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10.07 (금)

  • 흐림동두천 12.1℃
  • 흐림강릉 14.8℃
  • 흐림서울 14.6℃
  • 흐림대전 15.3℃
  • 흐림대구 17.1℃
  • 흐림울산 15.8℃
  • 흐림광주 15.8℃
  • 흐림부산 17.5℃
  • 흐림고창 14.4℃
  • 제주 17.3℃
  • 흐림강화 12.7℃
  • 흐림보은 14.3℃
  • 흐림금산 13.9℃
  • 흐림강진군 16.0℃
  • 흐림경주시 15.5℃
  • 흐림거제 16.1℃
기상청 제공

PR Newswire

캐나다 왕립조폐국(ROYAL CANADIAN MINT), 전설적인 캐나다 피아니스트이자 재즈의 거장인 오스카 피터슨(OSCAR PETERSON)을 기념하는 새로운 1달러 유통 주화 발행

URL복사

토론토, 2022년 8월 15일 /PRNewswire/ -- 캐나다 왕립조폐국(Royal Canadian Mint)은 세계에서 가장 위대한 음악가 중 한 명인 캐나다의 오스카 피터슨(Oscar Peterson)의 삶과 예술적 유산을 기념하는 새로운 1 달러 기념 유통 주화를 발행했다. 재즈의 거장이자 그의 팬인 루이 암스트롱(Louis Armstrong)이 "네 개의 손을 가진 사람"으로 불렀던 오스카 피터슨은 60년이 넘는 기간 동안 감동적인 피아노 연주와 Hymn to FreedomBlues Etude 그리고 The Canadiana Suite와 같은 잊혀지지 않는 명곡의 작곡을 통해 음악계의 정상에 올랐다. 이 주화는 피터슨씨가 생전에 잘 알고 있던 토론토의 로이톰슨홀(Roy Thompson Hall)에 모인 가족과 친지들 앞에서 오늘 공개되었다. 이 주화는 그의 생일에 맞춰 8월 15일부터 배포될 예정이다.

From left to right: Phyllis Clark, Chair of the Royal Canadian Mint (RCM) Board of Directors, Marie Lemay, RCM President and CEO, The Honourable Chrystia Freeland, Deputy Prime Minister and Minister of Finance, Kelly Peterson, Céline Peterson and Norman Peterson unveil a commemorative $1 circulation coin honoring Oscar Peterson at Roy Thomson Hall in Toronto, ON (August 11, 2022).
From left to right: Phyllis Clark, Chair of the Royal Canadian Mint (RCM) Board of Directors, Marie Lemay, RCM President and CEO, The Honourable Chrystia Freeland, Deputy Prime Minister and Minister of Finance, Kelly Peterson, Céline Peterson and Norman Peterson unveil a commemorative $1 circulation coin honoring Oscar Peterson at Roy Thomson Hall in Toronto, ON (August 11, 2022).

"캐나다 왕립조폐국은 주화에 특별한 캐나다인들의 이야기를 새겨 전달하려 노력하고 있으며, 저는 유통 주화에 새겨진 최초의 캐나다 음악가인 오스카 피터슨이 세계에서 가장 존경받고 영향력 있는 재즈 아티스트 중 한 명으로 기념되는 것을 기쁘게 생각합니다."라고 캐나다 왕립조폐국의 사장이자 최고경영자인 마리 르메이(Marie Lemay)는 말했다. "피터슨씨의 음악과 전설적인 공연들은 캐나다뿐만 아니라 전 세계의 수백만 음악 애호가들에게 기쁨을 주었고 당사는 이 주화를 통해 피터슨의 캐나다 음악과 문화에 대한 특별한 공헌들을 기념할 수 있게 되어 영광입니다."

오스카 피터슨 기념 유통 주화는 온타리오주(Ontario) 아약스(Ajax) 출신의 뛰어난 만화가이자 일러스트레이터, 디자이너인 발렌타인 드 랜드로(Valentine De Landro)가 디자인했다. 이 디자인은 피아노를 연주하고 있는 오스카 피터슨에게서 그의 유명한 Hymn to Freedom의 마지막 두 마디를 보여주는 음계가 흘러나오는 모습을 표현하고 있다. 피터슨씨의 이름이 이 디자인을 완성시켜준다.

 "오스카는 그의 경력 전반에 걸쳐 많은 상과 영예를 받았고, 이 모든 것들이 그에게 큰 의미가 있었습니다. 그가 세상을 떠난 후에도 거의 15년 동안, 더 많은 상과 영예를 받았습니다. 이 모든 것들을 그는 겸허하게 받아들였습니다. 또한 자부심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그의 초상이 새겨진 기념유통주화가 발행된다는 것은 저뿐만 아니라 오스카 자신도 상상하지 못했던 일입니다."라고 켈리 피터슨(Kelly Peterson)은 말했다. "현재와 다음 세대에 걸쳐 캐나다인들이 이 동전을 사용하면서 오스카 피터슨을 떠올리고 그에 대해 알게 된다는 사실은 저에게 처음으로 설명하기 힘든 감정을 들게 합니다. 저는 가슴 속 깊이, 매우 영광스럽습니다.  오스카는 위대한 피아니스트이자 작곡가였습니다. 그는 확고한 인권 지지자였습니다. 무엇보다 그는 항상 자랑스러운 캐나다인이었습니다. 그의 음악은 시대를 초월한 것이었기 때문에 현재에도, 영원히 그는 캐나다 사람들의 정신의 일부일 것입니다."

몬트리올의 흑인 커뮤니티 중심지인 리틀 부르고뉴(Little Burgundy)에서 성장한 오스카 피터슨은 아버지와 누나 데이지(Daisy)로부터 아주 어린 시절부터 음악 교육의 가치를 배웠다. 클래식 기반의 교육을 받고 자란 그는 피아노를 빠르게 마스터하고 대중 음악을 통해 자신의 기술을 연마하여 역사상 가장 찬사를 받는 재즈 뮤지션 중 한 명이 되었다. 60년이 넘는 음악 인생 동안 그는 400개 이상의 레코딩을 했으며 그의 유명한 오스카 피터슨 트리오(Oscar Peterson Trio)는 전 세계를 돌며 공연했다. 그는 8개의 그래미상을 수상했으며 1978년 캐나다 음악 명예의 전당(Canada's Music Hall of Fame)에 헌액되었다. 1977년에 처음으로 주노 어워드(Juno Awards) 후보에 올랐고, 1987년에 오스카 피터슨 포(The Oscar Peterson Four)로 최우수 재즈 음반(Best Jazz Album)을 수상했다. 그는 또한 고(故) 라몬 나티신(Ramon Hnatyshyn) 전 캐나다 총독으로부터 캐나다 훈장(Order of Canada)을 받았다.

1962년에는 Hymn to Freedom을 작곡했는데, 이는 1960년대 민권 운동의 대표곡이 되었고 오늘날에도 음악적, 사회적 영향력을 가지고 있다. 그의 대표곡 중 하나인 Canadiana Suite는 그가 사랑하고 항상 고향이라고 불렀던 캐나다에 대한 서사적이고 감동적인 찬양의 노래였다.

오스카 피터슨의 작품과 삶의 이야기의 영향력은 세대를 초월한다: 스스로도 음악계의 아이콘이 된 수많은 예술가들에게 영감을 주고 있으며, 여전히 새로운 세대들은 그의 음악과 작품들에 매료되고 있다 . 그를 기리기 위해 수많은 음악 학교와 장학금이 만들어졌다. 피터슨씨는 2007년 82세의 나이로 눈을 감았다.

"어려서 아버지와 함께 세계를 여행했을 때, 각 나라의 화폐 단위를 궁금해했던 기억이 납니다. 그 화폐들로 방문한 곳의 역사에 대해 배울 수 있었습니다. 저에게 항상 중요했던 한 가지는 캐나다인으로서 우리는 시간을 내어 역사의 모든 측면을 살펴봐야 한다는 것입니다."라고  셀린 피터슨(Céline Peterson)은 말했다. "캐나다 국민들과 해외에서 방문하는 모든 사람들에게 우리 나라 역사의 위대한 인물들에 대해 배울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지게 될 것이라는 사실은 저에게 엄청난 기쁨을 줍니다. 제 아버지가 캐나다 왕립조폐국으로부터 이런 인정을 받을 것이라고 상상조차 하지 못했습니다, 왜냐하면 그는 저에게 항상 아버지일 것이기 때문입니다." 

오스카 피터슨 유통 주화는 300만개 한정 생산되며, 이 중 200만개는 오스카 피터슨이 가장 좋아하는 보라색을 강조한 색상으로 디자인되었다. 은행 지점과 기업들이 1 달러 유통 동전의 재고를 다시 채워 놓게 되면  동전 교환을 통해 캐나다 사람들은 이 동전을 접할 수 있게 될 것이다.

이 유색 및 무색 순환 동전은 수집가용(Collector Keepsake) 동전 6개 세트의 일부로 함께 구입 가능하다. 이 수집가용 세트는 5센트 동전에서부터 2달러 동전에 이르기까지 현재 유통되고 있는 각 동전이 하나씩 들어 있고 풍부한 삽화가 담긴 수집가 카드로 포장되어 있다. 오스카 피터슨이 남긴 유산을 기념하는 다른 수집가 제품들로는 유색 및 무색 버전의 1달러 순환 동전 25개 묶음 특별 포장 롤과 이 유통 주화 디자인의 1 온스 순은과 순금 버전이 있다.

이 수집용 주화들은 캐나다에서는 1-800-267–1871, 미국에서는 1-800-268–6468로 캐나다 왕립 조폐국에 직접 연락하거나, www.mint.ca/oscarpeterson을 방문해 오늘부터 주문이 가능합니다. 이 제품들은 오타와와 위니펙에 있는 캐나다 왕립조폐국 부티크 매장과 행사 참여 중인 캐나다 우체국(Canada Post) 아울렛 매장을 포함한 캐나다 왕립조폐국의 글로벌 판매처 및 유통업체 네트워크를 통해 구입할 수 있습니다.

캐나다 왕립조폐국(Royal Canadian Mint) 소개

캐나다 왕립조폐국(Royal Canadian Mint)은 캐나다 유통 주화의 주조 및 유통을 담당하는 왕립공사(Crown corporation)입니다. 캐나다 왕립 조폐국은 세계 최대 규모이자 가장 많은 역할을 하는 조폐국 중 하나로 인정받고 있으며, 광범위한 전문화된 고품질 주화 제작 및 관련 서비스를 세계적인 규모로 제공합니다. 캐나다 왕립조폐국 및 그 제품과 서비스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www.mint.ca를 참조하십시오. 트위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에서 캐나다 왕립조폐국을 팔로우하십시오.

해당 유통 주화  관련 수집가용 제품들의 이미지는 여기에서 확인할  있습니다.

더 자세한 정보를 원하는 미디어들은 다음 연락처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알렉스 리브스(Alex Reeves), 선임 매니저, 홍보과, 전화: 613-884-6370, reeves@mint.ca

사진  - http://www.sisa-news.com/data/photos/newswire/202208/art_209084_1.jpg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박진, 골드버그 美대사 접견…인플레법 피해 우려 전달
[시사뉴스 김미현 기자] 박진 외교부 장관이 6일 필립 골드버그 주한 미국대사를 접견하고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에 대한 기업의 우려 등을 전달했다. 박 장관은 일련의 경제 관련 미측 조치들이 우리 기업 활동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양국이 한미동맹의 정신을 바탕으로 소통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박 장관은 우리 정부 출범 이후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부터 해리스 부통령의 방한까지 한미 양국이 긴밀한 최고위급 교류를 이어오며 최상의 한미 관계를 유지하고 있음을 평가하고, 한미관계 강화를 위한 골드버그 대사의 노력에 사의를 표했다. 박 장관은 "최근까지 한미 양 정상이 형성해온 공감대를 바탕으로 미국의 인플레이션 감축법으로 인한 우리 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한미 간 더욱 긴밀히 공조해 나갈 필요가 있다"며 "법 시행령 마련 등에 있어 우리의 이해가 최대한 반영될 수 있도록 각급에서 심도 있게 협의해 나가자"고 했다. 이에 골드버그 대사는 인플레이션 감축법 등과 관련한 우리의 우려를 이해한다며 "한미가 수시 소통하면서 생산적인 해결책을 모색해 나갈 수 있도록 주한대사관 차원에서도 최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답했다.



문화

더보기
소리꾼 강효주 ‘서울, 장안의 소리’ 13~14일 서울남산국악당에서 개최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서울남산국악당은 비온뒤와 공동기획으로 매 공연 경기소리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며 진화하는 천생 소리꾼 강효주의 ‘서울, 장안의 소리’를 10월 13일(목)~14일(금) 오후 7시 30분 서울남산국악당에서 양일간 개최한다. 이화여자대학교 한국음악과 교수로 재직 중인 강효주는 국가무형문화재 제57호 경기민요 이수자로, 국립전통예술고등학교를 졸업, 이화여자대학교 한국음악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석사와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20여 년간 국립국악원 민속악단 단원으로 국내외 활발한 활동을 이어온 그는 공연뿐만 아니라, 교육자로서의 영역을 확장하며 전통 성악의 올바른 전승을 위한 후학 양성에 매진했다. 동시에 경기소리 레퍼토리의 개발과 확장을 위한 활동을 꾸준히 엮어가고 있다. ‘서울, 장안의 소리’는 예전 서울 사대문 안에서 활동하던 전문 소리꾼을 비롯해, 경기소리 애호가, 귀명창 등이 한데 모여서 소리를 주고받으며 즐기던 ‘파움’과 같은 이 시대의 공청(公廳)을 열어보고자 만든 작품이다. 총 7개의 프로그램으로 구성된 이번 공연은 조선 말기 서울 장안의 대중들에게 대단한 인기를 누렸던 종목인 ‘잡가’와 1910년대 서울 지역에서 많이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의욕과 열정만으로는 진정한 리더 될 수 없어…능력 있어야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최근 윤석열 대통령 해외순방 중 비속어 논란 등으로 지지율이 다시 20%대로 급락하고 경제위기 속에 국정동력 상실 등 대선 전에는 전혀 상상하지 못했던 일련의 상황들을 보면서 지난 대선을 전후해 본지에 썼던 칼럼들이 다시 생각난다. 본지 칼럼 내용대로만 국정운영을 하였더라면, 조금이라도 대통령 본인이나 참모들이 칼럼 내용에 귀 기울였으면 이런 참담함이 없었을 것이라는 아쉬움이 남는다. 우선 대통령의 실언과 사과 과정 등에 대해 쓴 칼럼인데 요즘에도 대통령의 실언 리스크는 상존(常存)하고, 그 수습과정도 우물쭈물 하다가 시기를 놓쳐 호미로 막을 것을 가래로도 못 막는 우(愚)를 범하고 있다. <윤후보님 제발 좀 부탁드립니다.(2021년 10월 25일)> 대권후보 선언이후 윤 후보의 실언이 되풀이 되자 “윤석열의 최대의 적은 윤석열”이라는 말이 회자됐다. 처음에는 정치초년생이어서, 차라리 인간적이어서, 가식이 없어서 그런 것이라고 좋게 보아주는 사람들도 많았지만 연일 계속되는 말실수와 보는 시각에 따라서는 망언에 가까운 실언을 쏟아내고 그 수습과정에서 보여주는 그 자신과 캠프 관계자들의 아마추어적 대처는 그동안 그를 일방적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