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10.05 (수)

  • 흐림동두천 13.0℃
  • 흐림강릉 13.0℃
  • 흐림서울 14.5℃
  • 흐림대전 14.4℃
  • 구름많음대구 15.4℃
  • 흐림울산 15.2℃
  • 흐림광주 15.8℃
  • 흐림부산 16.2℃
  • 흐림고창 14.5℃
  • 구름조금제주 17.9℃
  • 흐림강화 12.2℃
  • 흐림보은 14.5℃
  • 구름많음금산 14.1℃
  • 흐림강진군 16.0℃
  • 흐림경주시 14.4℃
  • 흐림거제 17.2℃
기상청 제공

PR Newswire

Inuitive, NU4100 출시하며 Edge AI Vision On-chip IC 발표

URL복사

-- 첨단 AI 기능을 갖춘 NU4100, 내부의 첨단 ISP(Image Signal Processing)로 2개의 4K 카메라 스트리밍 지원

-- 로봇 공학용으로 설계된 새로운 NU4100, 거리 감지  VSLAM 기능 갖춘 향상된 AI 성능과 통합 듀얼 채널 4K ISP 결합함으로써 새로운 산업 표준 설정

라아나나, 이스라엘, 2022년 9월 23일 /PRNewswire/ -- 비전 (Vision-on-Chip) 프로세서 회사인 Inuitive Ltd. Vision AI IC 포트폴리오를 확장하는 새로운 제품인 NU4100 출시를 발표했다. Inuitive 고유 아키텍처와 최첨단 12nm 공정 기술을 기반으로 하는 새로운 NU4100 IC 단일 저전력 설계를 통해 통합 듀얼 채널 4K ISP 강화된 AI 프로세싱, 거리감지 기능을 지원함으로써 Edge-AI 성능에 대한 새로운 산업 표준을 설정한다 

One Chip. Complete Visual Understanding
One Chip. Complete Visual Understanding

NU4100은 NU4x00 시리즈의 2세대 제품이다. NU4x00 시리즈는 다중 센서 집계, 프로세싱, 패킹 및 스트리밍이 필요한 로봇공학, 드론, VR 및 Edge-AI 애플리케이션 부문에 이상적이다. 로봇 및 기타 애플리케이션을 위해 특별히 설계된 이 제품은 로봇과 기타 애플리케이션이 입력에 기반해 실시간으로 실행 가능한 결정을 내릴 수 있도록 3개, 6개 또는 그 이상의 카메라로 환경을 감지하고 분석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Inuitive CEO Shlomo Gadot은 "로봇 설계자는 더 높은 해상도, 점점 더 많은 채널, 그리고 고성능의 향상된 AI 및 VSLAM 기능을 필요로 한다"라며 "비전 온 칩 시리즈 프로세서에 추가된 신제품인 NU4100은 임무에 필요한 모든 것이 갖춰진 단일 컴퓨터 칩에 모든 비전 기능을 통합한 혁신적인 제품"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통합된 듀얼 카메라 ISP는 충분한 유연성 제공하므로, 사용자는 추가 프로세싱 기능에 필요한 구성요소를 위해 더 높은 가격을 부담할 필요가 없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Shlomo Gadot CEO는 "Inuitive는 가장 진보된 기술을 시장에 출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로드맵의 다음 프로세서인 NU4500은 8개의 추가 ARM A55 코어, 2배 이상의 AI 컴퓨팅 파워, 그리고 H.265 & H.264 비디오 인코더 및 디코더를 갖추고 2023년 1분기에 제작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이에 따라, NU4500은 로봇 및 애플리케이션을 위한 궁극적인 단일 칩 솔루션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새로운 NU4100은 다중 카메라 설계를 지원하며, 첨단 AI 네트워크를 실행하면서 각각 초당 60프레임(fps)으로 최대 12MP 또는 4K 해상도의 이미지 채널 2개를 동시에 처리 및 스트리밍할 수 있다. 이 IC는 Inuitive의 기술을 사용해 제품의 통합 수준을 높이고, Inuitive의 1세대 제품보다 20% 적은 전력을 소비하면서 AI 처리 능력을 2~4배 향상시킨다.

새로운 NU4100은 CE 및 메타버스 업계 선두 업체들에 의해 신속하게 채택됐다. 이들 업체는 회사의 시장 제품을 위해 다른 대안 제품 대신 NU4100을 속속 확보하고 있다. NU4100 기반의 고객 제품은 2023년 1분기부터 사용할 수 있다.

Inuitive CTO 겸 제품 부사장 Dor Zepeniuk은 "로봇은 점점 더 비전 프로세서에 의존하고 있다"라며 "환경을 인식하고 이해하는 비전 프로세서 기능은 더 높은 수준의 로봇 자율성을 달성하는 데 필수 사항"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여러 카메라로부터의 입력 스트림 프로세싱은 로봇의 독립성과 유연성을 확대하고, 통합된 듀얼 채널 4K ISP는 시스템 기능을 향상시킬 것"이라면서 "이 2가지 기능은 모두 더 낮은 비용으로 강력한 제품을 설계하고자 하는 최종 목표를 달성하는 데 기여한다"고 설명했다.

새로운 NU4100의 주요 기능:

  • Inuitive Depth Vision Accelerator(IDVA):
    • 높은 처리량, 저지연, DFS(depth-from-stereo) HW 엔진
    • SLAM HW 가속기
    • 범용 이미징/Vision 엔진
  • 듀얼 카메라 ISP 장치 - 비디오 스트림당 최대 12Mp
  • 384GOP의 듀얼 코어 Vision-DSP - 컴퓨터 비전 기능에 최적화
  • DNN을 위한 3.2TOPs 처리 능력을 갖춘 효율적인 AI 엔진
  • 리눅스 OS를 실행하는 ARM Cortex-A5 CPU
  • 최대 6개의 카메라 장치 연결
  • 빠른 인터페이스 - USB3.0, MIPI CSI/DSI - Rx 및 Tx, LPDDR4 등

새로운 IC가 제공하는 새로운 고해상도 및 첨단 AI 프로세싱은 다른 많은 Edge-AI 애플리케이션을 지원할 수 있다. Industry 4.0 시설과 같은 애플리케이션은 높은 Edge-AI 성능과 이미지 해상도를 활용해 향상된 프로세스 제어 및 높은 수준의 자동화를 실현할 수 있다. 마찬가지로, 드론은 저조도 향상과 같은 ISP 및 신경망 기반(Neural Network-Based) 비전 효과를 사용해 어둡고 밝은 환경 모두에서 자율적으로 작동할 수 있다.

NU4100 샘플은 이미 사용 가능하며, 2023년 1월까지 양산 준비를 마칠 예정이다. 더 자세한 내용은 Inuitive 웹사이트 https://www.inuitive-tech.com/about-us/ 를 통해 문의할 수 있다.

Inuitive 소개 

Inuitive의 혁신적인 비전 온 칩(Vision-on-Chip) 프로세서는 광범위한 통합 기능, 뛰어난 성능, 최적의 크기 및 비용 효율성을 갖춘 올인원 칩을 선보인다. 시장의 판도를 바꾸는 이 프로세서는 동시 깊이 감지, 위치 지정 및 위치 알고리즘(SLAM), AI 기반 물체 감지 및 인식을 지원하는 동시에 시스템 대기 시간과 응답 시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하고 전력을 절약하며, 전반적인 성능(높은 프레임률 및 카메라 해상도 및 넓은 FOV)을 향상시킨다.

기계 감지, 소프트웨어 개발 및 상업 제조 분야의 파트너 기술 생태계와 함께, Inuitive는 기업용 센서 및 프로세서 모듈을 고객의 로봇공학, 드론, AR, VR, AIoT 및 3D 감지 애플리케이션에 통합함으로써 최적의 기능과 우수한 성능으로 인간과 유사한 시각적 이해를 제공한다.

더 자세한 내용은 웹사이트 www.inuitive-tech.com 을 방문하거나 링크트인 https://www.linkedin.com/company/inuitive 을 참조한다.

연락처
Gur Dror, VP Business Development 
모바일: +972 54 448 8908 
이메일: gurd@inuitive-tech.com 

로고: http://www.sisa-news.com/data/photos/newswire/202209/art_213461_1.jpg 
사진:  http://www.sisa-news.com/data/photos/newswire/202209/art_213461_2.jpg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여야, 기재위 국감서 대통령실 이전·영빈관 신축 예산 두고 공방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여야는 국정감사 첫날인 4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서 대통령실 이전 경비 및 영빈관 신축 예산을 두고 날 선 공방을 벌였다. 야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대통령실 이전 비용이 1조원이 넘는다고 주장한 반면, 여당인 국민의힘은 앞으로 논란이 없도록 재정당국이 정리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 5년간 경제정책을 거론하며 반격에 나섰다. 정태호 민주당 의원은 이날 국회 기재위 기획재정부 국정감사에서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을 향해 "대통령실 이전 비용이 예비비 포함 496억원밖에 없다고 했다. 민주당이 파헤친 결과 1조원으로 추정되는데 인정하지 않는가"라고 질문했다. 앞서 국정감사·국정조사 대비 대통령실 관련 의혹 진상규명단을 출범한 민주당은 대통령실 집무실 용산 이전 비용이 1조790억8700만원에 달한다고 추정한 바 있다. 윤석열 대통령이 앞서 밝힌 이전 비용은 496억원이다. 추 부총리가 "1조원이 어떻게 계산됐는지 납득되지 않는다"고 답하자 정 의원은 "그렇게 답하면 안 된다. 야당이 노력해서 대통령실 이전 파생 직간접비를 계산해 발표했으면 재정당국 책임자가 당연히 검토해야 한다"고 쏘아댔다. 정 의원은 그러면서

정치

더보기
윤 대통령 공약 정부조직 개편안에 '항공우주청 신설' 빠져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정부조직 개편안에 항공우주청 신설이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항공우주청 신설은 윤석열 대통령이 지역 대선 공약으로 제시한 내용 중 하나다. 하영제 국민의힘 의원은 4일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대상 국정감사에서 “내부적으로 보니 항공우주청 신설 문제가 이번 정부조직 개정안에서 빠졌는데 과기정통부가 소홀했던 것은 아니냐”고 지적했다. 하 의원은 “이종호 장관은 미처 파악하지 못하고 있는 것 같다”며 “과기정통부 내부에서도 태스크포스(TF)를 꾸린 것으로 아는데 이런 경우 빨리 대통령실은 물론 여당과도 협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윤 정부의 110대 국정과제에도 포함된 내용인데 과기정통부가 이 문제에 대해 책임감을 갖고 치고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 인수위원회는 지난 5월 110대 국정 과제를 발표하면서 우주 강국으로의 도약을 위해 경남 사천시에 항공우주청 신설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이종호 과기정통부 장관은 “대통령실과 행정안전부와 협의해보겠다”고 답했다. 당정은 지난 3일 여성가족부 폐지와 재외동포청 신설 등을 포함한 정부조직 개편안을 확정하고 곧 발표하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이종섭, BTS 대체 복무 관련 "공정·형평성 위해 병역복무가 바람직…입대하면 활동 보장"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이종섭 국방부 장관은 4일 방탄소년단(BTS) 대체복무와 관련 "병역의무라는 공정성과 형평성 차원에서 복무가 바람직하다"며 기존 입장을 유지했다. 이 장관은 이날 오전 용산 국방부 대회의실에서 진행된 2022년도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금년내에 (병역법 개정안) 관련법을 개정해야 한다고 한다. 이 개정안에 동의하느냐'는 윤후덕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윤 의원이 "(병역법)개정안 관심이 없는지"를 묻자 이 장관은 "개정이 되면 거기에 따르는 것"이라면서 "결과에 대해선 존중하겠다"고 답했다. 앞서 이종섭 장관은 지난달 20일 제400회 국회(정기회) 제4차 본회의 대정부질문에서 "병역의무 이행의 공정성 측면에서 대체복무제도를 확대하는 것은 어렵다는 기존 입장에 변화가 없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문화체육관광부가 대통령실에 보고한 BTS 병역의무 이해 관련 안에 대해서는 "협의요청 받은 것이 없다"고 반박했다. 앞서 한 언론은 문체부가 BTS 병역의무 이행을 위해 ▲예술·체육부대 신설 ▲대체복무를 위한 예술·체육요원에 대중문화 예술인 포함 등 2가지 안을 제시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이 장관은 "국방부 기본 입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의욕과 열정만으로는 진정한 리더 될 수 없어…능력 있어야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최근 윤석열 대통령 해외순방 중 비속어 논란 등으로 지지율이 다시 20%대로 급락하고 경제위기 속에 국정동력 상실 등 대선 전에는 전혀 상상하지 못했던 일련의 상황들을 보면서 지난 대선을 전후해 본지에 썼던 칼럼들이 다시 생각난다. 본지 칼럼 내용대로만 국정운영을 하였더라면, 조금이라도 대통령 본인이나 참모들이 칼럼 내용에 귀 기울였으면 이런 참담함이 없었을 것이라는 아쉬움이 남는다. 우선 대통령의 실언과 사과 과정 등에 대해 쓴 칼럼인데 요즘에도 대통령의 실언 리스크는 상존(常存)하고, 그 수습과정도 우물쭈물 하다가 시기를 놓쳐 호미로 막을 것을 가래로도 못 막는 우(愚)를 범하고 있다. <윤후보님 제발 좀 부탁드립니다.(2021년 10월 25일)> 대권후보 선언이후 윤 후보의 실언이 되풀이 되자 “윤석열의 최대의 적은 윤석열”이라는 말이 회자됐다. 처음에는 정치초년생이어서, 차라리 인간적이어서, 가식이 없어서 그런 것이라고 좋게 보아주는 사람들도 많았지만 연일 계속되는 말실수와 보는 시각에 따라서는 망언에 가까운 실언을 쏟아내고 그 수습과정에서 보여주는 그 자신과 캠프 관계자들의 아마추어적 대처는 그동안 그를 일방적으


배너