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10.07 (금)

  • 구름조금동두천 16.6℃
  • 맑음강릉 13.5℃
  • 맑음서울 18.3℃
  • 구름조금대전 17.3℃
  • 구름많음대구 18.2℃
  • 구름많음울산 15.9℃
  • 구름많음광주 17.9℃
  • 구름많음부산 19.9℃
  • 맑음고창 16.5℃
  • 구름많음제주 18.8℃
  • 맑음강화 16.4℃
  • 흐림보은 17.1℃
  • 맑음금산 17.5℃
  • 구름많음강진군 17.9℃
  • 구름많음경주시 15.6℃
  • 구름조금거제 19.6℃
기상청 제공

PR Newswire

Yellow.ai, 독자적인 DynamicNLP™ 발표

URL복사

-- 기업 등급 대화형 AI 영역에서 최초로 선보이는 솔루션

-- Yellow.ai의 DynamicNLP™, 제로샷 학습(Zero-Shot Learning) 기반으로 NLP 모델 훈련 없이 수분 이내에 가동 준비 지원

-- 97% 이상의 의도 정확도 제공

샌머테이오, 캘리포니아주, 2022년 8월 11일 /PRNewswire/ -- 전 세계 1,000개사 이상이 신뢰하는 선도적인 기업 등급 대화형 AI 플랫폼 Yellow.ai [ https://yellow.ai/  ]가 독자적인 DynamicNLP™ [ http://yellow.ai/platform/dynamic-nlp ]의 출시를 발표했다. DynamicNLP™는 더 낮은 운영 비용과 97%가 넘는 의도 정확도로 수분 이내에 가동 준비를 마칠 수 있도록 기업을 지원하는 기업 등급 대화형 AI 부문의 최초 솔루션이다.

Accelerate your AI automation journey with Yellow.ai DynamicNLP™
Accelerate your AI automation journey with Yellow.ai DynamicNLP™

딜로이트(Deloitte)의 대화형 AI의 미래(Future of conversational AI) [ https://www2.deloitte.com/us/en/insights/focus/signals-for-strategists/the-future-of-conversational-ai.html ] 보고서에 따르면, 수작업 방식으로 AI 요원을 훈련시킬 경우 6~9개월이 걸린다고 한다. 그런 만큼, 이 작업은 기업이 당면한 가장 흔한 설정 과제 중 하나라 할 수 있다. Yellow.ai의 DynamicNLP™는 수작업으로 자연어 처리(NLP) 모델을 훈련 및 레이블링하는 번거로운 과정을 없앴다. 그에 따라, 역동적인 AI 요원은 즉석에서 학습하고, 기업이 수분 이내에 대화형 AI 플로를 설정하는 한편, 훈련 데이터와 관련된 비용과 노력을 줄일 수 있도록 지원한다. Yellow.ai의 DynamicNLP™에는 수십억 건의 익명 대화를 이용해 구축된 사전 훈련된 모델이 장착됐다. 따라서, 미확인 발화를 최대 60% 줄일 수 있도록 지원하고, 더 광범위한 이용 사례를 바탕으로 AI 요원이 더욱 인간처럼 말하며, 여러 산업에서 확장성을 높이도록 한다.

이번 출시와 관련해, Yellow.ai 공동설립자 겸 CEO Raghu Ravinutala는 "자사의 DynamicNLP™는 글로벌 기업 등급 대화형 AI 산업에서 동종 최초이자 독자적인 기술"이라며 "이는 기업의 가동 준비 전략 속도를 높이는 한편, 시간, 노력 및 운영비를 줄일 수 있도록 지원하는 획기적인 혁신"이라고 말했다. 그는 "DynamicNLP™는 사전 훈련된 역동적인 AI 요원이 고객과 직원의 라이프 사이클 전반에 걸쳐 최고의 진실한 순간을 제공하도록 한다"면서 "자사는 세계적인 기술 혁신업체로서, DynamicNLP™가 업계 판도를 바꿀 기술인 NLP의 진정한 잠재력을 실현하는 데 있어 매우 중요한 전진이라고 생각한다"라고 설명했다.

Waste Connections CIO Eric Hansen은 "Yellow.ai 덕분에 가장 중요한 이용 사례에 대해 자사의 AI 자동화 여정 속도를 높일 수 있었다"라며, "이제 NLP 모델에 대한 훈련이 필요 없는 DynamicNLP™가 출시됨에 따라, 고객과 직원 경험이 처음부터 향상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Yellow.ai의 DynamicNLP™가 고객 지원 및 AI 요원 생산성의 추가 이용 사례를 확장시킬 새로운 길을 열어줄 것으로 확신한다"라고 강조했다.

Yellow.ai 플랫폼은 DynamicNLP™를 바탕으로 발화의 드러난 의도와 숨겨진 의도의 정확성을 처음부터 개선할 수 있다. 수작업 레이블링 작업이 불필요하게 됨에 따라, 전파된 오류를 제거하고, 이를 통해 모든 대화 유형에 대한 더 나은 의도 커버리지와 더불어 더욱 강력하고 더욱 견고한 NLP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기업은 Yellow.ai의 DynamicNLP™가 제공하는 민첩성을 바탕으로 고객 지원, 고객 참여, 대화 상업, HR 및 ITSM 자동화를 포함해 더욱 광범위한 이용 사례 영역에서 최고의 효율성과 효과성을 성공적으로 달성할 수 있다.

추가 정보 [ http://yellow.ai/platform/dynamic-nlp ].

Yellow.ai 소개

Yellow.ai [ http://yellow.ai/ ]는 기업이 사업 잠재력을 대규모로 확대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선도적인 기업 등급의 대화형 AI 플랫폼이다. 도미노, 세포라, 현대, MG Motors, Biogen International, Edelweiss Broking, Siemens Limited, Food Panda, 까르푸, Kuwait Food Company (Americana), Choithrams, Amouage Oman, Arabian Radio Network, Bharat Petroleum, Waste Connections US 및 Tata를 포함해 85개국 이상에서 1,000개 이상의 기업이 이 플랫폼을 신뢰하고 있다. Yellow.ai는 기업을 위한 역동적인 AI 요원을 바탕으로 자사의 무코드 플랫폼을 통해 고객 만족을 촉진하고, 직원 참여를 대규모로 높이는 인간 같은 상호작용을 제공하고자 한다. Frost & Sullivan, Gartner, Forrester, IDC 및 G2로부터 '리더(Leader)'로 인정받은 Yellow.ai는 블루칩 투자사로부터 1억200만 달러 이상을 유치했고, 6개국에 사무소를 설립했다.

더 자세한 내용은 웹사이트 www.yellow.ai 를 참조한다. 문의: contact@yellow.ai 

문의처: 
Anujaa Singh 
anujaa.singh@yellow.ai 

사진: http://www.sisa-news.com/data/photos/newswire/202208/art_208799_2.jpg   
로고: http://www.sisa-news.com/data/photos/newswire/202208/art_208799_1.jpg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검찰, '이스타항공 부정 채용 의혹' 이상직 前 의원 등 구속영장 청구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이스타항공 부정 채용'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이스타항공 창업주인 이상직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전주지검 형사3부는 7일 이 전 의원과 최종구 전 이스타항공 대표에 대해 업무방해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 전 의원과 최종구 전 대표 등은 2014~2015년 이스타항공 승무원 채용 과정에서 인사팀에 특정 지원자 수십 명을 추천하는 등 부당한 영향력을 행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지난해 4월 사법시험준비생모임(사준모)은 "지위를 이용해 사내 채용 기준에 미달하는 자들을 입사시키도록 지시했을 것으로 추정된다"며 이 의원과 최 전 대표 등을 검찰에 고발했다. 서울남부지검에 배당된 이 사건은 지난해 5월 서울 강서경찰서로 이첩됐으나 2차례에 걸쳐 무혐의 결론이 나면서 서울남부지검은 '타이이스타젯 사건'을 수사 중인 전주지검으로 사건을 넘겼다. 이후 해당 사건을 이송받은 전주지검은 지난 8월 이스타항공 본사 사무실을 비롯해 관련자 자택 등을 압수수색하는 등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이 전 의원은 지난 8월 이스타항공 수백억원대 배임·횡령 사건에 대한 항소심 속행 공판을 받고 나온 뒤 취재진에 "관여한 바가

정치

더보기
정무위원회 국감서 "애플, 인앱결제 약관 어기고 수수료 과다징수" 의혹 맹폭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애플이 '인앱결제 수수료 과다징수' 의혹으로 국회의 맹폭을 받았다. 앱 개발사가 애플에 내야 하는 수수료의 비율이 약관상 명확하게 규정돼 있는데도 애플이 부당하게 수수료를 더 받은 것 아니냐는 질타가 이어졌다. 7일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은 증인으로 출석한 안철현 애플코리아 대외협력총괄 부사장에게 "애플이 부가가치세를 빼지 않은 가격에 수수료를 매겨서 수수료를 더 징수한 것은 어떻게 봐야하나"고 따져물었다. 윤 의원은 "상식적으로 구글플레이처럼 부가세를 빼고 30%만을 가져가야 한다고 본다. 1만원짜리 앱을 사면 3000원만 가져가야 하는 것이다. 그런데 애플은 1000원의 부가세를 더한 1만1000원에다가 30%의 비율을 매겨서 1만원당 3300원을 가져가고 있다. 1만원당 300원이면 적다고 할 수 있지만 애플이 5~6년간 가져간 돈이 3400억원 정도가 된다"고 꼬집었다. 애플의 수수료율 약관은 최종 사용자(앱 개발사)가 지불해야 할 가격은 징수된 세금(부가세)이 공제된 가격을 의미한다고 규정하고 있는데, 이같은 약관을 어긴 것 아니냐는 지적이다. 이에 안 부사장은 "애플은 지난 수년 간 유지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의욕과 열정만으로는 진정한 리더 될 수 없어…능력 있어야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최근 윤석열 대통령 해외순방 중 비속어 논란 등으로 지지율이 다시 20%대로 급락하고 경제위기 속에 국정동력 상실 등 대선 전에는 전혀 상상하지 못했던 일련의 상황들을 보면서 지난 대선을 전후해 본지에 썼던 칼럼들이 다시 생각난다. 본지 칼럼 내용대로만 국정운영을 하였더라면, 조금이라도 대통령 본인이나 참모들이 칼럼 내용에 귀 기울였으면 이런 참담함이 없었을 것이라는 아쉬움이 남는다. 우선 대통령의 실언과 사과 과정 등에 대해 쓴 칼럼인데 요즘에도 대통령의 실언 리스크는 상존(常存)하고, 그 수습과정도 우물쭈물 하다가 시기를 놓쳐 호미로 막을 것을 가래로도 못 막는 우(愚)를 범하고 있다. <윤후보님 제발 좀 부탁드립니다.(2021년 10월 25일)> 대권후보 선언이후 윤 후보의 실언이 되풀이 되자 “윤석열의 최대의 적은 윤석열”이라는 말이 회자됐다. 처음에는 정치초년생이어서, 차라리 인간적이어서, 가식이 없어서 그런 것이라고 좋게 보아주는 사람들도 많았지만 연일 계속되는 말실수와 보는 시각에 따라서는 망언에 가까운 실언을 쏟아내고 그 수습과정에서 보여주는 그 자신과 캠프 관계자들의 아마추어적 대처는 그동안 그를 일방적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