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10.07 (금)

  • 구름조금동두천 15.6℃
  • 구름많음강릉 13.9℃
  • 맑음서울 18.2℃
  • 구름조금대전 18.2℃
  • 구름많음대구 18.8℃
  • 구름많음울산 16.3℃
  • 맑음광주 19.1℃
  • 구름조금부산 19.4℃
  • 맑음고창 17.4℃
  • 맑음제주 20.5℃
  • 맑음강화 17.1℃
  • 구름많음보은 18.5℃
  • 구름많음금산 18.0℃
  • 맑음강진군 19.0℃
  • 구름많음경주시 16.4℃
  • 구름조금거제 19.8℃
기상청 제공

PR Newswire

스탠퍼드대학교의 저명한 과학자이자 세포 재프로그래밍 혁신가가 턴 바이오의 모든 연구를 감독하게 된다

URL복사

선구적인 과학으로 전 세계에서 인정받는 비토리오 세바스티아노는 자신이 공동 설립한 회사가 임상 연구에 가까워짐에 따라 자신의 역할을 확장한다

캘리포니아 마운틴 뷰, 2022년 8월 8일 /PRNewswire/ -- 치유 불가능한 노화와 관련된 질환을 치료하기 위한 새로운 RNA 의약품을 개발하는 세포 회춘 기업인 턴 바이오테크놀로지스(Turn Biotechnologies)는 오늘 공동 설립자인 비토리오 세바스티아노(Vittorio Sebastiano) 박사를 연구 책임자로 임명한다고 발표했다.

Stanford University Professor Vittorio Sebastiano, PhD, a leader in the emerging field of cellular reprogramming, will oversee research at Turn Biotechnologies, the company he co-founded in 2018.
Stanford University Professor Vittorio Sebastiano, PhD, a leader in the emerging field of cellular reprogramming, will oversee research at Turn Biotechnologies, the company he co-founded in 2018.

세바스티아노는 턴 바이오가 표적 세포의 회춘을 위한 맞춤형 단백질 칵테일을 제조하는 데 사용하는 고유의 mRNA 기반 ERA™(Epigenetic Reprogramming of Aging, 노화의 후생적 재프로그래밍) 플랫폼 개발을 주도했다. 그는 이번 달에 연구 책임자로서의 역할을 맡게 된다. 세바스티아노는 2018년 회사를 공동 설립한 이후 턴 바이오의 과학 자문 위원회의 위원장 역할을 역임했다.

스탠퍼드대학교 의과대학 교수이자, 50편 이상의 과학 논문의 저자이며, 전 세계 연구 콘퍼런스에서 자주 발표하는 세바스티아노는 새롭게 부상하는 세포 재프로그래밍 분야에서 저명한 인물이다. 그의 스탠퍼드대학교 연구실은 노화와 노화 관련 질병을 치료하는 새로운 패러다임의 개발을 개척했다. 그는 또한 턴 바이오의 ERA 플랫폼을 사용하여 인간 세포를 재프로그래밍할 수 있다는 사실을 최초로 확인한 팀을 이끌었다.

회사의 CEO인 안자 크래머(Anja Krammer)는 "비토리오의 비전과 리더십을 통해 턴 바이오의 혁신에 박차를 가하고 바꾸고 새로운 치료법을 개발하기 위한 당사의 노력을 가속화할 수 있을 것입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의사들이 노화 관련 질환을 치료하는 방식을 재정의하는 우리의 과학이 가진 잠재력을 예리하게 이해하고 있으며, 병원에 새로운 해결책을 지속적으로 제공하겠다는 당사의 약속을 공유하고 있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유럽과 미국의 저명한 대학교에서 연구를 진행한 세바스티아노는 턴 바이오의 치료법 개발을 주도함으로써 자신의 학문적 연구를 현실화할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

세바스티아노는 "전 세계 수백만 명의 사람들이 절실히 필요로 하는 학문과 삶을 변화시키는 치료법 간의 격차를 해소하게 될 향후 몇 달은 굉장히 흥미로운 시기가 될 것입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당사는 현재 치료가 불가능한 질병을 치료하고, 수백만 명의 삶의 질을 개선하며, 진정으로 의료 서비스를 변화시키고 민주화할 수 있는 잠재력을 가지고 있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세바스티아노는 이탈리아 파비아대학교(Università di Pavia)에서 학사 학위와 박사 학위를 받았고 독일 막스 플랑크 분자 생물의학 연구소(Max Planck Institute for Molecular Biomedicine)와 스탠퍼드에서 박사 후 연구 과정을 마쳤다. 2014년부터 스탠퍼드 줄기세포 생물학 연구소(Stanford Institute for Stem Cell Biology)에서 산부인과 부교수로 근무하고 있다. 그는 소아과학 분야의 우즈 패밀리(Woods Family) 학자로, 스탠퍼드 줄기세포 박사 과정(Stanford Stem Cell PhD Program)의 공동 책임자로 근무하고 있으며 세포 회춘을 유도하는 선구적이며 혁신적인 접근 방식으로 AFAR와 글렌 파운데이션(Glenn Foundation)이 수여하는 2017 American Federation for Aging Research (AFAR) Junior Investigator Award와 2019 Breakthrough in Gerontology Award 등의 권위 있는 상을 수상했다.

 바이오테크놀로지스 소개 

턴 바이오(Turn Bio)는 세포 수준에서 조직을 복구하는 데 중점을 둔 전임상단계 기업입니다. 회사의 독점적인 mRNA 플랫폼 기술인 ERA™는 후성유전체에서 노화의 영향에 맞서 싸워 최적의 유전자 발현을 복원합니다. 이 기술은 질병을 예방하거나 치료하고, 조직을 치유하거나 재생하는 세포의 능력을 회복시키며, 불치의 만성 질환에 맞서 싸우는 데 도움을 줄 것입니다.

턴 바이오는 현재 피부과학 및 면역학에서 적응증을 표적으로 하는 맞춤형 치료에 대한 전임상 연구를 완료하고 있으며, 안과, 골관절염 및 근육계에 대한 치료법을 개발하고 있습니다. 더 자세한 내용은 www.turn.bio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자세한 정보는 다음 연락처로 문의해 주세요.

Jim Martinez, rightstorygroup
jim@rightstorygroup.com 또는 (312) 543-9026

사진 - https://mma.prnewswire.com/media/1872938/Vittorio_Sebastiano_PhD.jpg


배너



배너


정치

더보기
윤 대통령, 세계 1위 반도체 장비업체 CEO 접견..."AMAT 투자, 한미 경제·기술동맹 강화 기여"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7일 미국 어플라이드 머티어리얼즈(AMAT)사의 게리 디커슨 회장을 접견했다. AMAT사는 세계 1위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장비업체로 지난 7월 산업통상부-경기도와 투자 양해각서(MOU)를 체결한데 이어 윤 대통령 뉴욕 순방 당시인 9월 22일 '투자신고식 및 북미지역 투자가 라운드테이블'에서 반도체 장비 R&D센터 신설 투자신고를 했다. 이날 접견은 이에 대한 후속조치에 대한 의견을 나누기 위한 자리로, 디커슨 회장으로부터 한국 투자 협력 방안을 들었다. 윤 대통령은 디커슨 회장에게 한국내 R&D센터 신설에 감사의 뜻을 전하며 "국내 반도체 산업 공급망에서 매우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는 AMAT사의 이번 투자는 한미 간 경제·산업·기술동맹 강화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어제 존 아퀼리노 미 인도태평양 사령관에 이어 오늘 디커슨 회장까지 모두 귀중한 손님"이라며 "한미 동맹을 상징하는 의미 있는 만남"이라고 했다. 또 "한미 반도체 기업과 정부 간의 긴밀한 협력은 튼튼한 동맹의 구심점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반도체 산업은 우리 정부의 핵심 정책인 디지털 플랫폼 정부, 디지털 전환,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의욕과 열정만으로는 진정한 리더 될 수 없어…능력 있어야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최근 윤석열 대통령 해외순방 중 비속어 논란 등으로 지지율이 다시 20%대로 급락하고 경제위기 속에 국정동력 상실 등 대선 전에는 전혀 상상하지 못했던 일련의 상황들을 보면서 지난 대선을 전후해 본지에 썼던 칼럼들이 다시 생각난다. 본지 칼럼 내용대로만 국정운영을 하였더라면, 조금이라도 대통령 본인이나 참모들이 칼럼 내용에 귀 기울였으면 이런 참담함이 없었을 것이라는 아쉬움이 남는다. 우선 대통령의 실언과 사과 과정 등에 대해 쓴 칼럼인데 요즘에도 대통령의 실언 리스크는 상존(常存)하고, 그 수습과정도 우물쭈물 하다가 시기를 놓쳐 호미로 막을 것을 가래로도 못 막는 우(愚)를 범하고 있다. <윤후보님 제발 좀 부탁드립니다.(2021년 10월 25일)> 대권후보 선언이후 윤 후보의 실언이 되풀이 되자 “윤석열의 최대의 적은 윤석열”이라는 말이 회자됐다. 처음에는 정치초년생이어서, 차라리 인간적이어서, 가식이 없어서 그런 것이라고 좋게 보아주는 사람들도 많았지만 연일 계속되는 말실수와 보는 시각에 따라서는 망언에 가까운 실언을 쏟아내고 그 수습과정에서 보여주는 그 자신과 캠프 관계자들의 아마추어적 대처는 그동안 그를 일방적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