능이 부상함에 따라, 대중들이 메타버스를 통해 제공되는 더 풍부하고 극대화된 몰입감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대한민국 정부는 메타버스 진입을 위한 최초의 도시가 되기 위해 약 1억 7천 7백만 달러를 투입하고, 적극적인 재정투자와 제도개선을 통해 필수적인 기술적 요소를 연구하고 탐색중입니다. 또한 이러한 노력에 직접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새로운 솔루션이 시급한 상태입니다.

disguise의 메타버스 솔루션은 메타버스가 제공하는 고유의 제한이 없는 기회를 기업이 각종 산업에 활용할 수 있도록 했던 라이브 이벤트, 고정 설치 및 버추얼 프로덕션 콘텐츠를 지원하는 기존의 disguise 솔루션을 기반으로 합니다.

2년전 출시된 disguise xR워크플로우는 CJENM, 브이에이코퍼레이션 (VA Corporation), 엑스온스튜디오(XON Studios), 엔피스튜디오(NP Studios), 모팩(MOFAC), 앰버린(Amberin), 젬 미디어(GemMedia), 베이직테크(BasicTech), 아크벤처스코리아(Ark Ventures Korea), 진우 M&C, 라이브랩(LiveLab)등 각종 메타버스 유관 기업들 뿐만 아니라, KBS,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 충남정보산업진흥원(CTIA),부산영상위원회(BFC)와 같은 국내 시장을 이끄는 업체들을 모두 포함하며 그 영역을 신속하게 확장하고 있습니다.

현재 전세계 50개 이상의 국가에서 600개 이상의 프로덕션을 지원한 disguise 워크플로우는 구찌(Gucci)와 페라리(Ferrari) 같은 브랜드의 런칭 지원뿐만 아니라 포트나이트(Fortnite)와 로켓 리그(Rocket League)에서 진행된  케스케이드(Kaskade)의 콘서트 같은 메타버스에서의 라이브 이벤트를 가능하게 했습니다.

disguise의 xR 솔루션은 메타버스 이벤트 지원 파트너인 Surreal, 콘텐츠 제작 회사인 Zoan과의 협력을 통해 Epic Games의 Twinmotion, 웹3D뷰어 Sketchfab과 3D 사진소프트웨어인 Capturing Reality와 같은 메타버스에 맞게 맞춤형으로 설계된 버추얼 프로덕션 워크플로우를 제공하는 기능을 구축할 것입니다.

대중의 45%가 메타버스라는 가상세계에서 라이브 음악을 듣기를 열망하며 가상세계에서의 라이브 경험은 그 어떤 매체보다 더 뛰어난 매력을 발산합니다. 롤링스톤(Rolling Stone)에 따르면 K-Pop 스타인 유나(Yuna), 에스파(Aespa), 이터니티(Eternity), 브레이브걸스(Brave Girls)등이 얼리어답터(early adopter)로서 버추얼 아티스트의 혁명을 선도하고 있습니다.

지난 20년 이상 동안 disguise는 세계 최고의 아티스트인 방탄소년단(BTS), 빌리아일리시(Billie Eilish), 에드 시런(Ed Sheeran), 카밀라 카벨로(Camilla Cabello), 케이티 페리(Katy Perry), 제이발빈(J.Balvin), 한국 아티스트로는 더 보이즈(The boys), 오마이걸(Oh my girl), 브레이브 걸스(Brave Girls) 등을 위한 공연에서 사용되었습니다. 뿐만 아니라, 코첼라(Coachella), 글래스턴베리(Glastonbury) 그리고 비틀쥬스(Beetle Juice) 같은 극장 공연에도 동참하였습니다. 더 나아가 disguise의 솔루션은 나이키(Nike), 언더아머(Underarmour), 볼보(Volvo), 지멘스(Siemens), 월마트(Walmart)와 같은 브랜드에서 사용되었고, 화려한 증강 현실(AR)과 미디어파사드 기술이 2020 엑스포 알와슬 플라자(Al Wasl Plaza) 및 BTS의 'Love Yourself, Speak Yourself' 투어, 유네스코 세계 문화 유산인 수원 화성 미디어 아트쇼 등에 전격 사용되어 왔습니다.

디스가이즈 코리아의 한국 대표인 김영진 지사장은, "한국 정부의 메타버스 프로젝트 지원과 K-Pop 엔터테인먼트의 세계적인 확대는 곧 한국이 메타버스 이노베이션의 최전선에 있다는 것을 의미하며, 브이에이코퍼레이션(VA Corporation), 엔피스튜디오(NP Studios)와 같은 메타버스 유관 기업들과 긴밀한 관계를 갖고  디스가이즈가 새로운 메타버스 솔루션 사업부를 출범하여, 이 가치 있는 크리에이티브 네트워크로 메타버스 탐사를 시작하려는 얼리 어답터들에게 이상적인 조력자가 될 것입니다." 라고 말했습니다.

더불어 무한 확장 가능한 콘텐츠를 가능하게 하는 disguise의 능력은 미국 애틀랜타 및 라스베가스 기반의 일루미나리움(Illuminariums) 같은 테마파크에서 시네마틱한 장면을 통해 방문객들이 240도의 각도에서 VR 기기를 사용하지 않고도 실시간으로 경험할 수 있도록 광범위하게 사용되고 있습니다.

이렇게 다양한 분야를 가로지르는 disguise의 솔루션이 새로운 메타버스 사업부 출범과 동시에 포트나이트(Fortnite), 로블록스(Roblox), 샌드박스(Sandbox), 나이앤틱(Niantic) 등과 같은 떠오르는 메타버스 플랫폼과도 긴밀히 협력하여 브랜드와 퍼포머들이 대중들에게 큰 감동을 줄수 있는 메타버스 경험을 창출할 수 있도록 통합 솔루션을 제공할 것 입니다.

disguise의 CEO인 페르난도 쿠퍼는 "disguise의 미션은 기대에 도전하는 경험을 만드는 것을 돕는 것입니다. 우리는 물리적 세계와 가상 세계를 연결하여 메타버스로 가는 관문을 만들 수 있다고 믿습니다. 메타버스는 연결되고, 협력하고, 포함되도록 인간의 본질적인 필요를 충족시키는 세상을 가능하게 할 것이며, 우리의 약속은 파트너, 브랜드 및 공연자를 포함한 모든 종류의 크리에이터에게 새로운 기회를 제공하는 것입니다. disguise는 항상 복잡한 기술을 직관화하고, 창의성을 발휘하여 사용자들이 가장 놀라운 경험을 만들어 낼 수 있도록 하는 데에 집중해 왔습니다. 이 전략의 핵심 요소로, 메타버스 솔루션 사업부를 설립하고 disguise Labs를 런칭하게 되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disguise의 최고 운영책임자 알렉스 윌스(Alex Wills)가 이끄는 메타버스 솔루션 부서는 disguise사의 수석 팀장(Chief of Staff)인 아비 보먼(Abi Bowman)과 팀을 이루어 디스가이즈 연구소(disguise labs)의 창의성 창출과 기술 자문을 할 계획입니다.

디스가이즈 연구소(disguise Labs)는 신규 사업부로써 브랜드, 크리에이티브 및 기술자들이 메타버스 워크플로우를 테스트하고 실험할 수 있는 고유한 공간을 만드는 세계적인 전례가 될 것입니다. 첫 출범하는 디스가이즈 연구소(disguise Labs)는 뉴질랜드로 총 책임자인 샘 포카드(Sam Folkard)는 이후 disguise의 한국 지사를 포함한 호주 총괄 매니저인 라라 보웬(Lara Bowen)과 함께 전세계로의 확장을 이끌 것입니다.

버추얼 프로덕션, 라이브 쇼, 방송 및 기업 커뮤니케이션 분야의 전문가들과 협력하여 구축된 이 메타버스 실험 공간은 미래의 메타버스 경험을 위한 혁신에 불을 붙일 것이며, 메타버스를 탐험하고자 하는 브랜드나 크리에이티브들이 초대되어 워크플로우, 기술 및 전문 지식을 활용할 수 있게 됩니다.

disguise의 최고운영책임자이자, 메타버스 솔루션 책임인 알렉스 윌스(Alex Wills)는 "현재 이 분야에 방대한 관심과 대규모의 투자가 이루어지고 있으며, 브랜드와 크리에이터가 차세대 경험을 개발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실질적인 솔루션을 제공한다는 것이 이 런칭에서 가장 흥미로운 점입니다. 당사의 xR 기술은 실시간 3D 그래픽, 공간 기술 및 고급 디스플레이 인터페이스를 비롯한 주요 메타버스 구성요소를 결합하여 메타버스로 가는 유일한 관문을 제공합니다." 라고 말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2022년 6월 15일 메타버스에서 초현실 플랫폼을 통해 열리는 웨비나 'Opening the Gateway to the Metaverse-메타버스로 가는 관문'에 참석하시어, 에픽게임즈(Epic Games), 아마존 AWS(Amazon Web se), ZOAN, 및 disguise 리더들과 함께 확인해 보세요.

여기서 등록

미디어 팩에 액세스 하세요.

disguise 소개

disguise는 멋진 시각적 경험을 상상하고, 창조하고, 전달하는 플랫폼입니다.
disguise의 xR 솔루션은 여러 시상식에서 다수의 수상을 했고 600개가 넘는 몰입형 실시간 프로덕션의 동력을 제공하며 케이티페리(Katy Perry), 빌리아일리시(Billie Eilish와) 같은 아티스트를 위한 라이브 엔터테인먼트, 넷플릭스(Netflix)와 아마존 프라임(Amazon Prime)의 영화 및 에피소드 TV 프로덕션, 지멘스(Siemens)와 버라이즌(Verizon)의 기업 프레젠테이션, 유로스포츠(Eurosport), MTV 및 ITV 라이브 방송 프로그램 전반에 걸쳐 50개국 이상의 나라에서 활약을 펼치고 있습니다.

글로벌 파트너 네트워크가 끊임없이 증가하고 라이브 이벤트, TV 방송, 영화, 콘서트 투어, 극장, 고정 설치, 기업 및 엔터테인먼트 이벤트에서 세계에서 가장 재능 있는 시각 디자이너 및 기술 팀과 함께 작업하면서 disguise는 아티스트와 기술을 지원하는 차세대 협업 도구를 구축하고 있습니다.

파이낸셜 타임즈의 2021년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1000대 기업 중 하나로 선정된 disguise는 투자회사 칼라일 그룹(Carlyle)의 지원을 받고, 또한 최근 에픽게임즈(Epic Games)가 일부 지분을 인수하였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www.disguise.one을 참조하십시오.

Germany https://www.disguise.one/de

France https://www.disguise.one/fr

Spain https://www.disguise.one/es

Japan https://www.disguise.one/jp   

China https://www.disguise.one/cn

Korea https://www.disguise.one/kr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윤 정부 '재정운용전략 방향' 논의…임기 내 국가채무 50%대 중반 관리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윤석열 정부가 지난 5년간 확장적 재정 정책으로 1100조원에 육박하는 등 가파르게 상승한 국가채무 증가 속도에 제동을 건다. 엄격한 기준의 재정준칙을 법제화하고, 강력한 지출효율화로 재정건전성을 확보해 임기 내 국가채무비율을 55~56% 수준으로 관리하기로 했다. 문재인 정부의 확장재정 기조에서 벗어나 재정의 지속가능성 확보를 위한 긴축재정으로 재정운용 전략을 수정하면서도 국정과제 이행에 필요한 209조원의 재정 실탄은 차질 없이 반영한다는 계획이다. 정부는 7일 충북 청주시 충북대학교에서 윤석열 대통령 주재로 '2022년 국가재정전략회의'를 열어 이 같은 내용의 국가재정운용방향을 논의했다. 국가재정전략회의는 국가의 재정 현안을 논의하는 정부 최고위급 연례 회의체다. 이날 회의에는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비롯한 국무위원과 여당 주요인사, 민간전문가 등이 참석, 새 정부 5년간 국정운영 틀과 이를 뒷받침하는 재정전략의 큰 그림을 그렸다. ◆국가채무 1100조 육박, 재정전건성 우려…임기 중 국가채무비율 55~56% 관리 정부는 민간 주도의 경제 재도약을 뒷받침하고, 재정의 지속가능성을 확보하는 것으로 재정운용방향을 설

정치

더보기
8일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 발리서 개최…북핵 등 협력 논의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한미일 3국 외교장관 회담이 8일(현지 시간)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진행된다. 주요 20개국(G20) 외교장관 회의 계기에 진행되는 것으로 한중 차원 회담 가능성도 높이 점쳐지고 있다. 안은주 외교부 부대변인은 7일 정례브리핑에서 "박진 장관은 G20 외교장관 회의 참석 계기에 8일 오후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대신과 한미일 회담을 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회담에서 3국 장관은 지난주 개최된 한미일 정상회의 결과를 토대로 북한 문제를 포함한 지역, 글로벌 도전 과제에 대한 3국 간 협력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했다. 앞서 한미일은 6월29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나토 정상회의 계기에 3자 정상회담을 진행했다. 핵심 의제는 '북핵'으로 안보 협력을 통한 대북 견제, 압박에 공감이 이뤄졌다는 평가가 있다. 이번 3국 외교장관 회담에서도 주요 화두 중 하나는 북핵이 될 전망이다. 이외 우크라이나 사태와 인도·태평양 정세 관련 내용이 오르내릴 가능성이 있다는 시선이 적지 않다. 한일 양자 차원의 외교장관 회담 성사 가능성은 비교적 낮은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다만 다양한 접촉 과정에서 한일 현안 관련


사회

더보기
계곡 살인사건 이은해 조현수 살해 공모 전면 부인
[시사뉴스 박용근 기자] '계곡 살인사건'으로 기소된 이은해(31·여)씨와 공범이자 내연남인 조현수(30)씨가 2차 공판에서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인천지법 제15형사부(이규훈 부장판사) 심리로 7일 열린 2차 공판에서(살인 및 살인미수, 보험사기방지특별법 위반 미수)혐의 등으로 구속 기소된 이씨와 조씨 측은 "모든 공소사실을 부인했다.이들 피고인의 변호인은 "피고인들은 피해자 윤모(사망 당시 39세)씨를 살해하거나 기망해 보험금을 수령하려 공모한 사실이 없다"면서 검찰이 제출한 진술조서, 내사보고서, 수사보고서, 범죄분석보고서 등의 증거목록을 읊으며 채택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말했다."변호인과 의견이 같냐"는 재판장의 질문에 이씨와 조씨 모두 "그렇다"고 답변했다.그러자 검찰은 "피고인 측이 증거채택에 부동의하는 취지가 불명확하다"고 반박했고, 피고인 측은 "수사보고서를 보면 해석 자체가 편향된 주관적 의견이 포함돼 있다"고 재반박했다.재판부는 "증거조사에 오랜 시간이 걸릴 것 같아 기일을 미리 정해놓겠다"며 "검찰 측은 다음 기일까지 증거조사 입증 계획서를 제출해주면 다음달 9일부터 10여 차례에 걸쳐 본격적인 증거조사를 하겠다"고 정리했다.이들의 다음 공판

문화

더보기
‘흙을 빚는 남자’ 서승준 작가, 학고재 아트센터에서 개인전 개최
[시사뉴스 김남규 기자] 실재하는 것들과의 필연적인 관계 속에 사람이 느끼는 다양한 감정을 작품에 풀어낸 이번 전시는 학고재 아트센터에서 7월 13일부터 17일까지 5일간 ‘實在/不在(실재/부재)’라는 타이틀로 개최된다. 이번 전시를 기획하게 된 동기에 대해 서승준 작가는 과거 나 자신 본연의 모습과 주변의 고유성을 가진 것들에 대한 편견 없는 자의식을 찾고자 스스로 하와이의 외딴섬에 들어갔고 외부로부터 고립된 생활을 해왔다고 밝혔다. 다른 이의 시선 속에서 자유로워지며 자연 속에 존재하는 것들과 생명이 있고 호흡하는 나와는 다른 것들에 대한 깊은 고찰을 통해 그동안 외면했던 주위에 존재하는 부재한 것들에 대해 생각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미 지난해 ‘Communion’ 전시회를 통해 특유의 도자 질감에 아크릴과 메탈을 이용한 이질적인 소재의 결합으로 독특한 도자기 전시를 선보인며 좋은 반응을 이끌어낸 바 있으며 기존의 공간에 전시된 도자가 아닌 도자와 거울을 매개로 하는 설치미술을 통해 도자 전시의 새로운 방향성을 제시한 바 있는 서승준 작가는 이번 전시를 통해 더욱 커진 작품관과 짙어진 자신만의 색깔로 의미 있는 이야기를 담아낼 것으로 보인다. 지금은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모두 욕심 버리고 기본(초심)으로 돌아가자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지난 3월 9일 20대 대통령을 뽑는 대통령선거와 6월 1일 시도지사 시장 군수 구청장 등 지자체장과 지방의회의원들을 뽑는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보궐선거가 끝난 지 한 달이 지났다. 대선에서나 지선에서나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나 후보자들은 여야 어느 누구하나 없이 국민을 위해 자기 한 몸 다 바치겠다며 당선만 시켜달라고 애원하며 뛰어다녔다. 원래 선거철만 되면 공약(公約)을 남발하니 크게 믿지도 않았지만 이번 선거에서는 워낙 관심이 집중되고 문재인 정부를 심판하는 성격이 강해 정말 당선만 되면 간이고 쓸개고 다 내어주고 나라를 위해 국민을 위해, 지역 구민을 위해 멸사봉공(滅私奉公) 할 줄 알았다. 그런데 웬 걸. ‘혹시나가 역시나’였다. 선거 끝난 지 한 달도 안 되어서 선거에 이긴 여당이나, 패배한 야당이나 자기 자리와 영역 찾기, 자기 존재감 과시, 권력다툼에 혈안이 되어 미증유의 퍼팩트 스톰(인플레이션 고금리 등이 겹쳐 경제상황이 최악이 되는 것) 위기 앞에 고통 받고 있는 국민들은 안중에도 없다. 여기저기서 “여당 당신들 이러라고 뽑은 줄 알아요?”라는 비난의 목소리가 터져 나온다. 이런 여론을 반영하듯 윤석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