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10.08 (토)

  • 맑음동두천 10.0℃
  • 구름많음강릉 12.4℃
  • 맑음서울 13.1℃
  • 구름조금대전 13.5℃
  • 흐림대구 14.0℃
  • 흐림울산 14.2℃
  • 흐림광주 14.4℃
  • 흐림부산 15.1℃
  • 흐림고창 11.7℃
  • 흐림제주 17.6℃
  • 맑음강화 9.0℃
  • 구름조금보은 13.9℃
  • 구름조금금산 13.1℃
  • 흐림강진군 14.9℃
  • 구름많음경주시 13.0℃
  • 흐림거제 16.3℃
기상청 제공

PR Newswire

케무어스, 미국 텍사스 Opteon™ 공장의 생산 능력 확대를 통해 낮은

URL복사

지구온난화 냉매에 대한 고객 수요 충족

-- 케무어스는 고객 성장과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해 낮은 지구온난화 냉매의 생산량을 40% 확대하는 투자를 진행하기로 결정하였습니다.

(윌밍턴, 델라웨어주 2022년 8월 11일 PRNewswire=모던뉴스) Titanium Technologies, Thermal & Specialized Solutions, and Advanced Performance Materials 부문에서 시장 선두입지를 보유한 세계적인 화학기업 케무어스(NYSE: CC)는 낮은 지구온난화 냉매로의 전환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늘어가는 고객 수요를 충족하기 위해 케무어스 Opteon™ YF(HFO-1234yf) 생산능력을 확장할 예정이라고 발표했습니다. 오존파괴지수(Ozone Depletion Potential, ODP)와 지구온난화지수(Global Warming Potential, GWP)를 기존 냉매보다 현저하게 낮춘 Opteon™ YF 및 YF 혼합 냉매는 현재 전 세계 수백만 차량과 수천개의 슈퍼마켓에서 사용되고 있습니다.

케무어스는 8천만 달러 규모의 투자를 통한 생산 능력 확대 프로젝트를 고려하고 있습니다. 본  프로젝트는 늘어나는 시장 수요를 지원하는 동시에,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 대한 목표를 달성하고 높은 수익률를 포함한 회사의 경영 성과 달성에 기여할 중요한 성장 투자입니다. 2019년 6월에 본 공장을 설립하면서 케무어스는 Opteon™ YF 생산 능력을 종전 대비 세 배 이상 확대했으며, 본 공장은 세계 최대의 HFO-1234yf 생산시설 중 하나로 부상했습니다. 회사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이러한 특별한 기록을 이어가고자 하며, 이번 투자를 통한 케무어스의 생산 능력 확대는(기존 대비 약 40% 확대) 전세계 수요 대비 공급의 병목현상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케무어스 Thermal & Specialized Solutions부문 사장 Alisha Bellezza는 "이번 생산 능력 확장은 고객 및  우리가 살고 일하는 지역사회, 그리고 지구의 건강과 지속 가능성을 향한 케무어스의 헌신적인 노력을 보여주는 것"이며 "Opteon™ YF는 글로벌 지속가능성 이니셔티브의 속도를 높이고, 업계 판도를 바꿀 획기적인 냉매 솔루션"이라고 전했습니다. 이어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케무어스는 즉시 판매 가능한 고성능 제품을 통해 고객이 최종 결과를 달성 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면서 "고객이 복잡한 규제 환경을 헤쳐갈 수 있게끔 대규모 투자를 단행하게 된 것에 자부심을 느낀다"고 설명했습니다.

케무어스가 잉글사이드(코퍼스 크리스티 외곽 20분 거리)에서 생산하는 냉매는 전 세계적으로 빠르게 성장하는 수요처에 제공될 예정입니다. 현재 미국 도로를 달리는 차량 중 HFO-1234yf 냉매를 탑재한 차량은 최소 8천만 대로 추정됩니다. 이 생산시설을 설립한 후, 여러 장비 제조업체가 주거 및 상업용 냉난방공조 용도로 Opteon™[https://www.opteon.com/en] 제품을 선택했습니다. 케무어스는 2025년까지 자사의 낮은 지구온난화 제품군 적용을 통해 전 세계적으로 약 3억2천500만 톤에 달하는 이산화탄소를 줄일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케무어스 소개

케무어스 Company(NYSE: CC)는 여러 산업의 고객에게 시장을 선점하는 제품, 전문 지식 및 화학 기반 혁신 솔루션을 고객에게 제공하는 Titanium Technologies, Thermal & Specialized Solutions, and Advanced Performance Materials 부문의 세계적인 선도기업입니다. 케무어스는 코팅, 플라스틱, 냉장 및 에어컨디셔닝, 운송, 반도체와 소비자 가전, 일반 산업, 석유o가스를 포함해 폭넓은 산업 및 전문 화학 제품 시장에 맞춤형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대표적인 제품으로는 Ti-Pure™, Opteon™, Freon™, Teflon™, Viton™, Nafion™ 및 Krytox™ 등 유명 브랜드가 있습니다. 케무어스는 약 6천400명의 직원과 29개 제조시설을 바탕으로 약 120개국에서 약 3천200 고객사에 제품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본사는 델라웨어주 윌밍턴에 있으며, NYSE(심볼: CC)에 상장돼 있습니다.

출처: The Chemours Company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노벨 평화상, 우크라·러시아·벨라루스 인권 '챔피언' 공동수상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올 노벨 평화상은 벨라루스의 인권운동가 알레스 비알리아츠키 그리고 러시아 인권 단체 '메모리얼'과 우크라이나 인권 단체 '시민자유 센터' 등 개인 1명, 단체 2곳 등이 공동 수상했다. 7일 노벨평화상을 선정하는 노르웨이 선정위원회는 수상자들은 서로 국경을 맞댄 인접국들인 우크라이아, 러시아, 벨라루스 각 3국의 시민운동을 대표하는 인물 및 단체들이며 "인권, 민주주의 그리고 인접국 간의 평화공존을 헌신적으로 주창해온 이 부분의 챔피언"이라고 말했다. 많은 나라의 인권 운동가와 단체 중 현재 세계 최대 현안이며 위기인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전과 가장 긴밀하게 관련되는 나라들인 이들 3개국을 뽑은 것이 주목되고 있다. 위원회의 선정 이유 설명 후 취재진에서 이 같은 선정과 "오늘이 다름아닌 러시아의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70세 생일인 것"과 관련이 있느냐는 질문이 나왔고 당연히 선정위원회는 이를 부인했다. 그러나 3개국 인권 챔피언 선정은 우크라이나 전쟁과 커다란 연관을 갖는 것이 틀림없어 보인다. 이 점은 올 노벨 평화상 수상자로 우크라이나의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대통령이 유력하게 거론되거나 많은 사람들의 기대를 받았던 사실과도

정치

더보기
정무위원회 국감서 "애플, 인앱결제 약관 어기고 수수료 과다징수" 의혹 맹폭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애플이 '인앱결제 수수료 과다징수' 의혹으로 국회의 맹폭을 받았다. 앱 개발사가 애플에 내야 하는 수수료의 비율이 약관상 명확하게 규정돼 있는데도 애플이 부당하게 수수료를 더 받은 것 아니냐는 질타가 이어졌다. 7일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은 증인으로 출석한 안철현 애플코리아 대외협력총괄 부사장에게 "애플이 부가가치세를 빼지 않은 가격에 수수료를 매겨서 수수료를 더 징수한 것은 어떻게 봐야하나"고 따져물었다. 윤 의원은 "상식적으로 구글플레이처럼 부가세를 빼고 30%만을 가져가야 한다고 본다. 1만원짜리 앱을 사면 3000원만 가져가야 하는 것이다. 그런데 애플은 1000원의 부가세를 더한 1만1000원에다가 30%의 비율을 매겨서 1만원당 3300원을 가져가고 있다. 1만원당 300원이면 적다고 할 수 있지만 애플이 5~6년간 가져간 돈이 3400억원 정도가 된다"고 꼬집었다. 애플의 수수료율 약관은 최종 사용자(앱 개발사)가 지불해야 할 가격은 징수된 세금(부가세)이 공제된 가격을 의미한다고 규정하고 있는데, 이같은 약관을 어긴 것 아니냐는 지적이다. 이에 안 부사장은 "애플은 지난 수년 간 유지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의욕과 열정만으로는 진정한 리더 될 수 없어…능력 있어야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최근 윤석열 대통령 해외순방 중 비속어 논란 등으로 지지율이 다시 20%대로 급락하고 경제위기 속에 국정동력 상실 등 대선 전에는 전혀 상상하지 못했던 일련의 상황들을 보면서 지난 대선을 전후해 본지에 썼던 칼럼들이 다시 생각난다. 본지 칼럼 내용대로만 국정운영을 하였더라면, 조금이라도 대통령 본인이나 참모들이 칼럼 내용에 귀 기울였으면 이런 참담함이 없었을 것이라는 아쉬움이 남는다. 우선 대통령의 실언과 사과 과정 등에 대해 쓴 칼럼인데 요즘에도 대통령의 실언 리스크는 상존(常存)하고, 그 수습과정도 우물쭈물 하다가 시기를 놓쳐 호미로 막을 것을 가래로도 못 막는 우(愚)를 범하고 있다. <윤후보님 제발 좀 부탁드립니다.(2021년 10월 25일)> 대권후보 선언이후 윤 후보의 실언이 되풀이 되자 “윤석열의 최대의 적은 윤석열”이라는 말이 회자됐다. 처음에는 정치초년생이어서, 차라리 인간적이어서, 가식이 없어서 그런 것이라고 좋게 보아주는 사람들도 많았지만 연일 계속되는 말실수와 보는 시각에 따라서는 망언에 가까운 실언을 쏟아내고 그 수습과정에서 보여주는 그 자신과 캠프 관계자들의 아마추어적 대처는 그동안 그를 일방적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