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9.24 (토)

  • 맑음동두천 11.8℃
  • 맑음강릉 17.0℃
  • 맑음서울 14.2℃
  • 맑음대전 14.5℃
  • 맑음대구 16.8℃
  • 맑음울산 16.3℃
  • 구름많음광주 16.1℃
  • 구름조금부산 17.7℃
  • 구름조금고창 15.5℃
  • 구름많음제주 19.7℃
  • 맑음강화 14.7℃
  • 맑음보은 11.6℃
  • 맑음금산 10.9℃
  • 구름많음강진군 16.6℃
  • 구름조금경주시 16.6℃
  • 구름조금거제 17.5℃
기상청 제공

PR Newswire

설문조사 결과, 중국 경제가 세계의 경제 엔진이 된 것으로 나타나

URL복사

(베이징 2022년 8월 12일 PRNewswire=모던뉴스) CGTN 싱크탱크(CGTN Think Tank)와 중국런민대학 국가관리 및 여론생태연구원(Chinese Institute of Public Opinion of Renmin University)이 공동으로 진행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22개국 응답자의 약 78.34%가 "중국 경제는 세계 경제의 엔진"이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설문조사는 미국, 영국, 호주, 일본 등의 선진국뿐만 아니라, 브라질, 인도, 아랍에미리트 및 남아프리카공화국 같은 개발도상국에서 평균 연령 38.64세의 응답자를 대상으로 인터뷰를 진행했다.

응답자의 절반 이상이 고등교육을 받았고, 54.71%가 학사학위 이상 소지자였다. 그중 석사 및 박사 학위 소지자의 비율은 15.22%였다.

세계 경제의 엔진

설문조사 결과, 아프리카 응답자의 91.46%가 중국의 경제 성과에 찬사를 보내며, 중국이 세계 경제의 엔진이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럽 응답자에게서는 그 비율이 81.6%였고, 북미 응답자의 경우 78.09%로 3위에 올랐다.


일대일로 주변국 응답자의 84.13%가 중국 경제의 성과를 높이 평가했다. 한편, 개발도상국 응답자의 84.02%는 중국 경제에 대해 신뢰한다고 답했다.

미래 기대 측면을 살펴보면, 응답자의 76.23%가 세계 경제 발전을 도모하는 데 중국이 중요한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예상했다.

미래 세계의 질서

미래에 세계가 단극 체제가 되고, 미국이 지배적인 국가가 될 것으로 생각하는 응답자는 6.31%에 불과했다. 가장 높은 34.55%는 세계가 다극 체제가 될 전망이 가장 높다고 답했다.


선진국과 신흥 경제국 모두에서도 약 56%가 서구 정치인이 '중국 위협'을 도모하는 진짜 이유가 중국의 부상에 대한 '스트레스와 불안' 때문일 것이라고 답했다.

전체로서의 인류를 강조하고, 대립을 피하는 새로운 경로를 모색하는 '미래를 공유하는 공동체'라는 중국의 개념은 응답자 중 61.29%의 지지를 받았다.

중국의 빠른 기술 발전

중국의 빠른 기술 발전 측면에서, 대부분의 응답자는 중국의 5G 발전, 인공 지능 및 고속 전철에서 깊은 인상을 받았다고 답했다.

아프리카 응답자의 73.87%가 중국의 5G에서 가장 깊은 인상을 받았고, 55.28%는 중국의 고속철도를 높게 평가했다. 유럽 응답자의 52.77%가 중국의 인공 지능 발전에서 깊은 인상을 받았다고 밝혔다.

중국 인민의 개선된 삶의 질

중국의 1인당 국내총생산(GDP)은 지난 10년 사이 6,100달러에서 12,000달러 이상으로 증가했다. 응답자의 76.65%가 이를 놀라운 성과로 인정했다. 5개 대륙 응답자 중 70% 이상은 중국이 점점 부유해지고 있다고 답했다.

지난 10년 사이 중국에서는 약 1억 명의 농촌 인구가 빈곤에서 탈출했다. 응답자의 대다수는 그 주된 이유로 빠른 성장세를 유지하는 중국 경제, 그리고 결단력 있게 목표를 향해 단호하게 나아가는 중국 지도부를 꼽았다.

이번 설문조사에서는 응답자의 대다수가 인권에 대한 중국의 접근법을 인정했다. 그중 57.36%는 "중국은 항상 현실적이고 실용적으로 인권을 다룬다"라는 말에 동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출처: CGTN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尹대통령 "한-캐나다 관계 발전이 동포사회로 연결되게 할 것"
[시사뉴스 김세권 기자] 유엔총회 참석을 마치고 캐나다를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은 22일 "내년 수교 60주년을 앞둔 한국과 캐나다 간의 관계 발전이 동포사회 발전으로 연결될 수 있도록 정부가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동포 초청 간담회에 참석해 이같이 밝히면서 "동포 사회도 지속적으로 단합해 모국 발전에 힘을 보태 달라고 당부했다"고 이재명 부대변인이 서면브리핑으로 밝혔다. 간담회에는 김건희 여사도 함께 참석했다. 앞선 뉴욕 동포 간담회 때와 마찬가지로 흰색 저고리와 연보라색 치마로 된 한복을 입었으며, 가슴에 태극기 배지를 달았다. 이 부대변인은 "윤 대통령은 동포들이 그동안 캐나다 사회의 일원으로 사회 발전에 적극 기여해온 점을 높이 평가했다"며 "특히 최근 불의의 사고로 목숨을 잃은 한인 2세 고(故) 홍성일 경관의 숭고한 희생을 상기하고, 유가족들에게 깊은 위로를 전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동포들의 생활상과 애로사항을 직접 듣고, 한국의 위상을 널리 알려달라고 독려하면서 "우리 동포들이 모국에 대한 자긍심을 가지고 생활할 수 있도록 정부도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고 이 부대변인이 전했다.

정치

더보기
尹대통령 "한-캐나다 관계 발전이 동포사회로 연결되게 할 것"
[시사뉴스 김세권 기자] 유엔총회 참석을 마치고 캐나다를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은 22일 "내년 수교 60주년을 앞둔 한국과 캐나다 간의 관계 발전이 동포사회 발전으로 연결될 수 있도록 정부가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동포 초청 간담회에 참석해 이같이 밝히면서 "동포 사회도 지속적으로 단합해 모국 발전에 힘을 보태 달라고 당부했다"고 이재명 부대변인이 서면브리핑으로 밝혔다. 간담회에는 김건희 여사도 함께 참석했다. 앞선 뉴욕 동포 간담회 때와 마찬가지로 흰색 저고리와 연보라색 치마로 된 한복을 입었으며, 가슴에 태극기 배지를 달았다. 이 부대변인은 "윤 대통령은 동포들이 그동안 캐나다 사회의 일원으로 사회 발전에 적극 기여해온 점을 높이 평가했다"며 "특히 최근 불의의 사고로 목숨을 잃은 한인 2세 고(故) 홍성일 경관의 숭고한 희생을 상기하고, 유가족들에게 깊은 위로를 전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동포들의 생활상과 애로사항을 직접 듣고, 한국의 위상을 널리 알려달라고 독려하면서 "우리 동포들이 모국에 대한 자긍심을 가지고 생활할 수 있도록 정부도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고 이 부대변인이 전했다.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매일 새벽마다 산을 오르는 이유…욕심 버리고 초심 되찾기 위해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매일 새벽 산행을 결심한 지 정확히 100일째인 오늘(9월 16일)도 집 인근 모락산에 올랐다. 오전 6시 조금 못 미친 시간. 새벽 여명을 바라보며 터벅터벅 산에 오른다. 시간을 정해놓고 하는 등산이 아니니 빨리빨리 오르내릴 이유가 없다. 오전9시부터 소화해야 하는 일정에 지장을 주지 않을 정도로, 무리하지 않고 천천히 오른다. 산을 오르는 것이니만큼 당연 숨이 차긴 차다. 그러나 숨차면 쉬엄쉬엄 쉬었다 올라간다. 산에 오르기 시작한 지 몇 달 되었다고 이제는 가고자 하는 1호봉까지는 그냥 쉬지 않고 곧장 올라간다. 집에서 출발해 50분 정도면 나만의 마음가짐(기도)장소가 있는 1호봉까지 간다. 일단 1호봉에 도착하면 나만의 마음다짐 장소(그래봐야 야트막한 산봉우리에 설치된 벤치에 불과하지만)에서 어제를 반성하고 오늘의 다짐을 하는 기도를 한다. 기도하며 반성하는 주된 내용은 욕심 부린 것, 잘난 체 한 것, 남을 원망하고 지적하고 비난한 것 등이며 오늘의 다짐은 욕심 부리지 않게 해 달라, 건강관리 철저히 하자, 나보다는 남을 배려하는 마음을 갖게 해 달라, 자신에게 충실하게 살자고 다짐한 초심을 잃지 않게 해 달라 등이다. 약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