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9.25 (일)

  • 구름많음동두천 11.8℃
  • 흐림강릉 16.9℃
  • 구름많음서울 16.9℃
  • 흐림대전 15.8℃
  • 흐림대구 15.5℃
  • 흐림울산 16.1℃
  • 흐림광주 17.8℃
  • 흐림부산 19.0℃
  • 흐림고창 15.6℃
  • 흐림제주 20.3℃
  • 흐림강화 13.4℃
  • 흐림보은 13.2℃
  • 흐림금산 12.9℃
  • 흐림강진군 17.0℃
  • 구름많음경주시 12.9℃
  • 흐림거제 16.8℃
기상청 제공

PR Newswire

머크는 VirusExpress® 293 Adeno-Associated Virus Production Platform의 출시와 함께 완전한 바이러스 벡터를 제공하는 최초의 CDMO 중 하나이다.

URL복사
  • 프로세스 개발 시간을 약 40%까지 감축
  • 바이오 제약 회사가 임상 제조 속도를 높일 수 있도록 지원
  • 회사의 동급 최고의 VirusExpress® Lentiviral Production Platform에 추가

독일 다름스타트, 2022년 8월 14일 /PRNewswire/ --   선도적인 과학 및 기술 기업인 머크 (Merck)는 VirusExpress® 293 Adeno-Associated Virus (AAV) Production Platform을 출시하여 AAV, Lentiviral, CDMO, CTO와 프로세스 개발을 포함한 완전한 바이러스 벡터 제조를 제공하는 최초의 CDMO 및 기술 개발 업체 중 하나가 되었다. 이 새로운 플랫폼을 통해 바이오 제약회사는 임상 제조 속도를 높이는 동시에 프로세스 개발 시간과 비용을 줄일 수 있다.

Merck scientists operating a 200 L Mobius® Single-Use Bioreactor using the VirusExpress® 293 Adeno-Associated Virus Production Platform at the company's facility in Carlsbad, California.
Merck scientists operating a 200 L Mobius® Single-Use Bioreactor using the VirusExpress® 293 Adeno-Associated Virus Production Platform at the company's facility in Carlsbad, California.

머크의 생명과학 사업 부문인 생명과학 서비스 책임자 디크 랑에(Dirk Lange)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세포와 유전자 요법은 치료법에 대한 잠재력을 제공하며 기존 요법에 비해 절반으로 상용화 시간을 단축할 수 있습니다. 투여량을 늘리고 프로세스 개발 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임으로써 당사 VirusExpress® 293 AAV Production Platform은 이러한 치료제의 제조를 가속화하여 궁극적으로 환자에게 생명을 구하는 치료를 더 빠르게 제공할 것 입니다."

이 새로운 플랫폼은 회사의 기존 VirusExpress®의 확장 제품으로 머크의 CDMO 경험을 바탕으로 프로세스 개발 시간을 최대 40%까지 줄일 수 있다. 이 회사의 VirusExpress® Lentiviral Production Platform을 통해 고객은 임상 제조 속도를 높이고, 주요 경쟁 업체보다 5배 높은 역가를 달성하며, 기존 프로세스를 템플릿 솔루션으로 전환할 수 있었다.

머크의 VirusExpress ® 플랫폼은 ABP 및 렌즈 바이러스 생산을 위한 단순화된 업스트림 워크플로우를 제공하여 프로세스를 보다 쉽게 관리, 조정 및 확장할 수 있도록 한다. 프로세스 개발을 가속화하는 것 외에도 현탁액 배양 형식은 더 많은 배치 수율을 허용하여 더 많은 환자 투여량을 가능하게 한다. 또한 현탁액 배양은 견고한 제조 공정을 확장할 수 있는 동시에 노동 집약성을 낮춘다. 화학적으로 정의된 세포 배양 매체는 동물 및 인간이 추출한 물질과 관련된 안전, 규제 및 공급망 문제를 제거한다. 유연한 라이선스를 통해 기업들은 업스트림 및 다운스트림 템플릿 또는 사내 개발 또는 제3자를 모두 이용하여 머크의 계약 제조 역량과 전문 지식을 사용하여 벡터를 제조할 수 있다.

머크의 생명과학 비즈니스 부문은 선도적인 CDMO이며 1990년대에 시작된 유전자 치료를 위한 임상시험부터 이 분야에 관여해 왔다. 2021년 10월, 이 회사는 캘리포니아 칼즈배드 소재의 두 번째 시설을 개설했는데, 이는 대규모 상용 제조를 지원하기 위해 기존 생산 능력을 두 배 이상을 확대한 것을 의미한다.

모든 머크 보도자료는 머크 웹사이트에서 열람이 가능하며 이메일로 배포됩니다. 온라인 등록하거나 선택 사항을 변경하거나 이 서비스를 중단하려면 www.merckgroup.com/subscribe로 이동하십시오.

머크 소개

선도적인 과학 및 기술 기업 머크(Merck)는 헬스케어, 과학 및 전자 장치 부문에서 사업을 운영합니다. 60,000여 명의 직원이 더욱 즐겁고 지속 가능한 생활 방식을 창출함으로써 매일 수백만 명의 삶에 긍정적인 변화를 만들기 위해 일하고 있습니다. 유전자 편집 기술의 발전과 가장 까다로운 질병을 치료하는 고유한 방법을 발견하는 것부터 장치의 인텔리전스를 지원하는 일까지, 머크는 어디에나 있습니다. 2020년, 머크는 66개국에서 197억 유로의 매출을 창출했습니다.

과학적 탐구와 책임감 있는 기업가 정신은 머크의 기술 및 과학적 진보의 열쇠가 되어 왔습니다. 이것이 머크가 1668년 설립된 이래 지속적으로 발전해온 이유입니다. 창업주 일가는 상장기업의 대주주로 남아 있습니다. 머크는 머크라는 이름과 브랜드에 대한 전 세계적 권리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유일한 예외는 미국과 캐나다로, 이 두 지역에서 머크의 사업 부문은 생명 과학 분야의 MilliporeSigma, 의료 분야의 EMD Serono, 전자 분야의 EMD Electronics로 운영됩니다.

사진 - http://www.sisa-news.com/data/photos/newswire/202208/art_208994_1.jpg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尹대통령 "한-캐나다 관계 발전이 동포사회로 연결되게 할 것"
[시사뉴스 김세권 기자] 유엔총회 참석을 마치고 캐나다를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은 22일 "내년 수교 60주년을 앞둔 한국과 캐나다 간의 관계 발전이 동포사회 발전으로 연결될 수 있도록 정부가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동포 초청 간담회에 참석해 이같이 밝히면서 "동포 사회도 지속적으로 단합해 모국 발전에 힘을 보태 달라고 당부했다"고 이재명 부대변인이 서면브리핑으로 밝혔다. 간담회에는 김건희 여사도 함께 참석했다. 앞선 뉴욕 동포 간담회 때와 마찬가지로 흰색 저고리와 연보라색 치마로 된 한복을 입었으며, 가슴에 태극기 배지를 달았다. 이 부대변인은 "윤 대통령은 동포들이 그동안 캐나다 사회의 일원으로 사회 발전에 적극 기여해온 점을 높이 평가했다"며 "특히 최근 불의의 사고로 목숨을 잃은 한인 2세 고(故) 홍성일 경관의 숭고한 희생을 상기하고, 유가족들에게 깊은 위로를 전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동포들의 생활상과 애로사항을 직접 듣고, 한국의 위상을 널리 알려달라고 독려하면서 "우리 동포들이 모국에 대한 자긍심을 가지고 생활할 수 있도록 정부도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고 이 부대변인이 전했다.

정치

더보기
민주, 尹 외교참사 "국격 무너진 일주일…대국민 사과해야"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24일 윤석열 대통령이 5박7일간의 해외 순방을 마치고 귀국길에 오르자 "국격이 무너진 일주일"이었다며 대국민 사과를 요구했다. 안귀령 민주당 상근부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 대통령은 귀국 즉시 총체적 외교 무능과 외교 참사에 대해 국민께 사과하고, 외교라인을 경질하기를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안 상근부대변인은 "윤 대통령이 5박7일간의 영국, 미국, 캐나다 순방을 마치고 오늘 밤 귀국한다"며 "왜 떠났는지 모를 일주일이었고, 국격이 무너진 일주일이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영국 도착 첫날 '조문 외교'를 하겠다더니 교통 통제를 핑계로 조문을 취소했다"며 "뉴욕으로 자리를 옮긴 유엔총회 연설에서는 11분간 알맹이 없는 '자유'의 구호만 외쳤다"고 지적했다. 또 "끈질긴 구애 끝에 얻어낸 기시다 총리와의 30분 간담, 회담 불발로 대체된 바이든 대통령과의 48초 환담은 '구걸 외교' '굴욕 외교' 논란을 낳았다"고 말했다. 아울러 "48초 환담 이후 내뱉은 충격적인 비속어는 '욕설 외교' 파문을 불러일으켰다"며 "대통령실은 사과를 거부하고 변명과 거짓 해명으로 일관하며 국민

경제

더보기
한·캐나다 산업장관, 핵심광물 공급망 협력 확대키로
[시사뉴스 김도영 기자] 산업통상자원부는 이창양 산업부 장관이 윤석열 대통령 캐나다 순방을 계기로 23일 오타와 쉐라톤 호텔에서 캐나다의 프랑수아-필리페 샴페인 혁신과학경제개발부(ISED) 장관과 오찬을 갖고, 핵심광물 공급망에 대한 협력을 확대하고 반도체, 원전 기술, 신재생에너지 등 첨단 산업 분야에서도 협력 기회를 찾기로 했다고 밝혔다. 양측은 전 세계 공급망 위기, 기술패권 경쟁 심화 등 급변하는 경제 환경 속에서 양국 간 기술·투자 협력 등이 지속 강화되고 있다는 점을 짚었다. 이어 전기차 배터리·소재 등 핵심 산업 분야에서 캐나다에 투자·진출하는 한국 기업들도 늘고 있어 한국의 우수한 산업·기술과 캐나다의 풍부한 자원 등이 결합하면 양국 간 공급망 협력 강화에서 시너지를 낼 수 있다는 점에 공감했다. 특히 전기차 배터리 등에 사용되는 핵심광물 분야의 경우, 미국의 인플레이션감축법(IRA) 등으로 양국의 협력 수요가 많은 만큼, 양국 정부가 협력 확대를 적극 모색하기로 했다. 또한 반도체·원전 기술·신재생에너지·그린철강·바이오 등 다양한 분야에서 잠재적 협력 기회가 존재한다는 점에 공감하고 논의해 나가기로 했다. 한편, 이 장관과 샴페인 장관은 이날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매일 새벽마다 산을 오르는 이유…욕심 버리고 초심 되찾기 위해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매일 새벽 산행을 결심한 지 정확히 100일째인 오늘(9월 16일)도 집 인근 모락산에 올랐다. 오전 6시 조금 못 미친 시간. 새벽 여명을 바라보며 터벅터벅 산에 오른다. 시간을 정해놓고 하는 등산이 아니니 빨리빨리 오르내릴 이유가 없다. 오전9시부터 소화해야 하는 일정에 지장을 주지 않을 정도로, 무리하지 않고 천천히 오른다. 산을 오르는 것이니만큼 당연 숨이 차긴 차다. 그러나 숨차면 쉬엄쉬엄 쉬었다 올라간다. 산에 오르기 시작한 지 몇 달 되었다고 이제는 가고자 하는 1호봉까지는 그냥 쉬지 않고 곧장 올라간다. 집에서 출발해 50분 정도면 나만의 마음가짐(기도)장소가 있는 1호봉까지 간다. 일단 1호봉에 도착하면 나만의 마음다짐 장소(그래봐야 야트막한 산봉우리에 설치된 벤치에 불과하지만)에서 어제를 반성하고 오늘의 다짐을 하는 기도를 한다. 기도하며 반성하는 주된 내용은 욕심 부린 것, 잘난 체 한 것, 남을 원망하고 지적하고 비난한 것 등이며 오늘의 다짐은 욕심 부리지 않게 해 달라, 건강관리 철저히 하자, 나보다는 남을 배려하는 마음을 갖게 해 달라, 자신에게 충실하게 살자고 다짐한 초심을 잃지 않게 해 달라 등이다. 약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